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January 11, 2016

els risk 증권사별 20160111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1/hscei-els.html

녹인이 진행되면서 els와 관련한 개인의 손실확률이 높아지는 것이 일차적으로 문제가 되겠지만 증권사들의 손실이 향후에 크게 발생하면 자체만으로도 금융시장에 부담이 될 수 있고, 시장 외부의 위험에 취약해 질 수 있다.

아래에 증권사별로 원금비보장형 els 발행잔고, 자기자본 대비 발행잔고의 비율이 나와있다.
이외에 자체 헤지 비율과 헤지 성과도 중요하고, 보유하고 있는 채권 중 부실화되고 있는 채권이 얼마나 되는지도 중요할 것이다.

최근 증권사들이 수익성을 위해 자체 헤지 비율을 높이려는 노력을 진행한 것이 부메랑이 되고 있다. 기왕에 지수가 하락하면 녹인이 발생하지 않은 채로 낮은 지수에서 만기에 도달하는 것이 증권사에게는 최대의 손실이 될 가능성이 높다.



위는 삼성증권 (2016.1.7) 보고서의 그림이다.
이니셜로 표시된 회사의 이름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위는 한국기업평가 (15. 11. 19) 보고서의 그림이다.
3분기까지의 자료이지만 대략의 순위는 비슷할 것으로 본다.
삼성증권 보고서의 이니셜을 추측할 수 있다.


위는 한국은행 보고서 (2015. 11. 23)의 그림이다.
els관련 보유 채권에서도 유동성 리스크가 증가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중소 증권사가 hscei관련, 유가관련 원금비보장형 els/dls를 많이 팔았고, 자체 헤지비율이 높고, 유동성과 신용등급이 낮은 채권으로 운용을 하고 있다면 그것이 최악일 것이다. 그러나 관련정보를 알기는 쉽지 않다.


----------------
추가

미래에셋-한화證 HSCEI ELS...엇갈린 희비http://www.thebell.co.kr/front/free/contents/news/article_view.asp?key=201601150100026430001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