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18, 2014

qingdao, collateral, copper, alumina etc




http://online.wsj.com/articles/banks-cut-credit-to-chinese-metals-traders-1402316411



http://online.wsj.com/articles/bankers-focus-on-commodities-trading-firm-in-search-for-metals-used-as-collateral-1402417437





http://in.reuters.com/article/2014/06/05/financial-graphics-idINL6N0OM1XG20140605



http://www.bloomberg.com/news/2014-06-18/citic-resources-can-t-locate-all-its-metals-held-at-qingdao-port.html



http://dealbook.nytimes.com/2014/06/11/lenders-fear-spread-of-chinese-commodities-fraud-case/?_php=true&_type=blogs&_r=0

"Loan collateral was the underlying problem in the Mexican fraud involving a Citigroup subsidiary, Banamex. In that case, the bank discovered that as much as $400 million of assets pledged to Citigroup did not exist."멕시코에서 발생했던 비슷한 일은 4억달러짜리 사기였다.


사기대출 의혹에 中 보관 금속, 韓·臺로 이동 조짐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9750

中 칭다오항 원자재 사기대출 파문 확산 주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3269479

단기적으로는 트레이더와 은행들이 담보로 잡고 대출을 주고 받던 물건이 사라졌으니, 원자재든 관련 주식이든 투매를 피할 수 없지만, 가공의 담보, 가공의 재고는 빨리 사라져야 숫자로만 보이던 과잉 재고 문제도 빨리 해결된다.

구리, 알루미늄, 철광석, 철근, 구리, 고무, 면화 등 담보가 될 수 있는 것이라면 어떤 원자재도 비슷한 사기대출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고, 기왕에 투매가 나온 것이라면 리스크를 일부 반영했을 것으로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국채, 은행채 매수




Samsung Taps Its $60 Billion Cash Pile To Become A Major Player In South Korea's Bond Market

http://www.businessinsider.com/r-samsung-electronics-juggling-60-bln-in-cash-bulks-up-on-bonds-2014-16


은행들, 삼성전자에서 돈 빌린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112&aid=0002592068


삼성 수출 감당 못하는 은행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3102576


[이슈 인사이트] 순익 늘어도 ‘짠돌이’ 배당하는 한국 기업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50&aid=0000033583



[마켓인사이트] 삼성전자, 국고채·은행채 대거 사들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5&aid=0003089491



"국채시장 거대 자금 유입…현금부자 삼성전자 추정"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7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