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rch 8, 2013

lx7 - AF접사 2% 부족하지만


초점이 자꾸 뒤에 맞는다.
반셔터에서 1mm쯤 당기면 되려나...

안 맞았고


추가 테스트.

안 맞았고


맞았다.

너무 가까이 들이대면 카메라가 알아서 촛점을 2-3 mm 정도 뒤로 미는 듯한 느낌.
렌즈를 보호하기 위한 설계자의 의도가 아닌가 혼자서 상상.

역시 적당히 쓰기에는 매우 좋다.



lx7 구입 - 꽃사진용


7년째 사용하던 똑딱이가 문제가 조금씩 생긴다.
작년에 무리해서 사용한 것도 기여를 했을 것이다.

작은 들꽃을 찍기에는 배율이 낮다.
렌즈의 얼룩과 내부의 먼지도 눈에 거슬린다.
배터리가 빨리 닳는데, 이제는 배터리가 카메라 가격보다 더 비싸다.

dslr이나 미러리스도 조사를 해보았으나, 사놓고 러닝머신처럼 처박아 둘 가능성이 높아서 제외했다.
접사가 잘 되는 것을 기준으로 골라보니 LX7이 똑딱이 중에 가장 평이 좋았다.
아래는 집안에서 테스트한 것인데, 이전 카메라보다는 모든 면에서 우월하다.

일단은 만족스러운데, 자동모드에서 최대한 접사를 시도하면 촛점이 생각한 위치와 약간 다르고 심도가 너무 낮다.
며칠은 익힐 필요가 있을 것이다.




































종이꽃


둘째가 만든 종이 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