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September 10, 2013

NIKE




출처: 스포츠화 경쟁사로 보는 과점시장 생존법. seri 2013.8.29



80년대 한국을 휩쓸었던 Nice의 원조 회사, Nike가 다우지수에 포함된다고 한다.


Goldman Sachs가 들어가고, Bank of America가 나오면 시대에 늦은 것인지 역행하는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


그것과 별개로 BofA보다 골드만삭스의 주가가 10배 정도 높아서 다우지수에 대한 영향력이 10배로 늘어나게 된다고 한다. 이것은 니케이나 다우처럼 가격을 평균한 지수의 일반적인 문제이다. 그렇기는 한데 장기적으로 S&P500이나 Topix와 비교시 심각한 차이가 있는 것도 아니다. 

http://www.businessinsider.com/goldman-sachs-joins-the-dow-2013-9

http://www.businessinsider.com/dow-price-move-distortions-2013-9


dow timeline by cnn

이럴수가


usb 메모리는 사용 후 그냥 쑥 뽑아도 된다고 한다...





(-.-)a USB 메모리, 그냥 뽑으면 안 되나요?






양가 감정


외국인들의 순매수와 주가지수는 관련성이 높다.
그런데 대형주의 대부분은 개인의 순매도와 관련성이 더 높다.
개인들이 단기매매에 치중한다고 볼 수도 있고, 수동적으로 거래하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다.
유동성 공급자의 역할을 기관이 아니라, 수수료를 바쳐가면서 개인이 한다는 것이다.

지난 2년 간의 지수의 박스권에서는 저점매수 고점매도 전략도 유효했을 것이다.
그러나 언제든, 위로든 아래로든 박스권을 벗어나는 순간부터 기회 비용을 매우 크게 지불하게 된다.
물론 전부 개인의 비용이 될 것이다.

올라가면 내가 좋고, 떨어지면 남이 좋으니 다 좋다고 봐야 하나...







위험한 나라들


source: trading economics

왼쪽은 외환보유고, 오른쪽은 경상수지.
순서대로 인도네시아, 인도, 터키, 스페인.


과거에 유럽의 PIIGS나, 최근 Fragile-5나 다른 별명으로 적당히 불리는 나라들은 경제가 위험한 상황에 처한 나라들이다. 겉보기에 똑같이 위험해보여도 위기를 오랫동안 겪은 나라들은 같은 경로를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

최근의 위기국가들 간에도 경상수지 적자의 이유와 과정(투자, 소비), 무역이 경제에 차지하는 비율, 외국인의 자본투자 등이 차이가 난다.

그런데 일단 경상수지 적자가 지속되면 자본수지가 흑자이든 적자이든 외환보유고가 늘고 있든, 줄고 있든 약점을 노출한 것이다.

여기에 인플레이션이나 정치적 불안정이 더해지고, 싼 돈들이 빠져나가면 혼란을 겪기 쉽다.
이것이 일단락 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만 가장 위험해 보였던 인도네시아의 외환보유고가 지난달에 줄지 않았다.

----------
추가 - 일본,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