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April 3, 2017

korea export 20170403


http://runmoneyrun.blogspot.kr/2017/02/korea-export-20170201.html

3월 수출은 놀라운 수준에 도달했다.
한국은행은 조만간 수출전망치와 경제성장전망치를 수정해야 할 것이다.



수출이 빠르게 증가해서 올해말 늦으면 내년 초까지 전고점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러나 3월 수출은 이미 전고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수출과 주가지수, 주가지수와 원달러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수출이 전고점을 넘는다면 주가지수도 원화가치도 그렇게 되는 것이 자연스럽다.




몇가지 고려 사항.

1) 수출 증가율,수입 증가율이 과거 경기호조 시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고점과는 거리가 있다.
2) 수출 증가율보다 수입 증가율이 높다.
3) 무역수지, 경상수지의 감소 추세가 유지될 수 있다.
4) 소비증가, 투자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5) 원화강세는 세계경기회복의 결과이고, 트럼프와 크게 상관없다.
6) 무역액 회복에서 물가의 역할이 감소하면서 수출물량, 수입물량의 증가가 중요해질 것이다.
7) 물량이 증가하는 분야는 빈 창고를 채우는 수준을 넘어서 호황에 대비하고 있거나, 호황이 이미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경기불황으로 인해 경상수지흑자가 증가한다는 소리를 5년동안 귀에 못이 박이게 들은 것 같다.
거기에 과거 일본에서처럼 고령화로 인한 구조적인 소비감소와 수입감소도 기여한다고 한다.
그러나 전세계 경기불황을 함께 겪을 때에도 적자가 나는 나라가 더 많고, 인구구조의 고령화는 일부 후진국을 제외하면 전세계 공통의 문제이다.

한국의 무역수지가 장기적인 우상향을 유지하고 있으나 단기적으로 수출입과 반비례한다.
향후 몇년간 수출입이 증가한다면, 이 기간 무역수지가 증가할 가능성은 적다.
그러나 흑자를 유지하는 한 원화강세압력을 나타낸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
거기에 해외투자자금의 유입도 꾸준하다면 민간이나 정부가 그만큼의 달러를 퍼내야 원화는 현상유지를 할 수 있다.



요약

3월 수출 서프라이즈.
수출과 주가지수는 초장기 동행.
주가지수와 외국인 한국시장 매수는 중단기 동행.
주가지수와 환율은 대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