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17, 2015

인생이 로또 Where-to-be-born Index



http://www.economist.com/news/21566430-where-be-born-2013-lottery-life

http://en.wikipedia.org/wiki/Where-to-be-born_Index





애키우기도 힘들고, 학교보내기도 힘들고, 돈벌기도 힘들고, 아프기도 힘들다.
살기도 힘들지만 죽기도 힘들다.
감옥에 가는 한이 있어도 재벌이나 그 자식처럼 살아보고 싶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이런 한국을 뜨려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런 한국에 오려고 몇년치 임금을 바치는 외국인들도 있다.

인생의 시작은 순전히 운으로 결정되고, 이것을 버핏옹은 '난소 로또'라고 불렀다.
그 로또에서 한국사람은 국가순으로 최소한 상위 20%안에는 확실하게 든다.
또한 인구순으로 하면 상위 10% 안에 든다고 볼 수 있다.
한국에 태어난 것도 전세계를 기준으로 보면 결코 운이 나쁜 것이 아니다.

한국 위에 있는 타이완은 이제 한국과 비교하면 경제지표에서 대부분 한국보다 앞서지 않는다.
홍콩, 싱가폴은 선진국 평가를 받지만 작은 도시에 가깝다.
큰 차이는 없지만, 일본 생활의 질이 한국보다 높게 평가 받지 못한다.

한국에서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필요한 변화는 커다란 경제적 성취나 위대한 지도자나 통일같은 거대한 사건일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애들을 학교에 보내본 결과, 내가 학교에 다니던 70년대, 80년대보다 초, 중, 고등학교 교사의 수준이 비교할 수 없게 높다. 이 지역은 몇년째 전국에서 고등학교 학력이 가장 낮다고 조사되었는데도 그렇다. 애들이 다니던 학교마다 학생들이 좋아하고 따르는 교사들이 있었는데, 많은 교사들이 학생에 대해 관심이 높고 시간을 많이 쓰고 공정하게 대해주기 때문이라고 본다.  11년 전에 애들을 입학시키면서 촌지에 대한 얘기를 많이 듣고, 이후에 실제로 받는다는 소문도 종종 들었지만 한번도 심각하게 문제가 된 적은 없다. 물론 운이 좋았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이런 변화가 전세계에서 교사의 연봉 수준이 열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높고, 교사의 사회적 지위가 30년전에 비해 매우 높아진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본다.

어린이집이 문제가 되면 선생, 원장을 때려잡고 감시하는 것만 고민하지말고, 사람같은 선생이 일할 수 있게 처우를 개선해주는 것이 먼저이다. 기계가 아니라 사람한테 돈을 쓰면 사명감을 가진 선생을 어린이집에서 발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뭣같은 월급을 받으면서 뭣같은 부모들과 뭣같은 원장한테서 뭣같은 취급을 받으면서 근무하는데 감시까지 당하면 지능적인 또라이들만 남아서 사각지대에서 애들을 개처럼 굴릴 가능성이 더 높다.


-----

CCTV 설치가 만능? 인권침해 논란에 실효성도 의문
http://www.nocutnews.co.kr/news/4355434

노컷에서 괜찮은 기사를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