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ugust 30, 2013

시리아, 미국


영국에 이어 독일도 시리아 공습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당장이라도 공격할 기세였던 미국은 주춤하고 있다.

군사작전에 대한 회의가 발생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이라크의 수렁이 되풀이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

시리아에서 화학무기가 사용되었는지 확실하지 않고, 사용되었다고 해도 누가 사용했는지 확실하지 않다. 또 정부군에 대한 공습으로 화학무기 사용을 금지하려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다. 게다가 다른 효과적인 대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된 바도 없다.

어제까지 뚜렷해 보이던 상황이 갑자기 안개에 쌓여 버렸다.
다시 생각해보면 시리아와 관련된 혼란에 대해 관련국의 국민들이 명확히 알게 되었다.
불확실성이 증가한 것인가? 감소한 것인가?

미국은 2차대전 후 서방 세계의 경찰이었다.
소련이 무너진 후에는 유일한 세계의 경찰이었다.
이제 그러한 역할이 축소되고 있다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다.

다른 나라나 다른 기구가 미국이 과거에 했던 역할을 대치하지 못하면 힘의 공백이 생긴다.
시리아에서 화학무기로 많은 사람들이 죽은 것이 사실이고,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고 해도 미국이 나서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억제하기 어렵다.
그보다 더한 문제가 다른 나라에서 발생하고 반기문 총장이 국제사회의 개입을 촉구해도 나설 주체가 없다.

새로운 질서와 균형을 찾기 전까지 다양한 형태의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발생한 혼란의 해결이 지연될 수 있다.
이것이 그런 전조인가?





unmatched Q&A


유로강세가 멈추었다.
약세로 전환되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5월 이후 금리의 상승은 장기간 지속된 미국 경제의 회복때문이다.
QE의 종료는 당연한 결과이다.
QE의 종료를 예상한 시장의 선제적인 반응, 대응이라고 보는 것도 틀렸다고 하기는 어렵다.

저금리에 기반한 투자 자금이 신흥국에서 빠져나가는 것은 당연하다.
주식, 부동산, 실물. 구분할 이유가 없다.
신흥국 통화/주식/채권의 동반 약세도 피하기 어렵다.

신흥국의 외환보유고가 감소하면 euro는 약세를 보인다.
그런데 왜 유로가 약세가 아니라 달러가 약세였나?
신흥국이 달러와 미국채를 파나?
그래서 통화가치를 방어했나?
방어가 되겠나?

미국이 달러를 풀어서 달러약세로 신흥국경제를 망친다고 하고.
미국이 달러를 거둬들여서 달러강세로 신흥국경제를 망친다고 하고.
미국, 달러의 존재 자체가 악인가?
그것을 원시화폐, 금이 대신하면 그것은 선인가?

유럽의 경제도 회복되기 시작했다.
이미 몇개월 혹은 그 이전부터 신호는 충분했다.
지금은 확인하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유로가 강세였나?
유로의 강세가 실물경기의 회복을 반영하나?
아니면 유럽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을 반영하나?
강세였던 euro가 지금 하락전환할 이유가 있는가?

euro가 약세전환하면 dollar가 강세전환한다.
dollar가 강세전환하면 gold, oil이 약세전환한다.

oil이 약세전환하려면 시리아 관련 불확실성이 해소되어야 한다.
시리아를 포기하든지, 시리아를 공격하든지 결론이 나야 한다.
벌써 결론이 났나? 나만 모르나?

안전자산, 위험자산의 구분은 원래 무의미하다.

달러가 언제부터 위험자산이었나?
유로가 언제부터 안전자산이었나?
엔이 언제부터 위험자산이었나?
원이 언제부터 안전자산이었나?
위안이 언제까지 안전자산일까?

위험의 기준이 무엇인가?
하락 추세가 더 위험한가? 변동성이 더 위험한가?
몰라서 위험한 것인가? 많이 안다고 착각해서 위험한 것인가?

금이 좋다는 얘기가 다시 나온다.
안전하다는 것일까? 싸다는 것일까? 털기 좋다는 것일까?
기름이 좋을 때까지는 좋을까?
기름은 언제까지 좋을까?
셰일은 혁명이 아니라 마치 쿠테타같다.

달러가 미국 주식을 선행하는 듯, 마는 듯.
일본 주식이 미국 주식을 선행하는 듯, 마는 듯.
달러 강세로 가면 미국, 일본 주식이 강세로 전환될까?
그러면 혼란이 잦아들까?

미국채 약세로 시작된 혼란이 달러강세로 마무리될 수 있다는 야릇한 얘기.
이런게 결론일까? 서론일까? 아니면 네버엔딩스토리?

질문과 답들.
짝을 맞출 수 없지만, 세상은 이제 짝이 맞아가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당분간 유로, 금, 기름을 열심히 보자.
그냥 한국만 봐도 될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