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September 24, 2014

not much risks - FRED series





















convergence of exchage rates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imminent-money-flooding.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aud-china-posco.html








달러 강세와 기타 통화의 약세가 최근 환율의 추세이다.

더불어 각국의 환율들이 금융위기가 고개를 들던 시기 이전으로 회귀하면서 수렴하고 있다.
달러보다 엔화를 기준으로 보면 더욱 명확하다.

최근 aud는 중국의 지표들이 악화되고 신흥국에 대한 선호도가 약화되면서 약세가 심화되고 있다. 그러나 홍콩지수, 호주지수와 달리 상해지수는 후강통을 이유로 조정의 기미가 없다.

환율이 금융위기 이전으로 수렴하고 있는 것이 핵심이고, 단기적으로 달러당 110엔 근처에서 steady state를 형성하는 과정이라면, aud의 엔화대비 약세는 이상한 일이 아닐뿐만 아니라 중국관련 경기 악화는 그저 핑계에 불과한 것일 수 있다.

만약 잠시 주춤하고 있는 엔화의 약세가 추가적으로 120엔을 향해 진행되면 aud의 강세, 홍콩, 호주지수의 강세가 나타나는 것이 자연스럽다. 다시 말하지만 중국의 지표와는 별로 상관없이 그럴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은 중국, 미국, 유럽보다 일본과 엔을 보는 것이 중요할 수 있다.







euro area - trading economics data


아무리 죽는 소리를 해도 엄살이 아닐 듯하다.

그런데 그 와중에도 몇 개의 지표는 긍적적이다. 당장은 망하지만 않고 조용히 있는 것으로 충분하고, 시간이 지나면 기회가 있을텐데 많이 남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일본화에 대한 두려움이 이미 많이 퍼져있어서, 한 두개 지표만 악화되어도 트리거가 발동할 가능성이 있다. 그것이 어느 쪽일지는 두고 봐야.

--------

http://www.ritholtz.com/blog/2014/09/qotd-reorganizing-europe/

I have to admit I am intrigued by this advice:

Reorganise Europe. Sell off France, privatise Spain and Italy, nationalise Germany, buy Switzerland, put Greece on six months performance watch, promote Poland, retire off Luxembourg  and make Belgium redundant.

Source:  Polemic’s Pains
If Europe does not get its act together soon, this process might come under more serious consideration!


알듯 말듯하지만 알만한 나라에 대해서는 공감.





-------------


http://www.tradingeconomics.com/euro-area/indicators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

Historical Data C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