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February 14, 2014

tesla, hype cycle




tesla, bmw, sdi, lgc, panasonic, byd

tesla가 200달러를 넘었다.
시총은 $ 25B.
밸류에이션이 불가능하다.

세상을 바꿀 것인가?
생존할 것인가?

---

---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8/hype-cycle.html

http://www.gartner.com/newsroom/id/2575515
http://www.gartner.com/technology/research/hype-cycles/

via
http://www.ritholtz.com/blog/2013/08/gartman-hype-cycle-for-emerging-technologies/




3d printer, wearable, ioe.

2013년 한 해 동안 많은 일들이 현실화되었다.
peak를 지나 골짜기에서 전쟁을 벌이고 있는 cloud에서는 아직도 승자가 결정되지 않았다.

ev는 지금 싸이클의 어디에 있는 것일까? fcv는?
혹시 쌍봉을 지나서 진짜 죽음의 골짜기를 지나야 언덕이 나오는 것은 아닐까?



고원이 있다면?
골짜기가 있다면?
해야 할 일이 다르다.



Korea's Manufacturing Sector and Imports from Australia - rba


호주중앙은행의 한국 제조업과 호주로부터의 수입에 대한 13년 12월 분석자료.
내용 좋고, 그림 좋다.


http://www.rba.gov.au/publications/bulletin/2013/dec/2.html




한국이 세계 GDP의 1.9%. 보통 1.7%로 알고 있던 것보다 많다. ppp라서 그런 듯.




ppp로 한국 일인당국민소득이 일본에 육박.





일본, 미국에서는 제조업 비중 감소.
한국은 여전히 증가.

변하지 않으면 중국에 먹힐 수 있다.





전기전자, 철강,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자동차 산업 부품, 완성차.



 조선. 슈퍼싸이클 종료.





철강. 공급과잉. 현대, 동부...



철강 전방 산업. 건설 비중 감소.



 철강, 수입에서 수출로.







Dwelling Prices and Household Income - rba


http://www.rba.gov.au/publications/bulletin/2012/dec/2.html





Conclusion

This article has analysed trends in dwelling prices over the past four decades using price-to-income ratios. The appropriate price-to-income ratio to use depends somewhat on the economic question being analysed, although those considered here all show broadly similar trends, albeit with differences in levels. In particular, price-to-income ratios in Australia were relatively stable over the early to mid 1980s before rising over the late 1980s, the 1990s and the early 2000s. From the mid 2000s, price-to-income ratios have fallen a little. The earlier rises corresponded with a period of financial deregulation and falling nominal interest rates, both of which increased households' borrowing capacity. It appears that households used this extra borrowing capacity to bid up dwelling prices, which is perhaps not surprising given the earlier period of financial regulation and the fact that households appear to be prepared to spend proportionally more on housing as their incomes rise.

Comparing similarly defined price-to-income ratios across countries, the price-to-income ratio in Australia appears to be broadly in line with those of other advanced economies, although substantially higher than the ratio in the United States or Japan, both of which appear to have unusually low ratios.

주택가격과 소득의 비율.
호주 중앙은행이 40년간의 데이타를 분석한 2012년 12월의 자료.

집값과 소득의 비율은 대부분의 나라에서 비슷한 트렌드를 보인다.
이 중 미국, 일본은 유난히 낮다.
금융규제가 완화되고 금리가 낮아지면서 가계가 추가대출여력을 집값 올리는데 썼다.

많은 나라에서 하락 트렌드가 시작되었거나, 상당히 진행되었다.
실질 주택가격, 월세와의 비율까지 고려하면 갈 길이 매우 멀다.
미국, 일본이 예외인지 아닌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
싸이클의 국면이 다를 가능성이 더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