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rch 12, 2013

외환보유고와 환율


환율, 외환보유고, 경상수지, kospi
http://blog.naver.com/abdcdbr/150128055378

달러원과 외환보유고는 똑같이 움직인다.
외환보유고는 경상수지 누적과 동행한다.
달러원과 kospi는 대칭적으로 움직인다.

선후관계를 따지는 것은 쉽지 않지만, 환율에 관한 한 정부가 완벽하게 통제하지는 못해도 파악하고 있다고 가정할 수 있다.

1년 전의 그림을 업데이트했다.
아래의 그림은 외환보유고에서 60일 이동평균선을 빼 준 것이다.
여전히 달라진 것은 없다.




왜 그렇게 빼 주게 되었을까?



한국에서는 외환보유고가 일정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외환보유고와 달러에 대한 무속신앙이 존재하기 때문에 적정 외환보유고에 대한 논란은 결론이 나기 어렵다.

97년부터 일정하게 증가하는 기울기를 빼주면 외환보유고와 환율이 잘 맞게 된다.
그런데 2008년을 전후로 기울기가 둔화되었다. (GDP성장율, 혹은 잠재 성장율의 둔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중간에 기울기가 변한 것을 고려하려면 직선이 두 개 필요하다.
그런데 이동평균선을 구해보면 그런 수고가 불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외환보유고의 증가속도는 대략 2000년에서 2008년까지, 그 이후 그렇게 두개의 시기로 나눌수 있다.

두가지 방식이 차이가 있지만, 위쪽의 방식으로 비교하면 단기적으로 외환보유고와의 괴리가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외환보유고 증가 속도가 둔화되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낮아진 기울기를 사용하면 현재의 환율은 적당한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

---------------
추가 업데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