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ugust 13, 2016

osaka epilogue - airbnb, japan toursim, house price, hanryu



1. 숙소


대한항공 40만원*4 = 160만원
숙소 에어비앤비 47만원

여행경비 총 330만원


미리 계획에 없던 여행이라서 대한항공 비행기표를 최성수기값으로 예매했다.
그러고 나서 숙소를 찾다가 처음으로 에어비앤비를 이용하게 되었는데 장소가 나름 특기할만한 곳이었다.
숙소 내부는 최근에 올수리를 한 것으로 보이고, 매우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었다.
4인이 3박 4일에 47만원이면 작은 비지니스 호텔방 두개를 예약하는 것도 80만원에서 120만원 정도 든다는 것을 생각하면 매우 저렴한 가격이다.




이게 숙소 입구.
1층은 술집.
2층은 clup vip nurse.
3층은 마사지.
4층은 nail shop.

엘리베이터가 없어서 그냥 걸어올라 가야하는데 숙소입구는 nail shop옆에.
nail shop이 건물에서 가장 건전한 업소.


숙소 건물



숙소 옆건물



숙소는 큰길에서 작은길 안쪽으로 조금 들어와 있는 건물인데 아침에 찍은 사진이지만 밤에는 골목 입구에서부터 여자들이 나와서 호객행위를 하고 있다.
사실 큰 길에도 꽤 많은 여자, 남자 삐끼들이 호객행위를 하고 있다.
hep five에서 100 m도 떨어지지 않은 곳인데 근처는 전부 성인용 술집들, 식당들뿐인 듯.


http://vip-nurse.com/system

club vip nurse가 뭐하는 곳인지 궁금했는데, 돌아와서 검색해보니 홈페이지가 있다.
후기를 보니 19금 쇼를 하는 곳이고 원칙적으로 접촉은 하지 않는 듯하다.
마눌님과 미성년 딸 둘을 데리고 밤에 드나들기는 매우 거북했는데 나만 걱정이 많았을 뿐 신기하게 세 여자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했다.
근처에 카라오케 술집이 많아서 밤에도 소리가 나기도 했지만 실내에서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었다.

만약 남자들끼리 여행을 하는 것이라면 교통이 좋고 밤문화를 즐기기에 좋고 저렴하고 깨끗하니 좋은 선택이었을 것이다.


다시 에어비앤비를 이용할 것인가?
아마도. 대신 경험이 생겼으니 더 좋은 위치를 잡기위해 신경을 쓰게 될 듯하다.




2. 일본 인바운드 관광객

2년 전 동경에 갔을 때와 비슷한 것은 환율이고, 달라진 것은 한국사람들도 일본 관광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것이다.


http://www.jnto.go.jp/jpn/statistics/visitor_trends/

6월까지 일본 입국자는 최근 두달간의 입국자 정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고 수준이다.
중국 관광객뿐 아니라  한국 관광객이 늘고 있는 것이 명확하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8/20160806.html

여기에 최근 한국의 해외여행이 다시 급격히 늘고 있고, 과거와 달리 패키지보다는 개별여행의 증가가 두드러진다.

최근 강화되는 엔화강세 추세로 인해 중국인, 한국인의 해외여행 증가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던 일본인들의 해외 관광도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일본인의 한국입국자는 엔화로 상당부분 설명할 수 있다.



3. 오사카 지역 부동산 가격

2년전 동경중심가에서 전철 30분 거리의 80제곱 미터 규모의 3 LDK 아파트가 3억-3.5억 수준이라 너무 싸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

서울 중심가에서 50분 정도 거리인 부천의 집값이 2년 전에 비해 15%정도 올라서 3억 5천정도이다.



시내에서 무료로 구할 수 있는 부동산 매물 책자에 보면 중심가에서 20분정도 떨어진 곳의 방 3개짜리 80제곱미터 전후 아파트가 3-3.5억 수준이다.

현재 동경의 상황을 모르지만 2년전 동경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지금 원화대비 저점에서 20%정도 오른 엔화를 고려해도 여전히 일본 아파트값이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4. 한류

일본에서 한류는 완전히 꺾였고, 오히려 혐한 정서가 지배한다고 들었는데 그런 낮은 기대에 비추어보면 오히려 놀라운 수준.

한국드라마가 아침방송에 2개, 저녁에도 1개 이상.
그런데 그 중 하나는 장혁이 나오는 사극이다.

케이블방송을 제외하면 한국에서 일본드라마를 본 기억이 아직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본의 반한정서와 한국의 반일정서는 어느 쪽이 심한지 판단하기 어렵다.

번화가에 한류를 취급하는 가게가 있다는 것도 신기하고, 몇층짜리 대형 cd가게에 k-팝 코너가 선반 두어개를 차지하고 있는 것도 신기했다.

도톤보리의 최지우 광고까지가 일본에서 본 한류 관련된 전부이다.

적어도 멸종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5.

이 폭염에 휴가를 떠난 것 자체가 미련한 짓이었다.
좀 더 쾌적한 날씨였다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애들은 만족했고, 나도 마눌님도 여기저기 아파서 고생을 했지만 새로운 경험을 했으니 보람이 없는 것은 아니다.
2년 만의 휴가로 객지보다 집이 좋다는 것을 확인한 것만으로도 소득이라면 소득.





osaka day 4 - 도톤보리, 신사이바시, 난바 파크스


돌아오는 날은 난바 근처를 돌아보는 간단한 일정. 이후 바로 공항으로.
역시 매우 더웠지만, 아케이드 내부는 시원하게 유지.

한국인, 중국인들로 버글버글. 일본인도 많음.
명동의 화장품 가게에 중국인들만 많은 것과 달리 다양한 가게들과 상품들과 사람들.
그런데 거의 일본상표, 일본제라는 것이 특이한 점.





도톤보리 근처 지도.



찍고 가는 자리.




다리 밑에 누워있는 행려.
그늘도 엄청 덥기는 마찬가지.



상가 입구



최지우
광고에서 보는데도 반갑네.




스타벅스.
왜 그렇게 드믄지.



상가.



상가.




상가.



그냥 쉬러 들어간 팬케익집. 브리티시 바바.

오므라이스, 우동, 라면, 카페 등이 아무데나 들어가도 맛있다.
맛집으로 알려진 집을 일부러 찾아다닐 필요 없을 듯.



보기좋고 맛있다.



거기에 친절.




시내에 쫙 깔린 파블로.
반죽 펴고.



굽고.
하나 사서 공항게이트에서 먹어치움.




롯데리아.
좌석이 특이.



고베소고기로 만들었다는 1500엔짜리 롯데리아 햄버거.





허니버터칩의 원조 가루비의 카페. 감자, 풀빵을 판다.
2층의 미피카페에서는 뭘 파는지 줄이 길다는.



코스프레샵.
가발 옷 등이 매우 싼 느낌.





한류 가게.
500미터 상가 골목에 하나.



탑.



GD.




osaka day 3 - 쿄토 청수사, 국립박물관


선택 관광.
애들은 유니버설 스튜디오로.
어른들은 쿄토로.

역시 너무 더워서 가까워 보이는 청수사만 가기로 결정.
올라가면서 보이는 전경과 경치보다 내려오면서 보이는 모습이 더 훌륭하다.
더위먹을 각오를 하고 가볼만한 가치가 있다.

근처의 국립박물관에는 사전 공부없이도 전에 보았던 한국의 유물들과 비교할 만한 유물들이 많다.
의외로 구내 식당이 괜찮다.
시간나면 가 볼만하다.

교토에는 오사카보다 한국사람이 상대적으로 매우 적다.
오사카에는 거의 보이지 않던 서양사람들이 많다.
몸만한 배낭을 멘 서양 젊은이들도 보인다.

한국사람은 주로 오사카의 중심가를
서양사람들은 주로 쿄토의 사적, 유적지를
중국사람들은 여기저기 골고루 돌아다니는 듯.





JR 오사카역



쿄토, 백로

시내 전체가 오사카와는 전혀 다른 느낌.





청수사 근처 신사 입구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기모노 커플.



청수사

경내에 온통 돈내고 빌고, 돈내고 만지고, 돈내고 쓰고, 돈내고 들어가고, 돈내고 초에 불붙이고, 돈내고 사고.
돈내라는 곳 천지.
한국불교만 기복불교인 것은 아닌 듯.




청수사

돈내고 만지고 흔든다.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청수사, 내려오는 길




쿄토 국립박물관

박물관 내부에서 사진을 찍을 수 없다. 이유가 뭘까?
유물이 많지 않지만 그래서 적당히 짧은 시간에도 가 볼만 하다.
한국에서 박물관을 한 두군데 정도 다녀오면 비교하기 더 좋을 듯.




쿄토 국립 박물관
식당 전경, 가성비 좋다.





osaka day 2 - 가이유칸, 산타마리아 크루즈


무더위에 곤죽이 된 첫날을 교훈삼아 여유있게 축소한 스케쥴.
수족관에 구경 가서, 크루즈까지 타고 옴.

수족관은 초초초 강추.
크루즈는 주유패스에 포함되어 있으니 타 볼만.

http://www.kaiyukan.com/language/korean/explore.html



강하게 생긴 도롱뇽. giant salamander.
포켓몬에 나올 듯.



도롱뇽.




벽을 오르는 게.



해달.
보노보노때문에 작을 줄 았았지만 수족관 초반에 있던 수달보다 훨씬 크다.
사육사와 하이파이브를 할 줄 안다. 천재인 듯.
인기가 많은지 스무살 생일이라고 기념 전시회까지 열고 있더라는.



해달.



물개 새끼, 어미.




사육사를 쪼는 펭귄.




가이유칸의 주인공이라는 고래상어.



고래상어.



복어. 귀요미.



가오리. 웃는 듯.




가오리. 화난 듯.




공생하는 물고기.



절규하는 멸치.



절규하는 멸치.



우아한 해파리.




계란노른자를 풀어놓은 듯한 해파리.



레이스가 달린 해파리.




레이스가 달린 해파리.




귀여운 해파리.



현란한 해파리.




약간 섬뜩한 해파리.






영원.
포켓몬에 나올 듯.



산타마리아 호를 2배로 늘려 놓은 것이라고.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멀리 혹은 가까이 보인다.
애들의 오사카 방문 목표.



크레인.
멀리서는 말같은 혹은 기린같은.




일본말로 쉼없이 해설하던 직원.



포켓몬 고를 열심히 하던 큰 애에 따르면 다양한 몬스터들이 가이유칸 근처에 넘쳐난다고 한다.

낮에 주로 시원한 실내만 돌았더니 덥지 않았다는.

애들과 함께 다니는 중국, 일본 가족이 많고 시내에 그 많던 한국사람은 상대적으로 적다.
그러나 이틀전 김포공항에서 본 빨간모자를 쓴 한국인 초등생 수십명이 떼로 몰려 다님.
들리는 한국말은 주로 *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