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May 31, 2014

CHOSUN REFRACTORIES 1Q2014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2/really-refractory.html

better than expected




가. 사업부문별 요약 재무현황
                                                                        
(단위:백만원)
사  업  부  문2014년도 1분기2013년도 1분기2013년도2012년도
매출액영업이익매출액영업이익매출액영업이익매출액영업이익
내화물   제조업146,8487,961133,5205,500573,60235,568553,64933,745
에너지   공급업39,3853,23951,9283,430120,9283,104125,2393,619
기계부품제조업55,5394,28446,2403,005206,77011,410198,94710,044
골   프   장  업1,337(580)1,182(705)8,561(1,490)8,153(2,151)
소             계243,10914,904232,87011,230909,86148,592885,98845,257
내  부   거  래(14,263)417(13,479)307(61,642)1,563(50,353)1,604
합             계228,84615,132219,39111,537848,21950,155835,63546,861


가. 요약 연결 재무제표
(단위 : 백만원)
구 분제67기1분기제66기제65기제64기
제63기
(2014년 3월말)(2013년 12월말)(2012년 12월말)(2011년 12월말)
(2010년 12월말)
[유동자산]
328,865
345,873
365,537
340,488
306,926
 현금및현금성자산
12,773
39,440
34,408
22,121
34,074
 매출채권및기타채권
150,583
132,172
162,727
150,563
128,556
 재고자산
130,825
140,200
148,512
146,356
131,667
 단기매매금융자산26,814
26,926
6,664
--
 기타단기금융자산2,038
2,033
5,071
8,257
7,226
 기타유동자산5,832
5,102
8,155
13,191
5,403
[비유동자산]
778,792
787,322
801,723
813,184
864,561
 유형자산
473,389
470,680
461,832
449,370
456,075
 투자부동산
19,698
19,790
20,180
21,240
21,961
 무형자산
44,034
44,351
44,695
44,540
43,616
 관계기업투자
45,987
45,681
47,411
48,898
49,195
 공동기업투자
2,449
2,514
2,423
2,816
2,379
 매도가능금융자산
188,714
199,666
220,793
240,161
284,385
 기타장기금융자산
4,502
4,623
4,389
6,159
6,950
 이연법인세자산
19
17
---
자산 총계
1,107,657
1,133,195
1,167,260
1,153,672
1,171,487
[유동부채]
215,954
227,453
254,992
272,623
270,991
[비유동부채]
238,555
246,367
275,225
259,177
259,964
부채 총계
454,509
473,820
530,217
531,800
530,955
[지배기업의 소유지분]
545,554
553,994
536,665
527,389
550,472
 자 본 금
20,000
20,000
20,000
20,000
20,000
 주식발행초과금
19,623
19,623
19,623
19,623
19,623
 기타포괄손익누계액
45,835
53,283
62,116
76,986
126,857
 기타자본항목
43,825
43,825
44,228
44,224
44,392
 이익잉여금
416,271
417,263
390,698
366,556
339,600
[비지배지분]
107,594
105,381
100,378
94,483
90,060
자본총계
653,148
659,375
637,043
621,872
640,532
자본과 부채 총계
1,107,657
1,133,195
1,167,260
1,153,672
1,171,487

(2014.1.1 ~
 2014.03.31)
(2013.1.1 ~
 2013.12.31)
(2012.1.1 ~
 2012.12.31)
(2011.1.1 ~
 2011.12.31)
(2010.1.1 ~
 2010.12.31)
매출액
228,846
848,219
835,635
772.376
703,780
영업이익
15,321
50,155
46,861
47,078
54,180
연결총당기순이익
15,018
43,820
37,034
38,934
42,918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12,007
37,940
33,892
35,082
36,482
비지배지분
3,011
5,880
3,142
3,852
6,436
기본주당순이익(원)
3,695
11,674
10,428
10,795
11,325
연결에 포함된 회사수
10
10
10
9
9
                                                                                       [Δ는 부(-)의 수치임]

spain and germany, still converging





stock: germany vs spain



bond: germany vs spain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5/spain-still-underwater.html

채권은 3월까지의 금리만 보여준다.
유로가 깨지지 않는다면 독일과 남유럽의 금리차는 줄어들 것이다.
마찬가지로 주가의 차이가 줄어들 것인가?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특히 독일에 대한 의존도가 큰 스페인이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문제는 어디로 수렴하는가이다.

방향이 아니라, 높이의 문제.






bond vs euro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5/euro-20140528.html

유로 지역 전체의 채권 금리에 대한 지표가 있었는데 잊고 있었다.
독일 금리보다 유로와의 관련성이 높다.




spain, still underwater



The Pain In Spain Is Mainly Europe’s Bane
http://blogs.wsj.com/moneybeat/2014/05/29/the-pain-in-spain-is-mainly-europes-bane/





Spanish House Prices Decline Again

Decrease Smallest Since mid-2010, But Still 22nd Consecutive Quarterly Decline



Inflation Weakens in Italy and Spain
http://online.wsj.com/article/BT-CO-20140530-704206.html

"FRANKFURT--Annual inflation weakened in Italy and Spain, reports released Friday showed, further cementing expectations in financial markets that the European Central Bank will cut interest rates and take new measures to improve bank lending when it meets Thursday."


Spanish economy posts third straight quarter of growth
http://www.reuters.com/article/2014/05/29/us-spain-economy-gdp-idUSKBN0E90MM20140529

"The IMF said on Monday robust exports and better financial market conditions had fed into private consumption and business investment, but warned Spanish people were suffering from the legacy of the crisis with 6 million still out of work."

Spanish housing nightmare fades as buying picks up
Economic recovery helps entice buyers back into the housing market where prices have slumped since 2007 peak


"Real estate is lagging but it'll follow now that the economy has started to grow," said Madrid-based Angel Laborda, chief economist at Funcas, Spain's savings banks' foundation. "It's taking much longer, but Spain is going through the same process as the US or Ireland, where construction is contributing to the economy again."




















Friday, May 30, 2014

lg 그룹 우선주



순서대로 lg,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



순서대로 lg,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의 우선주들.

lg지주회사는 상장 자회사지분을 대개 30% 초중반대로 들고 있다.
시총을 고려하면 lg화학, 전자, 생건 순서대로 영향이 커야 하지만, 2010년 후반부터 lg전자 주가를 졸졸 따라다니고 있다.
특히 생활건강의 가치가 증가했던 것을 거의 반영하지 않았다.

비상장 자회사(cns, 실트론, mma 등)의 가치하락이 영향을 주었다고 볼 수도 있으나, 그것이 lg전자의 업황과 동일하거나 아주 밀접한 것은 아니라서 논외이다.

내가 보기에는 시장이 모멘텀이 부재한 대형지주회사에 대한 평가를 열심히 할 필요를 못 느끼는 것이다. 누군가 관심을 가졌다고 해도, 기껏해야 롱숏, 페어 트레이딩의 대상이었을 것이다.

눈이 밝거나 발이 빠르거나, 운이 좋은 사람들은 다른 중소 지주, 우선주, 부품 등 관련된 시장에서 투자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lg그룹의 우선주들도 예외는 아니어서 보통주들의 소외에도 불구하고, 12년말, 13년초부터 시작된 우선주의 재평가 시기에 대개 동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 현대차 그룹 우선주들이 대개 보통주의 60%-80% 평가를 받는 것에 비하면 여전히 저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우선주 재평가 이유가 소액주주에게 보통주의 의결권이 거의 가치가 없고, 미국 등의 시장에서 배당이 없거나 적은 무의결권 주식들도 보통주 대비 할인율이 매우 낮고, 일부 기업에서 실제로 배당이 증가했거나, 앞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면 삼성, 현대차 그룹 우선주가 재평가 되는 이유가 lg 그룹에 적용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종목코드 종목명(우) 보통주 우선주 우선주/보통주 08배당 09배당 10배당 11배당 12배당 13배당 DY13
051905 LG생활건강우 510,000 225,000 44.1 2050 2550 2700 3550 3800 3800 1.7
003555 LG우       60,700 36,650 60.4 750 1050 1050 1050 1050 1050 2.9
066575 LG전자우  72,900 35,950 49.3 400 1800 250 250 250 250 0.7
108675 LG하우시스우 191,500 84,000 43.9   1050 1050 1050 1050 1850 2.2
051915 LG화학우  260,000 164,000 63.1 2550 3550 4050 4050 4050 4050 2.5


5개 우선주에 대한 할인율과 배당 이력을 정리한 것이다.
보통주 대비 할인율이 높고, 배당수익율이 높고, 향후 배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면 더 유리할 것이다.

할인율이 높고, 배당수익율이 6-10%에 이르는 우선주들이 널려 있던 2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기는 하지만, 한국 시장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지기 위해 배당 증가가 필수적이라고 보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있고, 그러한 요구에 기업이 반응할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7월에 발표될 삼성전자의 배당 정책에 따라 현재의 우선주 랠리가 과도한 것인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이고, 그전까지는 우선주들 간의 차이도 좁혀들 수 있다. 좋게 보면 시간 여유가 충분한 데다 한국시장 재평가의 서막일 수도 있는 것이고, 나쁘게 보면 삼성의 발표에 따라 시한부일 수도 있는 것이다.


------------
고지사항.

보통, 우선 포함 위에 언급된 10 개를 과거 10년 동안 전부 돌아가면서 고생스럽게 보유했었고, 현재 총 4개를 보유 중이며, 시장이 허락한다면 조만간 2개 정도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





원화, 주식, 채권의 트리플 강세




과거 트리플 강세 국면의 특징 - 우리투자증권

주식, 채권, 원화 강세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트리플 강세라고 이름을 붙이고, 과거 비슷한 현상이 관찰된 시기와 비교하고 있다.

그래서 얻은 결론은 "과거 트리플 강세 국면에서 나타났던 특징(주요 선진국의 경기부양책, 리스크 지표의 안정세, 외국인 매수세 등)들이 최근에도 유사하게 관찰되고 있다고 하겠다. 따라서 매물소화 과정을 거친 이후 국내 증시가 경기민감주(업종대표주)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을 염두에 둔 매매전략을 유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는 것이다.


위의 그림은 한국 주식 시장과 관련이 높은 변수를 아주 깨끗하게 도시하고 있기때문에 설명이 어떻든 볼만한 가치가 있다. 또한 설명도 특별히 흠잡을 것은 없다.

그러나 아쉬운 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그림에 박스 몇개를 추가했다.






최근 3년간 주가가 좁은 박스권에서 횡보했던 시기는 상승, 하락을 얘기하기에는 폭이 작다. 또한 한국에서 80년대 이래 1년 이상 주가가 횡보했던 시기도 없어서 과거와 비교하기 불편하다.

최근 시기를 제외하고 그림에 포함된 주가 상승기는 5개이다.
금리와 비교해보면 5개 상승기의 초반에 금리가 하락하고 이 후 상승한다.
금리는 한 번을 빼면 시작보다 끝에서 더 높다.
환율은 5번 모두 시작보다 끝에서 낮다.

최근에 벌어지는 현상은 전혀 특별한 것이 아니고, 경기회복기, 주가상승기의 초입에 일정하게 반복되었던 현상이다. 그러니 "트리플 강세 국면에서 나타났던 특징(주요 선진국의 경기부양책, 리스크 지표의 안정세, 외국인 매수세 등)들"을 전혀 몰라도 된다. 경기는 주가지수, 업종별지수, 대형주주가를 보고 파악하는 것이 더 정확하고, 빠르다. 당연히 한국, 미국 포함해서 전세계의 경기선행지수에는 주가지수가 포함된다.

지금 한국이 경기상승기의 초입이라는 판단을 하기 어려우니, 그냥 주가, 금리만 봐도 알 수 있는 것을 판단을 못하거나, 복잡해지는 것이다.
펀더멘탈에 대한 이해가 눈앞에 벌어지는 현상을 못 보게 하는 것이다.
아는 게 병인 전형적인 경우이고, 많은 식자들이 겪는 증상이다.

지금 내수, 수출 어느 쪽을 봐도 한국 경기가 좋아진다고 해서 이상할 것이 전혀 없다.
만약 좋아지지 않으면 주가가 꺾이면서 경기 횡보, 침체 국면이 지속될 것이다. 그래도 이상할 것이 전혀 없다.

요점은 지금은 한국의 상황은 전혀 특별하지 않다는 것이다. 지표 세개가 아니라 수백개가 어떻게 움직이든 마찬가지이다.







Wednesday, May 28, 2014

euro 20140528



전에는 엔화의 끝없는 강세가 미스테리였지만, 세상이 해답을 주자마자 유로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2년 가까이 달러보다 강했지만, 그게 정말 드라기의 말 한마디로 시작된 것인지는 모르겠다.

다만 지금은 약해진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기 때문에 유럽에 투자를 고려한다면 헤지에 대해 전보다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시기이다.
향후 1-2년간 약 15%의 환손실 가능성을 감수하고도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자산이 보인다면 안해도 상관없을 것이다.

아래는 유로와 관련이 높은 몇 가지 지표들을 비교한 것이다.
Fred에서 보여주는 유로17개국의 인플레이션지표는 미국 수치와 직접비교하기 곤란하고 쓸모도 없어보여서 뺐지만, 추세는 미국과 매우 비슷하다. 궁금하면 self.




3개월, 12개월 libor금리 차이이다.
단기 자금수요와 환율의 관련성이 높은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신호들 사이의 선후관계를 얘기하기는 어렵다.
직관적으로는 단기가 더 변동성이 커야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시장의 규모와 관련이 있으려나...




독일, 미국의 10년 국채 두개를 비교한 것이다.
국채는 통합 유럽 국채가 없으니 독일을 비교한 것인데, 남유럽은 전혀 다른 길을 갔다.
평균을 적당히 구해서 비교할 수 있지만, 혼자 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유럽 국채의 평균에 해당하는 기존의 지표가 존재할 것으로 보이나, 그냥 유로와 미국 금리, 유로와 독일 금리를 비교해도 의미있는 관련성이 존재한다.
일단 숙제.




FED와 ECB의 자산 비율을 환율과 비교했다.
미국은 양적완화의 종료가 다가오고 있고, 유럽은 이제 시작될 가능성이 있다.
자산 비율이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
환율도 그러하다.




자산의 비율이 아니라 전년동월비 차이를 구했다.
2008년 이후로 더 잘 맞는다.

중요한 것은 선행성을 보인다는 것이다.
그런데 벌써 하락하고 있다.

너무 빠르면 그것도 문제이다.
그러나 쓸만한 신호가 될지 두고 볼 일이다.




경제의 펀더멘탈에 대해서 미국, 유럽 양 대륙에서 말들이 너무 많아서, GDP만 떨렁 비교하는 것이 너무 얄팍한 느낌도 든다.

그러나 이 정도면 2005년 이래 GDP가 유로 환율을 결정한다고 설레발을 쳐도 될만하다.




신흥국 외환보유고가 유로 환율을 따라갈 이유가 무엇인가?
재미있는 일이지만 지금 상관할 문제는 아니다.
제공하는 데이타가 느려서 당장 알 수 없지만, 환율에 후행하는 것으로 보이니 몇개월 후에 확인해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유로와 관련성이 높은 지표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방향을 바꿀 태세이다.
일단 그것으로 충분하다.

지수상승과 더불어 나타나는 통화약세는 일본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 이래 유행병처럼 퍼질 모양이다.
이래서야 투자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셈이지만, 이것 또한 시간이 지나면 적응이 될 것이다.







who is gorilla?


http://www.amazon.com/The-Gorilla-Game-Picking-Technology/dp/0887309577

'고릴라 게임'이라는 책은 유명하다.
특별히 새로운 내용이 없고 상식수준의 얘기라서 와타미님의 리뷰에서 관련 개념, 역사를 확인해 보는 것으로 충분하다.

http://blog.naver.com/whatami0/50168110976


it분야에서 투자를 할 때 중요한 것은 고릴라를 놓치지 않는 것이다.
게임의 초기 고릴라, 침팬지, 원숭이가 구분되지 않을 때가 가장 좋을 때이지만 일반인들은 알지 못하고 지나가기 쉽다. 알아도 투자할 방법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게임이 이미 상당히 진행된 후에도 참여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고릴라 게임이 벌어지고 있을 때 침팬지를 선택하는 것은 차선책으로 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실수로 원숭이를 선택하면, 설령 시장의 모든 원숭이를 보유해도 결과적으로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또는 초기 hype가 지나가고 chasm의 시기에 살아남을 것들을 발견하는 작업을 할 수도 있다.
또는 인수합병을 통해 새로운 고릴라가 탄생할 때를 기다릴 수도 있다.


인터넷 메신저 시장에서 고릴라는 와츠앱, 위챗, 라인이다.
나머지는 챔팬지나 원숭이라고 할 수 있다.

카카오톡은 전세계를 무대로 벌어지고 있는 고릴라 게임에서 배제되어 있었다. 자본, 기술, 사람, 경험 등 여러가지 면에서 카카오톡은 아무리 한국에서 강해도 침팬지이다.

한국에서 네이버포탈이나 다음은 이미 유틸리티 혹은 코모디티에 가깝다.
고릴라 게임과는 아예 관련이 없다고 볼 수 있다.

다음과 카카오의 합병이 새로운 고릴라의 탄생을 의미할까?

카카오톡이 다음과 합병을 하면서 다음의 현금 1000억 정도를 사용할 수 있고, pc 검색, 광고 시장에서 시너지를 노릴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유상증자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한 자본을 확보하기 쉽게 된 것이다.

현재 시총이 향후 상장될 주식을 포함해서 5.6조 정도된다(다음 13백만+추가상장 43백만). 일단 시장에서 생각했던 적정가격에는 도달했다고 볼 수 있고, 지금부터의 상승은 다음카카오의 입장에서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이끌 무기가 된다. 적당히 10%만 해도 5천억이고, 증자비율을 높이거나 주가가 더 상승하면 2배까지 공모를 통해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범수의 지분이 충분히 많다는 것이 유리한 점이다.

남은 것은 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서 고릴라가 되는 것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고릴라가 되기 어렵다. 네이버, 다음, 카톡이 차지하고 있던 한국 시장은 GDP수준을 약간 초과하는 성장을 보이는 것이 최선이다.

따라서 왓츠앱, 위챗, 라인이 싸우고 있는 시장에 뛰어들어서 그들의 땅따먹기 전쟁에 확보한 자금을 쏟아부어야 한다. 그런데 가입자가 4.4억을 넘는 라인조차도 일본, 태국, 대만을 제외한 나라에서는 향후 어떤 위치를 차지할 지 알기 어렵다. 인도네시아, 인도, 스페인, 브라질, 기타 많은 나라에서 쏟아붇는 연간 2천억의 비용도 회수할 수 있을지, 그저 밑빠진 독이 될지 알기 어렵다.

다음카카오가 다음 고릴라가 될 가능성이 전혀 없지 않으나,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
그러나 시장은 다음카카오가 벌써 고릴라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합병의 마법을 믿는 것이다.

만약 마법이 풀리고 나면 저렇게 보이기 쉽다.

침팬지 + 침팬지? 침팬지 2마리

침팬지 + 바나나? 뚱뚱한 침팬지







다음카카오 도메인 22일 등록





[단독]다음카카오 도메인, 이사회 승인전 22일 등록

22일 도메인 3개 등록후 23일 이사회 결의...26일 합병공시

http://news1.kr/articles/1695393

"다음카카오 도메인 등록시점은 공시전일뿐만 아니라 두 회사의 이사회 결의도 하기전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합병에 대한 사전정보 유출 의혹은 더욱 불거질 전망이다.
업체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상장사 기업간 합병의 경우, 합병 공시 이후 도메인을 사고 상호 가등기도 알아본다"며 "증권가에서 사전 정보유출 문제가 민감한 시기에 이같은 일처리는 조금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다른 업체 관계자는 "합병전 카카오와 다음이 제휴나 사업을 같이 한 것도 없는데, 다음카카오의 도메인을 미리 등록한 것은 합병사실을 알린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22일 도메인 등록업체 가비아에 다음카카오라는 도메인이 등록되었다고 한다.

가비아는 상장기업이고, 자회사인 케이아이엔엑스와 더불어 26일, 27일 양일간 다음카카오 테마주로 묶여서 큰 폭의 주가 상승이 있었다.




23일 다음의 거래창구 조사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5/23.html


어제 올린 글에서 대신증권 계좌의 22일 순매수 12,221주는 정보원에 가까운 자들의 거래일 것으로 보았다.


가비아에 미리 도메인을 등록한 관계자, 가비아에서 등록을 담당한 관계자, 미국에서 daumkakao.com, daumkakao.net의 도메인 등록을 맡았을 verisign 관계자, daumkakao.co.kr의 등록을 맡는 기관(어디?)도 마찬가지로 관련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이제 어느 증권사, 어떤 관계자들의 계좌부터 조사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아마 전화 몇통만 돌려도 감독당국은 전모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Tuesday, May 27, 2014

거짓말



"거짓말은 정말 경멸스러운 방식으로 값싸게 다른 사람을 통제하려는 거야. 다른 사람이 불완전한 정보에 따라 행동하는 걸 지켜보는 거야. 다른 사람이 수모를 겪는 걸 지켜보는 거라고. 거짓말은 아주 흔하지만, 당하는 쪽이 되어보면, 그건 정말 경악스러운 거야. 당신 같은 거짓말쟁이들에게 배신을 당하는 사람들은 점점 많은 수모를 겪게 돼. 그러다보면 마침내 당신도 그 사람들을 전보다 하찮게 여길 수밖에 없어, 안 그래? 당신처럼 능숙하고 집요하고 사악한 거짓말쟁이들은 언젠가는 틀림없이 자신에게 심각한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게 될 거야. 아마 스스로 거짓말을 한다는 생각조차 못할 거야. "

익숙하지 않은 말투때문에 아직 짬짬이 보고 있는 소설 '에브리맨'에 나오는 구절(p126, 피비의 대사)이다.

누군가를 속이는 사람들 중의 일부는 죄책감을 가지게 된다.
그러나 어떤 자들은 속는 바보들에게 우월감을 가진다.
그런자들은 세상을 점점 살기 팍팍하게 만든다.
돌이켜보면 애들한테 거짓말을 못하게 하는 것도 다른 사람을 존중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한 것이다.
약속을 지키는 것도 그렇고, 규칙, 원칙을 지키는 것도 그렇다.





23일 다음의 거래창구 조사


23일 다음이 카톡과 합병을 할 것이라는 루머가 발생하기 전에 대량거래를 동반한 주가상승이 있었다.

이 사건을 통해 손실을 본 사람이 없고, 거래에 가담한 자들이 아직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
그러나 미공개 정보로 다른 사람의 수익 기회를 가로 챈 자들이 벌인 행위는 cj e&m 에서 내부자를 통해 분기 실적을 미리 확인하고, 이를 통해 손실을 피한 자들의 행위와 질적으로 동일하다.

이것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거래인지 확증은 없으나 거래원을 확인하면 어떤 창구를 이용했을지 추정해 볼 수 있다.
만약 감독당국이 조사를 하게 된다면 아주 쉽게 불법 거래자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혹시 한국에 예지능력이 있는 자들이 존재한다면 이번 기회에 양지로 드러내도 좋을 듯하다.




키움증권은 개인의 거래가 가장 활발한 증권사 중의 하나이다.
어떤 이유로 주가의 변동이 생기고, 거래량이 증가하면 평소의 매수, 매도에 비례해서 매수, 매도가 증가한다.
순매수나 순매도는 일정 범위에서 증가, 감소할 수 있다.

23일 주가급등과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평소보다 6-7배 정도의 매수, 매도 증가가 발생했다.





신한, 대우 등의 대형 증권사 창구에서는 비슷하게 매수, 매도가 증가한다.




삼성, 우리도 비슷하다.

요점은 특정창구로 집중적인 매수, 매도를 하는 주체가 없다면 매수, 매도는 일정한 비율로 증가하거나 감소한다는 것이다.






상대적으로 거래량이 적은 증권사의 경우 집중매수는 바로 표시가 난다.
저렇게 드러나게 거래하는 경우에는 오히려 문제가 되는 창구가 아닐 수도 있다.
바보가 아니라면...

어느 쪽이든 거래와 관련된 계좌의 수는 하나이거나 몇 개에 불과할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저렇게 매수가 비대칭적으로 증가했지만, 아주 크지않고, 전날에도 매수가 진행된 경우는 애매하다.
그래서 이전에 거래가 폭증했던 3월과 비교해본다.





3월 13일과 19일 다른 대형 증권사에서 관찰된 것과 마찬가지로 일정비율로 매수, 매도가 증가한다.
따라서 5월 22일 23일의 거래는 의심의 여지가 있다.
뿐만 아니라 의심되는 징후가 하루 일찍 나타났다는 점에서 정보원과 더 가까울 수 있다.

물론 확률적으로 그렇다는 것이고, 계좌를 '까기' 전에는 아무것도 확인할 수 없다.




대형증권사이지만 비대칭적으로 매수가 급격히 증가한 경우이다.



23일 비정상적으로 일부 창구에서 특별하게 매수가 많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어떤 증권사 창구에서 매수가 유의하게 증가했다고 해서 그것이 불법 거래의 흔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

다만 창구별 거래를 추적해서 비교하면 당일 특별한 세력의 매수, 매도가 발생한 것인지 아니면 어떤 노출된 정보에 대해 시장이 거래량 증가로 반응한 것인지 대략 추정해볼 수 있다.


그럼 특별히 매도가 많았던 창구는?
외국계 증권사이다.
일반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이유, 드러나지 않은 이유로 주가가 급상승하면 기관투자자들의 매도물량이 나오고, 급락하면 매수물량이 나오는 상황에 합당하다.
그러나 국내 기관투자자들은 순매수했다.




Monday, May 26, 2014

다음의 선행매매는 불법일 가능성이 높다



다음과 카카오톡의 합병이 확정되었다.


지난 목요일까지 평균 6-7만주가 거래되었고, 금요일 하루만 47만주가 거래되었다.
추가로 거래된 40만주 중에서 금요일 첫 한시간동안 거래된 20만주는 선취매 세력의 매수로 보이고, 이후에 추가적인 주가상승없이 거래된 20만주는 추격매매를 한 일반 투자자의 매수일 것으로 본다.


20만주 * 7.7만원 ~ 150억원



불법 세력의 매수금액 추정치이다.

합병 비율이 1: 1.56정도이다.
카톡의 장외가격으로 추산한 시총이 2.5조라면 거래가 재개된 후 다음의 시총은 약 1.6조 이상으로 거래될 수 있다.

선취매한 불법 세력의 추정 이익은 약 60%, 90억 이상이다.
금융당국이 이익을 회수하고 벌금을 추징하면 적어도 100억 이상을 환수할 수 있다.



금요일 매수한 자들은 불확실성에 베팅한 것이 아니고, 내부 정보를 빼돌린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전형적인 내부정보에 의한 선행매매이고, 불법이다.

합병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것은 두 회사뿐 아니라, 한국의 인터넷 업계 전체에 도움이 된다고 본다. 그러나 관련자들의 불법행위는 엄단하는 것이 깔끔할 것이다.



--------------
정정

합병비율 1: 1.56이 자본이나 시총이 아니고 주가라서 시총대비 환산하려면 카톡 주식수를 확인해야 한다.

카톡 27,643,880 주.
다음 13,560,229 주.

카톡 장외가 12만원, 다음 주가 7.8만원
카톡 합병가액 113, 429원, 다음 합병가액 72,910원

시총으로 3:1 정도의 비율이다.
현재 주가수준에서 합병기업의 시총은 약 4조이다.
이 비율이라면 다음 주주들에게 크게 유리할 가능성이 적다.
다만 카톡 주식이 상장되기 전까지 현재 시총 1조와 합병시총 4조 사이에서 변동성은 매우 커질 가능성이 있다.


------
추가

3. 합병비율㈜다음커뮤니케이션 : ㈜카카오= 
1 : 1.5557456
4. 합병비율 산출근거가.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시행령 제176조의5, 증권의발행및공시등에관한규정 제5-13조 및 동 규정 시행세칙 제4조 내지 제8조의 규정에 의거하여 산출하였음 

나.코스닥 주권상장법인인 ㈜다음커뮤니케이션의 합병가액은 기준주가로 평가하였으며 합병을 위한 이사회 결의일(합병계약체결일)의 전일(2014년 5월 22일)을 기산일로 한 최근 1개월 간의 거래량 가중산술평균종가, 최근1주일간의 거래량 가중산술평균종가, 최근일의 종가를 산술평가한 가액 72,910원으로 산정함. 

다.주권비상장법인인 ㈜카카오의 합병가액은 본질가치(자산가치와 수익가치를 각각 1과 1.5의 비율로 가중산술평가한 가액)로 평가한 가액 113,429원으로 산정함.


과목금액A. 최근 사업연도말 자본총계 (주1)
178,535,047,634B. 조정항목(a - b)373,258,962 a. 가산항목2,685,973,300 (1) 자기주식 (분석기준일 현재)- (2) 유상증자를 통하여 증가한 자본금 (주2)323,650,000 (3) 전환권 행사 및 신주인수권 행사 등을 통하여 증가한 자본금- (4) 자본잉여금(주식발행초과금 등) 및 재평가잉여금 발생액 (주2)2,362,323,300 (5) 이익잉여금 증감을 수반하지 않은 중요한 순자산 증가액- b. 차감항목2,312,714,338 (1) 실질가치없는 무형자산- (2) 회수불능채권- (3) 취득원가 평가 투자주식의 평가감 (주3)1,765,561,038 (4) 퇴직급여채무 또는 퇴직급여충당부채 부족액- (5) 손상차손이 발생한 자산의 경우 손상차손- (6) 유상감자를 통하여 감소한 자본금- (7) 배당금 지급 및 전기오류수정손실 등- (8) 이익잉여금 증감을 수반하지 않은 중요한 순자산 감소액 (주2)547,153,300C. 조정된 순자산가액(A + B)178,908,306,596D. 발행주식총수 (주4)27,643,880E. 1주당 자산가치(C ÷ D)6,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