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23, 2015

건설사 미청구공사 잠재위험 분석 - 한국신용평가


삼성엔지니어링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10/blog-post_22.html

제 위치를 찾아가고 있다.


미청구공사 적색경보 켜진 삼성엔·현대엔·GS건설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1229

점증하고 있는 건설사 미청구공사의 잠재위험 분석결과
https://www.kisrating.com/research/totalsearch.asp

미청구공사의 증가가 잠재부실의 신호라는 것이 대우조선해양, 삼성엔지니어링에서 확인되고 있지만, 정상적으로도 미청구공사가 증가할 수 있기때문에 국내 14개, 해외 20개 대표기업의 평균적인 미청구공사를 기준으로 삼아서 위험도를 평가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된 많은 보고서들이 나왔지만, 그 중에서도 돋보이는 보고서이다. 진작에 나왔으면 좋았겠지만, 오늘도 개인들만 삼성엔지니어링을 열심히 사들이는 것을 보면, 그랬어도 전혀 소용없었을 수도 있다.




미청구공사 금액과 정상범위를 초과한 금액의 비중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이 두드러진다고 볼 수 없다.




초과 금액을 자기자본과 비교하면 삼성엔지니어링이 두드러진다.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도 적지 않다.



위 보고서의 장점은 위와 같은 그림으로 각 기업의 위험도를 그림으로 표현해서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런데, 나라면 아래처럼 구분했을 것이다.



B 그룹에 속한 기업들의 위험은 삼성엔지니어링과도 C그룹과도 차이가 난다.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익 2644억원 '시장 전망치 상회'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594257

현대건설, 자회사 연결 빼면 역성장…의존도 커져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191572


오늘 현대건설이 무난한 실적발표를 하면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듯하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기왕의 분식회계 의혹을 탱크처럼 밀어버리고 지나왔기 때문에 실적이 나쁘면 현대엔지니어링의 대주주인 정씨 일가에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는 기업이라서, 좋아도 진짜 좋은지 판단할 수 없다.


현대엔지니어링. 드러날 일이 드러난 듯.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7/blog-post_23.html


다른 기업들의 3분기 실적 발표가 이어질 것이고 실적이 유지될 수 있지만, B그룹에 포함된 기업은 이번 분기뿐 아니라 앞으로도 오랫동안 전혀 방심할 수 없다고 본다.
언제든지 숨겨진 부실이 드러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