Wednesday, January 10, 2018

미국 물가, 실업률, gdp gap, job openings rate, 임금 20180110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5/us-gdp-gap-vs-unemployment-rate.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us-gdp-gap-vs-unemployment-rate-20170911.html

미국의 gdp gap이 양전환했다.
성장률이 물가를 밀어 올리는 단계에 도달한 것이다.
고용은 앞서가고 임금은 뒤쳐져 있지만, 차이가 좁혀지고 있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6/beveridge-curve-long-journey.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7/beveridge-curve-completion-of-loop.html

베버리지 커브의 완성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
뉴 노멀, 어브노멀도 저 커브를 돌아 사라졌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job-openings-unemployment-rate-20170910.html

빈 일자리 비율은 4년째 바닥을 다지고 있다.
완전고용이던 말던, 슬랙이 있던 말던 실업률이 더 내려갈 여지가 남아있다.
거품도 그렇지만, 바닥도 지나서야 확인된다.




고용과 성장이 물가, 임금과 영원히 따로 놀기 어렵다.


물가와 m2 - 한국과 미국
http://runmoneyrun.blogspot.kr/2018/01/m2.html

특히 18년 상반기 물가 상승은 정해진 것과 다름없다.
속도와 높이만 문제가 될 것이다.




금리차의 반은 시장이 반은 연준이 결정한다.
물가가 올라가면 연준은 기준금리를 올리고 단기금리도 올라갈 것이다.
물가가 올라가도 시장이 장기금리를 얼마나 올릴지는 미리 알 수 없다.
그린스펀 수수께끼가 반복되지도 미리 알 수 없다.

금리차의 축소가 언제 역전으로 이어질까?
1년 이내일 수도 있지만, 2년에서 5년까지 연장될 수도 있다.





Tuesday, January 9, 2018

Wednesday, January 3, 2018

물가와 m2 - 한국과 미국






'통화량과 경기와의 관계 분석'이라는 한국은행의 보고서가 여기저기서 인용되고 있는데 아직 확인할 수가 없다.

위 그림은 이데일리의 기사에서 따 온 것이다.
V2를 trend와 cycle로 분해한 것이고, 16년말부터 순환변동치가 상승전환한 것이 보인다.

V2 순환변동치의 상승전환이 왜 중요한가?

V2 전년동월비는 한국과 미국에서 핵심 물가에 선행한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cpi-m2-v2.html

미국에서 m2'와 core cpi'는 동행한다.
미국에서 v2' 는 core cpi'에 2년 이상 선행한다.
16년부터 상승전환한 v2'는 18년 중 core cpi'의 상승전환가능성을 시사한다.

17년말 60불을 넘어선 유가는 18년 6월까지 물가 전부문에 높은 상승압력을 가할 것이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korea-looming-inflation-core-cpi-m2-v2.html

한국도 미국과 다르지 않다.






이것은 미국.




이것은 한국.

한국은행 싸이트에서 v2를 제공하지 않는다.
fred에서 계산할 수 있는 v2는 최신데이타를 확인할 수 없지만, 이미 15년, 16년에 v2'가 바닥을 확인하고 턴한 것을 볼 수 있다.
한국은행의 v2 순환변동치도 같은 사실을 보여준다.


2018년 드디어 한국의 최저임금 실험이 시작되었다.
고용이 얼마나 감소할지 알 수 없다.
고용감소와 최저임금증가를 동시에 고려했을 때 가계소득이 얼마나 변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정부는 최소 3조를 고용유지에 퍼붓기로 했다.
1원이라도 가계소득 총액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기는 있는 것이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8/01/korea-export-20180102.html

수출에서 작년의 뽕끼를 올해도 경험할 가능성은 적다는 것은 정부도 인지하고 있다.
만약 정부의 정책으로 인해 내수경기둔화의 가능성이 나타난다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다.
정부가 무엇을 하든, 혹은 안 하든 물가상승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작용할 것이다.


경기회복, 고용회복에도 물가가 지속적으로 낮게 유지되는 것이 전세계 중앙은행의 수수께끼였고,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금리가 낮게 유지되는 이유였다.
headline cpi가 상승해도 core cpi가 낮게 유지되는 것도 마찬가지로 문제였기 때문에 다양한 물가지수가 탄생한 배경이 되었다.

끈끈이, 말랑이, 바닥 다음은? Underlying Inflation Gauge (UIG)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underlying-inflation-gauge-uig.html

그러나 그런 이상한 시절이 더 이상 지속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만약 미국, 한국에서 핵심물가상승률이 2%를 넘어서는 것을 2018년 상반기 내에 볼 수 없다면 매우 이상할 것이다.


물가로 본 원화의 미래 inflation, krw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inflation-krw.html

단기적인 수급을 떠나 환율은 수십년간 그랬던 것처럼 물가가 결정할 것이다.
지금이 장기추세가 변하는 시기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단기간의 강세, 약세에 대한 판단보다 더 중요하다.




---------------
추가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140-years-of-money-velocity-v0-v1-v2.html



약 140년간의 미국 V2, V1, V0 이다.
만약 16년 전후에 저점을 확인한 것이라면 향후 무슨 일이 벌어져도 놀랄 이유가 없다.







Tuesday, January 2, 2018

korea export 20180102 돌파구가 필요한 시기


수출뽕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4/blog-post_23.html

2017년 수출이 5739억달러로 전문가들의 전망보다는 더 증가했지만, 내 기대 5900억 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낙수효과가 적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17년의 한국의 성장에 수출과 수출관련산업의 설비투자가 높게 기여했다.
반도체, 화학정유가 수출증가를 주도했지만 이외에 여러 산업의 수출이 골고루 증가했고, 수출대상국도 다변화되어가고 있다.
그러나 이전 고점 수준에서 속도가 확연히 느려지고 있는 수출증가율은 상반기에 한자리수 초반으로 감소할 수 있다.
수출을 통한 성장을 이어가려면 늦어도 상반기 말까지 새로운 돌파구가 나타나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출 ttm(12개월 누적) 사상 최고. 당연히 연도별 수출 사상 최고.
그러나 2011년. 2014년과 크게 다르지 않다.

무역수지 단기 고점 가능성.
원화강세 지속 가능성.



수출은 고점권이나, 수입은 상승할 여지 충분.
유가 상승 지속될 경우에는 수입증가는 피할 수 없는 일이고 무역수지 축소도 정해진 일.

그럼 원화는?
경기개선지속시 강세.
다시 한번 주의! 약세가 아니라 강세.




수출 증가율 10% 이하 3개월째.
다시 20%대의 증가율을 볼 수 있을까?

쉽지는 않을 듯.



월별 수출.
이미 14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수렴.
향후 q나 p의 급격한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

17년 수출증가를 주도한 반도체, 화학, 정유는 이미 2년동안 p가 급증.
q의 증가가 필요하나 공급증가 시 가격하락 위험 부담.

자동차/부품, 조선, 철강, 기계 등 수출 급증 기대 난망.
디스플레이/가전/컴퓨터 등도 마찬가지.

한국 전체로 10%수준의 수출 증가도 쉽지 않은 일.
전세계 경기의 회복이 지속되고 Q가 전 산업에서 증가한다면 가능할 수도.

다만 1분기는 기저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을 듯.
반면 3분기 이후는 오히려 기저효과가 부담이 될 수도.




수입은 유가상승으로 인해 꾸준히 증가할 듯.
14년 수준을 넘어선 수출만큼은 아니더라도 비슷한 수준까지는 회복 가능.
11, 12월은 이미 그런 수준에 도달.

상반기 수출은 관성대로만 움직여도 충분.
그러나 하반기에는 뭔가 새로운 것이 필요할 듯.


---------------
추가

'17.12월 및 '17년 수출입동향
http://www.motie.go.kr/motie/ne/presse/press2/bbs/bbsView.do?bbs_seq_n=160043&bbs_cd_n=81&currentPage=1&search_key_n=&cate_n=&dept_v=&search_val_v=


(해명자료)“올해 수출 증가율 15.8% → 4%대로” (’18. 1. 2., 조선일보)
http://www.motie.go.kr/motie/ne/presse/press2/bbs/bbsView.do?bbs_seq_n=160044&bbs_cd_n=81&currentPage=1&search_key_n=&cate_n=&dept_v=&search_val_v=


18년 수출 증가율 전망치 4%에 대한 해명자료가 추가로 나왔다.
4%는 현실적인 전망치로 본다.
엄살도 아니고, 아직 크게 걱정할 것도 아니다.
이 숫자가 기대에 못 미친다고 해도 17년의 높은 증가율이 한국정부와 관련없는 것처럼 낮은 증가율도 한국정부와 관련없다.
그러나 낮은 숫자도 하반기에 반도체 싸이클이 꺾인다면 달성불가능한 수치이다.


반도체수출이 17년 4분기 수준을 18년 내내 유지하면 18년 반도체 수출이 979억달러에서 1160억달러로 약 20% 정도 증가한다.
이 정도면 매우 공격적인 전망인데, 18년 반도체수출이 정체되어서 17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면 다른 업종에서 이만큼(180억달러)을 채워야 한다.
만약 반도체 수출이 감소한다면 아예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










Sunday, December 24, 2017

bitcoin price 20171224





data:
https://www.coindesk.com/price/

15년 이후 100배가 넘게 상승하는 동안 발생했던 것과 같은 자잘한 조정은 무시하고 비트코인 탄생 후의 큰 상승과 하락만 박스로 표시.
만약 최근의 2만불 전후가 고점이면 85% 하락시 3천불. 90% 하락시 2천불.
추가 상승후 4만불 전후가 고점이면 85% 하락시 6천불. 90% 하락시 4천불.

조정에 걸리는 시간은 6개월, 1년에서 대략 2년으로.

그 다음은?

페퍼민트의 번역문
http://newspeppermint.com/2017/12/20/m-bitenergy1/
http://newspeppermint.com/2017/12/20/m-bitenergy2/
와이어드의 원문
https://www.wired.com/story/bitcoin-global-warming/

최근 본 관련 글 중 가장 공감되는 비트코인의 미래.



-------------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1/bitcoin-10000.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bitcoin-log-price.html

비트코인의 교훈 - 멍청한 가족은 해고 못 함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blog-post_14.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6/crypto-bubble-fiat-money.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5/bitcoin-creator.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8/gartner-hype-cycle-2014.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12/mining-cost-bitcoin-gold.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11/bitcoin-vs-gold.html
http://bitcoin.org/bitcoin.pdf 사토시의 논문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4/bitcoin-price-vs-google-trends.html

Friday, December 22, 2017

달러약세 원화강세 weak usd, strong krw 20171222


10월 이후로 원화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왜 그런가? 앞으로는?

원화의 장기적인 가치는 물가가 결정하고 단기적인 수급은 외환보유액과 관련성이 높다.
외환보유액은 경상수지, 자본금융수지, 비달러자산의 달러환산평가액변화를 직접적으로 반영한다.
이것은 미국, 유럽,일본을 포함해서 전세계 통화에 보편적으로 나타난다.

또한 통화량 m1(mb나 m2보다는)과 외환보유액의 비율이 여러나라에서 여러 시기에 환율을 결정한다는 사실을 일본, 한국, 독일, 대만에서 확인했다.
확인할 수 있는 경우에는 외환보유액보다 더 관련성이 높을 뿐아니라 더 시사하는 바가 크다.
특히 최근 몇년간 한국에서 경상수지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화의 약세가 유지되는 괴리현상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금융위기 이후 미국, 유럽, 일본의 중앙은행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양적완화를 시작한 이후 자산규모의 증가비율이 환율과 관련성이 높다는 것도 확인했다.
한국은 이런 관계를 확인하기 어렵다.

이런 점을 이해하더라도 단기적인 환율의 등락은 다른 모든 것보다 환율시장의 수요 공급을 직접적으로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일단 달러기준으로 본 환율 그림 확인.
그림출처는 전부 stooq.com



3개월 간의 환율 변화.
원화의 독야청청.

달러, 엔, 유로, 위안은 좁은 범위의 등락.
상대적인 강약을 논할 필요가 없다.



1년 간의 환율변화.
유로의 강세후 5개월간 박스권.
위안의 중반 강세후 보합.
최근 원화의 강세.
올해들어 엔화의 좁은 범위 등락.
달러의 지속적인 약세 추세 지속.

순서는 유로 > 원 > 위안 > 엔 > 달러

미국이 금리를 올리고 긴축을 시작해서, 미국으로 달러가 회귀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혹은 그럴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은 그럴 가능성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5년 간의 변화.

2012년말부터 일본의 아베노믹스가 발동을 걸기 시작했다.
엔화의 약세가 두드러진다.
17년이후 명확해진 달러대비 기타 통화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엔화의 약세추세는 유지되고 있다.
엔화강세를 예측하는 사람들이 펀더멘탈을 보고 그러는지는 알수 없으나 이해할만 하다.

유로의 약세는 16년말을 끝으로 강세 전환했다.
달러인덱스를 60%이상 구성하는 통화이기 때문에 유로가 강세를 유지하는 한 달러가 강해지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엔, 파운드, 스위스프랑, 캐나다달러, 오스트레일리아달러가 전부 약세를 보여도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달러 약세가 유지되면 어떤 상황이 발생하나?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2/korea-export-vs-ism-pmi-dollar-oil-tech.html

미국경제호황이 유지된다.
유가 강세가 유지된다.
한국 수출 강세가 유지된다.

그러면 어떤 상황이 이어지나?

물가상승압력이 유지된다.
기준금리상승 환경이 유지된다.

정말 그럴까?

2018년 6월까지 유가의 기저 효과만으로 전세계 ppi, cpi 증가율(yoy)은 상당한 상승을 피할 수 없다.
피하려면 유가가 다시 50불 밑으로 쑥 내려가야 한다.
40불대의 유가가 지속되는 것은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가 아니다.






10년 간의 변화.
2007년말은 금융위기가 성숙되어가고 있었고, 전세계 주식시장 고점 10월에서 두달 지난 시기이다.


통화 강세의 순서는
위안 > 엔=달러 > 원 > 유로

이상한 듯도 하고, 당연한 듯도 하다.
그렇게 오랫동안 약세를 유지한 엔이 달러와 겨우 비슷한 수준이라니.
최근 그렇게 강해보이는 원화가 아직도 그렇게 약세라니.
3년을 버티면서 추세를 뒤집고 1년을 달린 유로가 꼴지수준이라니.






30년간의 변화.
감상은 각자.





달러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보지만, 필요하거나 관련성이 높은 조건은?
유가상승.
미국 물가상승.
미국 경제 호황 지속.
유럽경기 개선 지속. 양적 완화 축소.


원화강세가 지속되기 위한 조건은?
수출 호조 유지.
경상수지 흑자 유지.
외환보유액 증가세 유지.
M1 yoy 하락추세 유지.



외환보유액과 통화량의 관계, (외평채+통안채)의 역할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blog-post_10.html

외환보유액, 통화안정증권, 외국환평형기금 20171009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20171009.html

통화량, 외환보유액, 가계부채 Korea Foreign Reserve, MB, M1, M2 20171007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korea-foreign-reserve-mb-m1-m2-20171007.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kospi-m1.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10/exchange-rate-model-usdkrw-m1-reserve.html





Wednesday, December 20, 2017

Micron, CY Q4 2017


http://investors.micron.com/results.cfm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6/mu-cy-q2-2017.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9/memory-supercycle-boom-bubble-and.html



가이던스를 훨씬 넘기는 실적. 다시 완만한 가이던스.




추세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의 메모리, 반도체수출.





사상 최고를 기록하고 있는 전세계 반도체 매출, 장비소재 매출.

그러나 저점수준에 불과한 장비소재매출/반도체매출 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