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November 14, 2014

buy IBM, sell SDS




매년 160억달러(18조)이상의 이익을 내는 회사이고, 시총은 1600억달러 정도한다.
per가 약 10정도 되고, 배당은 3%에 조금 못 미치고 자사주 매입소각을 꾸준히 해서 지난 3년 사이에만 주식수가 15%정도 감소했다.
성장의 한계에 부딪힌 상태이지만 주당가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버핏옹이 3년 전에 주당 180달러 넘게 주고 매입해서 손실이 발생하고 있지만, 지금은 163달러이다.

어젯밤에 저 가격에 ibm을 산 것은 다우 30종목 중에서도 per가 낮은 편이고, 기대수익률이 연간 10%는 넘는 것으로 대략 계산되기 때문이다.

pbr이 7이 넘는다던가 부채가 적은 편이 아니라던가 등은 문제가 되는 요소이지만, ROE가 80%이다. 자본의 효율성이라는 측면에서는 비교할만한 회사를 찾기가 어렵다.

5천억을 그룹내에서 벌어도 30조-40조 이상의 가치가 있다는 동종 업계의 삼성sds와 비교해보면 약 1/5 이하 가격이다. c&c와 비교해도 그정도 할인되어 있다.

한국 대기업들이 선진국 시장의 비슷한 규모 회사와 비교하면 50%씩 할인되는 것이 흔한 것을 고려하면 한국시장, 미국시장 둘 중에 적어도 하나는 정상이 아니다.

애플이 기업용 휴대폰, 태블릿 시장에서 ibm과 연합을 했고, 삼성은 같은 시장에서 SAP과 연합을 했다. 삼성은 어제 블랙베리와 기업용 보안시장에서도 협력을 하기로 했다.

삼성SDS가 ibm대비 5배, sap대비 3배의 프리미엄을 받을 만한 회사라는 한국 찌라시업계의 의견과는 다르지만, 그냥 시간이 지나면 손해 볼 것 같지 않다.

100년 이상 배당을 주고 끊임없는 변신을 통해 살아남은 기업을 안 믿고 어떤 기업을 믿겠나?


삼성SDS - 구역질나는 회사

무한경쟁시대의 종말 1년 후 - 대학진학률, 자살률, 합계출산율


무한경쟁시대의 종말?http://runmoneyrun.blogspot.kr/2013/10/blog-post_29.html




대학진학률은 11년부터 집계방식이 바뀌었다고 한다.



삼성SDS - 구역질나는 회사





이런 기업.
정상적으로는 10만원, 최선의 시나리오에서도 20만원을 주기 어렵다.
그러나 50만원짜리라고 찌라시들이 주장한다.
이유는 대주주가 그 정도 주가는 되어야 내다 팔든지 삼전과 합병하든지 선택을 할만하다는 것이다.





이 회사의 이익, 프리미엄, 시총의 반은 삼전, 나머지는 다른 관계사에 기인한다.
삼전과 계열사에 꽂은 빨대를 통해 걷는 이익이 대부분이다.
동종의 기업이 lg에 있으면(lg CNS) 이익률이 7-9%가 아니라 4-5%에 불과하다.
그래도 10%가 넘는 sk c&c보다 덜 뜯어가는 것이 다행이라고 할 수 있을까?
지금까지 뜯어간 것도 부족해서 앞으로는 글로비스처럼 물류로 해 먹을 것이라고 찌라시들이 자세히 설명한다.


정치를 한다는 자들은 일가와 가신들이 얻은 평가/실현 이익을 소급입법으로 뜯어내려고 한다.
언론은 일가붙이들의 사회환원을 주장한다.
그 돈의 형성과정이 불법적이라면 주인에게 돌려주어야 하고, 그 돈은 삼전과 그룹사 주주들의 돈이다.
그렇다고 해도 나라꼴을 생각해서 소급입법은 남발해서는 안 된다.


만약 시장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면?
관련기업들의 주주들이 SDS와의 거래를 중지시켜야 하고, SDS의 향후 전망에 회의를 품은 투자자들은 SDS의 가치를 눈에 보이는 숫자보다 할인을 해야 한다.
그러면 대주주들이 저런 방식으로 돈을 벌 수도 없고, 상장 이익을 가지고 정치, 언론에서 개소리를 할 필요도 없어진다.
그러니 저런 개판이 벌어지는 것은 이씨일가의 문제만이 아니라 관련된 모든 자들의 책임이다.


얼마 안되더라도 삼성전자의 주주로서 나는 흡혈귀들이 벌이는 돈잔치에서 피가 빨리는 기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책임도 주식수만큼은 있다. 그래서 더욱 불이 치민다.



sk c&c, 글로비스, 삼성 sds.
최태원, 정의선, 이재용.

끝나기 전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학령아동 변동 추계


http://www.index.go.kr/potal/main/EachDtlPageDetail.do?idx_cd=1519



--------
추가

무한경쟁시대의 종말 1년 후 - 대학진학률, 자살률, 합계출산율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1/1.html



BBRY


https://www.google.com/finance?q=NASDAQ%3ABBRY&ei=32llVAHGkZUF2fuB8AI











http://seekingalpha.com/article/2660865-blackberrys-stronghold-indonesia

http://www.malaysiandigest.com/technology/527841-is-whatsapp-replacing-blackberry-messenger-as-indonesia-s-dominant-chat-app.html

http://www.gsmarena.com/blackberry_classic_up_for_preorder_now_priced_at_449-news-10206.php

http://www.gsmarena.com/samsung_and_blackberry_announce_strategic_partnership-news-10207.php

http://seekingalpha.com/news/2125085-blackberry-plus-7-percent-bes12-launched-samsung-partnership-announced

회사뿐 아니라, 개인들도 보안을 중요시하는 시대라고 한다.
회사가 중국에 팔리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매출이 급감하고, 구조조정을 진행하면서 남은 돈을 태우다 당장이라도 망할 것처럼 보이는 단계는 벗어난 모양이다.
아이폰 이전 시대처럼 위세를 떨치는 일은 없겠지만, 니치마켓에서 생존할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