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y 4, 2014

baidu 1Q2014 - number 3 discount


완벽한 것은 없다.
그러나 google에 정내미가 떨어져가고, yandex가 무서우니 터무니 없이 비싼 것들을 제외하면 남는 게 별로 없다.



2분기 매출은 baidu가 전망한 것이다.
요즘 이런 회사가 의외로 별로 없다.
매출 증가율이 높으면 이익이 안 나거나, 이익도 증가하면 터무니 없는 값을 요구한다.
어떤 경우에는 다 별로인데 twitter, linkedin처럼 비싸다.




이익이 올해도 증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바꾸지 않아서 별로라는데, 나는 그래서 더 싸보인다. 텐센트, 알리바바와 전쟁을 하려는 의지가 덜 보이는 것이 문제였으니 더 그렇다.

악재도 많다.
강력한 경쟁자들이 둘이고 작은 경쟁자들도 만만치 않으니 악재가 나오는 것은 피할 수 없다.
그래서 그런지 의례 그런 것처럼 사면 빠진다.
yuan으로 숫자를 확인하는라 시간을 좀 많이 들인 것이 비하면 참 그렇다. ㅈㅈ.




Promising Mobile Search Worries Baidu No More
http://www.chinainternetwatch.com/6567/baidu-mobile-search/

http://www.chinainternetwatch.com/6493/baidu-revenue-q4-2013/

http://www.chinainternetwatch.com/6527/china-search-engine-market-update-q4-2013/

26 Charts to Tell You China Mobile Internet Developmenthttp://www.chinainternetwatch.com/5146/chart-baidu-mobile-internet-development-q3-2013/

http://seekingalpha.com/article/2147223-baidu-q1-2014-preview-expect-strong-revenue-beat-waiting-for-better-entry-point

http://marketrealist.com/2014/04/consumer-confidence-improving-china-consumption-baidu-sales/

http://www.thestreet.com/story/12685161/1/why-baidu-bidu-stock-is-falling-today.html
"The agency also said that all foreign TV shows will now have to gain approval before they can be added to the streaming services."


http://www.forbes.com/sites/russellflannery/2014/04/28/alibaba-ucweb-team-up-in-mobile-search/

http://www.businessweek.com/articles/2014-04-28/how-alibabas-ipo-is-even-helping-its-rivals

http://www.techinasia.com/how-baidu-qihoo-google-performed-in-china-in-2013/

http://www.360safe.com/



hynix 1Q2014 -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매출이 증가하고 이익, 이익율이 증가했다.
sk에 대박을 안겨주고 있다고 한다.
미래에도 그럴 것인가?




매출이 정체되고 이익이 정체되고, 고정비가 증가하고 있다.
그나마 삼성전자의 버팀목이다.
미래에도 그럴 것인가?




다시 정리하기 어려워서 미뤘으나, 삼성전자의 투자 효율성은 여전히 심각한 문제이다.
메모리 싸이클, 시스템 반도체의 부진을 고려해도 하이닉스의 매출 성장율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이게 말이 되나?
이게 예상 밖의 일이었나?




하이닉스의 이익이 적자와 흑자를 오가는 것에 비하면 안정적인 실적을 보인다고 자위하고 있을 때인가?




이익율이 역전되지 4분기째이다.
이런 정도로 언제 삼성전자가 수십조의 투자금액을 회수할지 알기 어렵다.




투자증가, 고정비용 증가로 손익분기점이 지속적으로 우측으로 이동하고 있다.



메모리 반도체의 슈퍼싸이클을 기대했었지만, 그저 주기가 짧아진 투자싸이클의 도래인지 아직도 구분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언제든 싸이클이 하락 전환하면 고비용 구조하에서 충격이 더 커질 것이라는 것은 명백하다.

돌아온 탕자이든, 새옹지마이든 상관없다.
그런데 1년 후이든, 2년 후이든 더 큰 사고를 치고 아들이나 말이 사라지는 것이 예정된 일이라면?
당사자들은 뭘 준비하고 있는가?
투자자들은 뭘 준비해야 하나?
어렵다.
micron, sandisk를 진작에 자세히 들여다 볼 필요가 있었다.



SEC 1Q2014 - the end of decline ?


주주 환원, 성장 전략, 지배구조 변화. 세상의 관심은 온통 이 세 가지에 쏠려있다.

전 세계 대형 기술주 중에 가장 저평가되어 있다고 해도 이 숙제를 끝내기 전까지는 달라지기 쉽지 않다. 그러나 내부인이 아니고는 최근 엄청나게 쏟아져 나오는 그룹 지배구조 관련 뉴스의 결말이 어떨지 알기 어렵다.

성장 전략, 언급할 만한 전략이 존재하는지 알기 어려우니, 평가는 불가능하다.
주주 환원에 대한 발표는 중간 배당으로 미뤄졌다.

삼성전자의 실적 자체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 적다.
그러나 알 수 있는 것이 그것 뿐이다.

가장 중요한 점은 매출과 이익의 변화율에서 지난 2년에 걸친 하락의 끝이 확인되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매출 증가율이 전기비, 전년동기비로 감소했다.
계절성과 단기 성장싸이클의 끝을 함께 볼 수 있다.



영업이익의 변화도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갤럭시의 성장에 휴대폰의 약진이 한 싸이클을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LGE 1Q2014 - 가전의 회복





매출은 2009년 이래의 정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노텍을 연결하지 않고도, 영업이익이 2010년 이후 최대치이다.
3개의 가전부문이 골고루 실적이 좋다.
휴대폰은 2년 넘게 적자, 흑자를 구분할 필요없는 수준의 저공비행을 지속하고 있다.




이익율도 대동소이.




가전과 휴대폰으로 나누었다.
가전의 매출이 늘지 않는 것은 개선된 이익율에 대한 평가를 낮추는 요인이다.




1분기 실적을 강조했다.
더 좋아질지 의심스러울 때, 회사에서 1분기 실적은 월드컵 등과 관련해서 2분기 수요를 당겨 온 것이라고 아주 적절한 멘트를 한다.
가전은 2분기가 성수기이다.
만약 2분기가 1분기나 전년 2분기와 비슷하다면 더 볼 것이 없다는 것이다.




결국 가전의 개선된 실적이 전체 실적 개선을 견인했으나, 여전히 핵심은 휴대폰이다.




만약 감소하거나, 정체된 가전의 매출에 변화가 생기지 않는다면 그렇다는 것이다.




실적만으로 휴대폰의 미래를 점치려고 하면 낙관적인 얘기를 하기 어렵다.
그러나 판매대수에서 앞선 중국업체들이나 강하게 치고 올라오는 다른 중국, 인도 업체들의 제품, 브랜드는 여전히 지방업체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고, 대만, 일본, 유럽에는 이제 경쟁업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도 넘버 3의 가능성을 포기하기 어렵게 한다.

LG전자는 번성하는 법은 아직 깨치지 못했으나, 살아남는 노하우는 가진 것으로 보인다.
많은 사람들이 평가절하하지만, 포기하기에는 이르다.
그들이 원하는 것처럼 10%의 점유율을 달성하는 시기가 오면 그때 평가해도 좋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