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uly 18, 2014

kumho petrochemical 2Q2014


http://www.kkpc.co.kr/kor/invest/library/resultList/

합성고무, 합성수지를 만드는 업체이지만 거의 적자이고, 지금은 기타부문의 에너지, 스팀판매로 연명하고 있다. 발표된 2분기 실적이 흑자를 유지하는 것만 해도 다행이다.




개별 제무제표에 10년짜리 초강력 슈퍼싸이클의 흔적이 보인다.



금융위기와 경영권분쟁, 그룹의 분열 과정을 거치면서 죽다 살았고, 금융위기 직후부터 2011년 경기고점까지 놀라운 성과를 보이고, 내내 하락싸이클을 거치고 있다.

올해 1분기 이후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그것을 발표된 연결 제무제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매출이 감소했지만, 이익의 하락이 멈추었을 가능성이 보인다.




공급과잉이 단기간에 해소될 가능성이 없지만, 낮은 가격, 낮은 스프레드로 적자가 누적되는 공장들의 가동율이 낮게 유지되고 있고, 합성고무, 천연고무의 재고가 감소하고 있으니 업황의 추가적인 악화를 예상하기 어렵다. 실적을 발표한 기업도, 그것을 해석하는 애널들도 비슷한 관점이다. 단기간에 좋아질 가능성이 낮지만, 2-3년 후를 보면 개선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원래 배당을 잘 주는 편이었지만, 내홍을 거치면서 좀 더 주주친화적으로 변한 듯하다. 13년에는 적자에도 배당을 높게 유지했다. 만약 14년에 12년 수준의 이익만 내더라도 2천원의 배당이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
그러면 우선주 배당수익율은 5%에 조금 못 미치는데, 그정도면 배당수익율로 거의 최고 수준이다. 괴리율도 높은 편이다.









google 2Q4014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google.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4/google-1q2014.html

미국 투자를 시작한 후 BAC과 더불어 처음 매수했던 것이다.
주식분할과 관련한 구글 경영진의 탐욕, 증권사의 무지, 예측불가능한 세금 관행 등의 문제를 감당하기 불편해서 한 주만 남겨두었고, 분할 이후 지금은 goog, googl을 각 1주씩만 보유하고 있다.
성과, 전망, 밸류에이션을 보면 여전히 훌륭한 투자 대상으로 보인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정리한 모토롤라를 제외하면 꾸준하고, 조만간 그 영향도 사라질 것이고



이익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모토롤라 합병 이전의 성장율로 돌아가고 있다.
마진이 과거 수준으로 회복되면 (아마도 페이스북과 함께) 다시 한번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