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uly 19, 2013

일본 방사능의 현실


몇 개월전부터 한국에 일본의 방사능에 대한 괴담들이 떠돈다.
오늘 이웃분한테서도 관련된 얘기를 들었다.
이 괴담들은 한마디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



작년부터 일본의 관련된 자료들을 확인했었다. 일본의 방사능 수치는 정부, 민간 할 것 없이 누구나 측정하고 있고, 지금은 거의 실시간으로 공개되고 있다.

아래는 관련된 싸이트이다. 또한 많은 언론(일본, 유럽, 미국, 중동 등 거의 전세계)에서 일본의 원전사태 전개에 대해 주시하고 탐방하고 보도하고 있다. 관련된 기사는 구글에서 japan, radiation 등의 검색어로 찾아보면 충분히 많이 나온다.

근거없거나 과장된 데이타로 속고 속이기에는 다양한 출처의 공개된 방사능 데이타들이 지나치게 많다.

특히 safecast프로젝트는 전세계의 방사능수치를 모니터링할 목적으로 시민들에 의해 조직되었고, 일본의 자료는 매우 자세하고 다른 출처의 자료와 잘 일치한다. 정부에 대한 불신지옥에 빠져있는 사람들도 믿을 수 있는 자료이다.






다양한 공공기관에서 측정된 2500개 자료들

WSJ에 실린 원전 사태 전후의 방사능 수치의 급증과 정상화. 일본 전역의 도시별로 보여준다.

후쿠시마현의 공식 방사능 자료


최근의 수치를 전세계의 다른 도시와 비교해 보여주는 일본정부의 여행정보
서울의 수치는 도쿄나 다른 대도시의 두배인 0.106 uSv/h
이것은 safecast의 자료와 부합한다.
그럼 이것으로 한국이 일본보다 더 위험하다고 해야 하나? 아니라면 이유는?

아래는 원전사태시 소개명령이 내려졌던 지역.
녹색은 소개명령이 해제될 준비가 된 지역인데, 오염의 방향에 따라 원전에서 몇km 이내의 지역도 포함된다.
아래의 붉은 지역은 오랫동안 원주민이 돌아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한다.





아래는 관련된 기사 두 개.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은 매우 위험한 수준이다. 그러나 일본 열도의 위험은 과장되어 있다.


Fukushima Radiation Proves Less Deadly Than Feared
http://www.bloomberg.com/news/2013-03-10/fukushima-radiation-proves-less-deadly-than-feared.html

Even considering the upper boundary of estimated effects, there is unlikely to be any detectable increase in cancers in Japan, Asia or the world except close to the facility, according to a World Health Organization report. There will almost certainly be no increase in birth defects or genetic abnormalities from radiation.
The contaminated food increases that 43 percent lifetime risk to 43.0000001 percent. 

Inside Fukushima two years on: radiation levels too high to enter reactors
http://www.telegraph.co.uk/news/worldnews/asia/japan/9913146/Inside-Fukushima-two-years-on-radiation-levels-too-high-to-enter-reactors.html

Radiation levels within three of the reactor buildings at the Fukushima Nuclear plant in Japan are still too high for people to start decommissioning the reactors, two years on from the second-worst nuclear disaster in history.


-------------
추가

드디어 이런 기사까지 등장했다. 요는 거짓말이라는 것이다.
매경에서 보도한 것은 믿을 수 없다는 소리가 귀에 들리는 듯하지만, 그러면 직접 확인해보면 된다.

그냥 한국에서 잘 하는 것이 최선이다.

[매경포럼] 日 방사능 괴담의 진실

"우선 지난 5월 사고 원전에 다녀온 이은철 원안위 위원장은 사고 직후 반경 20㎞까지가 통제구역이었으나 지금은 6㎞까지만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사고 원전 지역에서 3시간 정도 체류했는데 나중에 피폭량을 측정해 보니 자연 방사선의 100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원전 내 방사능 농도가 가장 높은 지역도 자연 방사선의 4~5배 수준인 10m㏜(밀리시버트) 정도였다. 200㎞ 이상 떨어진 도쿄까지 고농도 방사능 오염지대라는 주장은 거짓이다. 일본 정부가 방사능 정보통제를 위한법 제정을 추진한 것은 맞다. 하지만 통과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이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에 기자회견을 갖고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호주 정부가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

---------------------------
추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353&aid=000001467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301510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301510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9&aid=0003015106
이수두 식약처 검사실사과장은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수산물을 전수검사하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현재 방사능으로 인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일본산 수산물 사례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china's data: fake or not?


최근 중국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5% 성장을 달성했다는 점에 안도하는 한편, 의심도 커지고 있다.

1.

source: GS
http://soberlook.com/2013/07/chinas-exporters-fx-trading-game-is-over.html

지난 몇개월간 중국의 수출은 주요 상대국의 수입과 큰 괴리를 보였다.


2.


source: ft.com
http://www.ft.com/intl/cms/s/0/c50f3068-a180-11e2-bae1-00144feabdc0.html#axzz2ZS2tSkSF

이러한 차이는 주로 홍콩에 대한 수출이 특이하게 급증한 것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3.


source: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127887323916304578400363362983832.html

실제로 중국의 홍콩에 대한 수출과 홍콩의 중국으로부터의 수입은 큰 괴리가 존재했다.


3.

source:
http://www.zerohedge.com/news/2013-05-08/chinese-trade-data-manipulation-innocent-excel-glitch-or-something-far-more-sinister

이러한 괴리는 대만과의 무역에서도 발생했다.

이러한 차이를 중국으로 핫머니가 유입된 흔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다.
의심스러운 수출은 4월까지는 명확하다.
고공행진을 하던 수출이 5월을 거쳐 6월에는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실제 발생한 수출이 아니면 그만큼 GDP에서 빼 주어야 한다.


4.



source:
http://www.businessinsider.com/albert-edwards-china-gdp-growth-smooth-2013-7

그런데 드디어 GDP 데이타 자체가 의심스럽다는 글이 올라왔다.
GDP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지나치게 변동성이 적다는 것이다.
GDP변화율이 빠르게 증가하거나, 빠르게 감소하면, 변동성이 큰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다른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성장한 중국의 변동성이 비교할 수 없게 낮다.
한가지 이유로 다른 나라들이 금융위기시 GDP가 급감하면서 변동성이 커져서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그러나 위의 수출데이타를 보고나면 중국정부가 분식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
수출이 아니라 투자, 소비, 정부지출은 마사지를 하지 않았을까?

중국은 알 수 없는 나라이다.




가격 탄력성







삼성의 스마트폰 판매에서 가격탄력성이 존재하는가에 대해서 보고서를 쓰신 애널리스트분의 답변을 직접 듣게 되었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7/samsungs-market-share-in-china-stronger.html

윗 글의 댓글에 자세하게 설명을 하셨다.

위 그림의 기울기가 가격탄력성이라고 할 수 있다.
1분기 간의 변화로 가격탄력성을 판단할 수 있다면 마지막 구간의 기울기가 가격탄력성에 해당한다. 없다면 최근의 점을 포함하는 3개 이상의 점을 포함하는 기울기(필요하다면 최소자승법)로 판단할 수 있다.

위 그림은 왜 내가 삼성에 가격탄력성이 없다고 했는지에 대한 설명이지만, 왜 김지웅님께서 가격탄력성이 높다고 판단하셨는지에 대한 설명도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