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6, 2013

점입가경 - 셀트리온



허벌라이프 vs 셀트리온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4/vs.html



회장이 지분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대상도 시기도 특정하지 않았다.
기사의 내용만 보면 기자회견에 공매도 세력에 대한 증오만 가득하다.

"그동안의 공매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조사를 공식적으로 요구한다"
"공격한 사람, 방어한 나도 조사해달라"
"코스닥 기업의 공매도를 허용한 것은 잘못"
"순기능보다 역기능이 많다"

코스닥 기업의 공매도를 허용한 것이 잘못이 아니라, 셀트리온이 상장을 한 것이 더 큰 잘못이다.
그렇게 전도유망하고 미래가 확실하고 외국계자본이 침을 흘릴 정도면 일반대중이 아니라 전문적인 투자자, 제약회사들의 자금으로 기업을 키웠어야 한다.


공매도는 바로 셀트리온같은 기업의 주가가 가치에 수렴하는 것을 촉진하는 수단이다.
OCI, LG전자처럼 외국인의 공매도로 상장주식의 수십%가 공매도된 기업들도 주가하락에 그렇게 연연하지 않는다.

기업에 애착을 갖은 경영인이 확실한 내용이 없는 지분매각을 저렇게 발표하는 것이 일반적인가?
중소기업청장을 포기한 주성엔지니어링의 황철주를 보라.
델컴퓨터를 다시 사들이려는 창업자 델을 보라.

무서운 경영자에 무서운 주주들이다.
4조가 넘는 베팅에 한치의 두려움도 보이지 않는다.


미국 판사 자신에게 벌금


어딜가나 스마트폰이 골치거리다.
미국 미시간 주의 판사가 재판 중에 자신의 스마트폰이 울려서, 자신에게 벌금을 부과하고 납부했다고 한다.

사소한 일이다.
미국사람이라고 다 저 사람같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판사정도 되는 높으신 양반들이 규칙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실수하면 인정하고 책임지는 것이 드문 나라에서 살다보니 부럽다.


Judge fines himself when smartphone goes off in court
http://www.usatoday.com/story/news/nation/2013/04/15/michigan-judge-fines-self/2084389/


dow/gold





골드, dow 둘 다 내렸으나, 둘의 비율이 급등한 것이 더 중요하다.
dow/gold의 저점 5.8이 과거(2-3)보다 상당히 높다.
쉴러의 PE10 (CAPE)도 과거보다 높은 수준에서 상승한 것과 비슷하다.

원자재 장기 싸이클이 끝난 것인가?
주식시장의 장기 싸이클이 시작된 것인가?

한국에서 2011년에 금리차 역전없이 경기가 회복되지 않을까 기대했으나, 결국 1년 반동안 2번의 금리차 역전이 발생했다. 외환위기 이후 변하지 않고 있다.
미국에서도 1950년 이래 60년간 경기의 바닥은 금리차 역전이 발생한 후에야 확인되었다.

경기싸이클의 방향이 바뀌기 위해 필요한 조건 중에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이 낮아지는 것이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면 이번에는 역사적 저점 대비 거의 2배 수준에서 방향을 바꾼 것이다.

한 2년 전에 한국은행이 외환보유고 다변화를 위해 금을 매수했다.
중국이야 그런 짓을 해도 미국과 경제규모 1,2위를 다투게 생겼으니 달러의 비중을 재고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해가 된다. 미국, 유럽이야 금본위제의 역사적인 배경이 있으니 그럴 수 있다.

그야말로 포트폴리오라는 것이고 몰빵일리도 없지만, 건국 이래 60년동안 안 하던 짓을 하는 것을 보면서 다른 신흥국도 비슷할까 의심한 적이 있다. 결국 역사적 고점을 만드는데 한국은행이 기여한 셈이다. 미래에셋이 중국의 고점을 만드는데 기여한 것과 다를 바 없다.
경험이 없고, 공부하지 않으면 나름 잘난 사람들도 호구가 되는 것을 피할 수가 없다.
잘 되기를 바랬지만, 불가능한 일이었고, 이제는 많이 물려있지 않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

기왕에 들고 있을 거면 없는 셈치고 들고 있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이다.
다시 금모으기를 해야하는 상황이 한국에 발생하면 과거처럼 국민들이 순순히 내놓을지 알 수 없으니, 유용하게 쓰일 수도 있을 것이다.


아래는 과거에 올렸던 금값 관련 그림들이다.

금이 끝난 것은 의심되지 않는다.
달러가 강세로 가도 이상할 것이 없다.
채권이 약세로 가도 이상할 것이 없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주식시장이 대세상승으로 들어간 것인지는 좀더 지켜봐야 하게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