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February 6, 2013

짐 로저스의 북한에 대한 급진적인 견해



http://finance.yahoo.com/blogs/daily-ticker/jim-rogers-4200-investing-returns-still-possible-135053601.html

"As for investing advice, Rogers is more bullish on agriculture than anything else currently, and he’s positive about Russia for the first time in 46 years. He even sees positive developments on the horizon for North Korea (he invests in the communist nation via stamps and coins). He argues that the North Korean generals and leaders have been influenced by the progress they’ve seen in Moscow and Beijing, and has predicted North Korea will merge with South Korea in the next few years."

짐 로저스가 북한의 장성과 지도자들이 모스크바와  베이징의 진보에 의해 영향을 받았고, 북한은 향후 몇년 내에 남한과 통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한다.

Merge가 여기서 정확히 무슨 뜻인지 모르겠지만, 북한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최근 북한이 핵실험을 할지 모른다는 것때문에 말들이 많지만, 이제는 큰 정치적, 외교적 효과가 과거같지 않다. 몇 번 성공한 북한의 위성발사와 관련된 소란도 그저 가십거리에 불과해졌다.

김정은이 보유한 휴대폰이 한국, 미국, 일본 업체가 아니고 대만업체가 만든 것이라고 해도 휴대폰을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작년에는 북한 식당에서 콜라를 마시는 장면이 유튜브에 올라오기도 했다. MB정권에서 북한과의 교류가 축소되었지만, 전면적으로 차단되지는 않았다. 구글의 슈미트가 방북한 이후, 구글의 북한 지도가 상세하게 개편되었다.

결정적으로 북한이 달라졌다는 증거는 없지만, 김정은 체제에서 과거보다 개방될 가능성이 있고, 그런 점을 짐 로저스도 크게 보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그나저나 북한 우표와 동전이  투자가치가 있을까?


아르헨티나 물가 조작



물가를 나타내는 지표 중에 CPI, PPI, GDP deflator, PCE deflator 등이 있다.
더 나눌 수도 있고, 필요에 따라 MB물가지수처럼 창의력을 발휘할 수도 있다.

아르헨티나가 2008년 이래 인플레이션 수치를 조작했다고 한다.
이미 오래전부터 그런 의심을 받아왔는데 아래는 그 이유 중의 하나이다.

정부가 발표한 CPI는 5년간 50% 상승했고, 연간으로는 10% 전후였다.
그러나 GDP 디플레이터는 같은 기간 80% 정도 상승했고 연간으로 15%에 해당한다.

많은 나라에서 CPI는 GDP deflator보다 높다. 한국도 미국도 비슷하고, 후진국은 더 심하다.
일차적으로는 반영되는 재화의 구성과 비율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러 다듬고 싶은 욕구를 느낄 수도 있다.
물가(CPI)는 국민이나 외국 투자자에게 낮게 나오는 것이 좋은 평을 받으니 낮추는데 제약이 없고, 조작도 쉽다.

반면 deflator는 상승율이 낮으면 경제성장율이 높게 나오기 때문에 지나치게 낮추면 성장율이 비현실적으로 높게 나온다. 아르헨티나 같은 나라가 금융위기 이후에 10%씩 성장했다고 하면 아무도 믿을 수가 없다. 실질 gdp 성장율 3%도 믿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한두해는 뻥을 쳐도 그 이상은 어렵다. 그러니 GDP deflator는 낮추는데 한계가 있다.

실제로 외부 전문가들은 물가상승율은 30%에 육박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정부의 공식 환율보다 암거래에서 달러가 거의 두배 가까이 거래된다고 하니 거의 비슷할 것으로 본다.

속이려면 모든 숫자를 속여야 하는데, 실제로는 불가능하다.
잘 보면 의심스러운 부분이 생기고 한쪽을 다시 조작하면 다른 쪽이 안 맞게 된다.
기업도 그런 점에서는 다르지 않다.

실제로는 열심히 볼 필요도 없다.
대부분 싼 맛에 불량 기업의 장점을 발견하려고 노력하는 것때문에 명백한 위험을 무시하는 것이 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