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October 20, 2013

it market cap - bubble or not bubble?



AAPL Market Cap Chart

시가총액



AAPL Price / Sales Ratio TTM Chart

PER가 아니라 PSR(!)



페이스북이 거품인지 아닌지는 구글과 비교하는 것이 좋다.
구글이 2006년에 거품이었나?
페이스북이 5년 후에 살아남아서 구글과 자웅을 겨룰 것인가?

모바일 버블, sns 버블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2000년과 비교하면 아직은 거품이라고 불리기도 어렵다.
지금 시총이 가장 높은 애플은 per 12, 구글은 29, 마이크로소프트 13.5, ibm 12 등으로 매우 낮다.
PER의 비교가 어려우면 PSR을 비교할 수 있지만, 역시 2000년의 총체적 버블과 비교될 수 없다.

가장 높은 관심의 대상이고, SNS의 대표인 페이스북의 시총은 애플, 구글에 한참 못 미친다.
다음으로 큰 것 3개(텐센트, 알리바바, 바이두)는 중국에 있다.
나머지는 아직 비교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작다.

10여년째 이익을 내지 않는 아마존은 특별하다. 소매에서는 월마트와 비교되고 있고, it에서는 ibm과 같은 클라우드업체와 비교되고 있다. 수입을 모두 재투자하고, 최대한 비용처리해서 이익을 거의 남기지 않고 있어서 리테일업계의 자살특공대라고 불린다. 아마존이 이익을 내지 않는 것보다 이익을 내기 시작했을 때 벌어질 일이 더 궁금하다. 아마존이 망하기 시작한 것이거나, 나머지 모든 기업이 경쟁이 되지 않을 때이거나.

2000년의 버블에는 특이한 점이 있다.
cisco같은 업계 사람들이나 알만한 회사가 시총 1위를 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무식한 일반인들이 열광해서 만들어진 버블일뿐 아니라 내부 사정에 정통한 it업계, 투자업계의 전문가들이 합심해서 만들어낸 버블이라는 것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y2k 버그는 순전히 전문가들의 망상이었다. 합심해서 막아냈다고 한다면, 덕분에 it가 세상을 발전시켰다고 한다면...

2013년이 sns 버블의 정점으로 기억될까?

저 중에 가장 큰 거품은 애플일 가능성이 높다.
밸류에이션이 낮다는 것은 함정에 불과한 것일 수 있다.
2007년 2008년의 많은 소재, 산업재 회사들의 높은 시총과 낮은 per에 비견될만한 유일한 회사이다.
최소한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의 세 회사 중 하나가 애플의 시총을 뛰어넘는 일이 나오면 그때쯤 거품을 걱정해도 충분할 것이다.
가장 시시한 거품의 시나리오는 애플의 시총이 그냥 내리막을 타는 것이고, 가장 놀라운 거품은 언급한 세 기업 이외의 기업 중에서 시총 1위가 나오는 것이다.



AAPL Market Cap Chart

삼성은 보통주 기준 217조.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망해가고 있다고 몇년 동안 뉴스에 나오고 있던 것과는 다르다.

http://www.businessinsider.com/longboard-microsoft-slide-deck-2013-10?op=1



MSFT Chart
MSFT data by YCharts

10년 동안 시총은 그대로인데 주가는 30%-40% 올라간다.
주식수가 주는 것은 자사주 매입때문일 듯.


MSFT Chart
MSFT data by YCharts

순이익보다 eps증가율이 높다.


MSFT Chart
MSFT data by YCharts

per는 높지 않다.
윈도8의 성공가능성을 낮게 보기 때문

http://seekingalpha.com/article/1756602-microsoft-how-big-can-the-dividend-get?source=google_news


dividend growth


AMZN Revenue Quarterly Chart


IBM Market Cap Chart

진격의 아마존.


INTC Revenue Quarterly Chart


TSM Revenue Quarterly Chart

qcom, tsmc, arm 모바일의 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