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February 14, 2013

A keyboard that rises up from flat touch screens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92&aid=0002017399

"13일(현지시간) 美 씨넷에 따르면 택투스테크놀로지(Tactus Technology)는 미세유체공학(microfluidic) 기술을 적용해 키보드를 사용할 때마다 터치스크린 표면에 물리적인 키보드를 만들어 주는 신기술을 선보였다."


http://news.cnet.com/8301-1035_3-57569078-94/a-keyboard-that-rises-up-from-flat-touch-screens/



최저 임금


최저임금이 올라가면 사회가 더 정의로워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미국에서 최저임금을 9달러로 인상하는 것에 대해서 매우 뜨거운 토론들이 있다고 한다.

임금을 높여도 고용이 유지될 수 있다면 높이는 것이 경제를 위해 좋다.
임금을 높여서 고용이 감소한다면 실업율과 소득 중에 어떤 것이 더 시급하고 중요한지 저울질을 해야 한다.

대부분의 변화는 동전처럼 양면이 있다.
최근 전기요금 폭탄때문에 세계적으로 높다는 누진율을 낮추려고 하니 저소득층이 전기요금을 더 내게 생겼다고 야단이다. 폭탄을 맞는다는 사람들이 비슷한 저소득층이든 아니든 상관하지 않는다. 이러면 바꾸지 말고, 불편해도 그냥 살 수밖에 없다. 아예 모두 폭탄이라고 느낄만큼 전기요금을 올리면서 조정하는 것이 최선일 수도 있다.

한국에서는 최저임금같은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는 토론이 불가능한 것에 비해 미국에서는 그나마 토론이 가능한 모양이다. 아래는 관련한 내용을 잘 설명한 그림이 있는 포스팅이다. 그림만 봐도 무슨 소리인지 알만하다. 내용은 길어서 읽기 부담스럽다.

블로그의 제목이 '영국의 신자유주의자'이다.
http://british-neolibertarian.blogspot.kr/2010/11/national-minimum-wage.html








-------
추가

오바마 ‘최저임금 인상안’ 효과 있을까?
WSJ 해설 기사


Citi의 후견지명 모델



http://www.businessinsider.com/citis-february-panic-euphoria-model-2013-2

citi에서 panic/eurphoria 모델을 만들어서 시장의 센티멘트를 파악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최근 유포리아가 위험한 수준까지 왔고, 2000년, 2008년의 위험이 앞에 놓여 있다고 하는 모양이다. 여러 곳에서 인용을 하는 것을 보면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답인 모양이다.


http://www.advisorperspectives.com/newsletters11/Does_Citigroups_Panic-Euphoria_Model_Work.php

위의 글은 citi의 모델이 전형적인 후견지명의 예이고, 전혀 쓸모가 없다는 것을 아주 잘 보여준다. 내용도 재미있고 교훈적이니 읽어볼 만 하다.
그 지표가 어떻게 구성되었든 패닉과 유포리아를 판단하는 의미있는 기준을 미리 정할 수가 없다는 것이 요지이다.

그런데 위글은 내용도 그렇지만, 글이 올라온 시기자체가 citi의 인덱스가 쓸모없다는 점을  제대로 보여준다.
위 글은 2011년 8월 2일에 올라왔고, 한 달전에 citi의 인덱스는 패닉의 기준 아래로 내려가서 드믈게 오는 매수기회였다.

그러나 지난 3년간 한번 팔았어야 한다면 바로 그때 팔았어야 한다.
그래야 2011년의 급락을 피할 수 있었다.

수재들이 만드는 신기한 지표들이 대개 그렇듯이, 쓸데없는 잡음만 늘린다.
그래도 도움이 되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87년도 두려워하고, 2000년도 두려워하고, 2008년도 두려워한다는 사실을 이런 가십거리들로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시장에 유포리아가 가득하니 떠나라는 얘기가 나오니, 조만간 어디선가 fear barometer를 들먹이면서 시장에 탐욕이 가득하니 떠날 때가 되었다는 얘기도 할 것이다.

http://blog.naver.com/abdcdbr/150138806512
http://blog.naver.com/abdcdbr/150133084381

심리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막대하다.
그러니 심리를 계량화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그러나 그것으로 돈을 벌 수 있는 예언을 해보려고 하는 시도가 성공적이라는 얘기를 들은 바가 없다.
앞으로 듣게 될 것 같지도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