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8, 2014

sec 1Q2014 estimate





매출이 감소하고, 영업이익이 정체되었다.
2011년 1분기와 흡사하다.

어떻게 벗어났나?
갤럭시 s에 이어 s2, s3, note1, 2를 연달아 내놓고 전부 성공시켰다.
IM부문의 매출, 영업이익, 이익율이 모두 증가했을 뿐 아니라, 반도체, 디스플레이부문의 실적까지 견인했다.
그것이 내부거래의 지속적인 증가에 반영되고 있었다.

지난 4분기에 매출이 정체되고 이익이 감소하면서 내부거래가 줄었고, 디스플레이의 매출, 영업이익이 줄었다. 내부에서도 CR이 진행된 흔적으로 보인다.







나머지 세 부문의 지난분기까지 매출을 보면 이미 3년전에 매출이 정체되어 전혀 성장하지 못했다. 이제 성장동력이던 스마트폰의 매출 증가에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

만약 성장을 추구한다면 반도체, 디스플레이에 대한 설비투자를 과거처럼 진행하는 것이 가장 생각하기 쉬운 것이다. 그러나 치킨게임이 완료된 메모리나 아직 선두업체와 격차가 존재하는 ap, 파운드리 등에서는 설비투자만으로로는 성장을 이루어 내기 어렵다. 그저 업계 전체의 이익율만 낮출 뿐이다. 일본, 중국에서 진행되는 디스플레이의 설비투자는 향후 수년 이상의 공급과잉이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이다. lcd뿐 아니라 대형 oled까지 그럴 조짐이 보인다.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지 못하면, 삼성의 대규모 설비투자는 업계 전체에 독이 될 가능성이 높다.

성장할 수 없다면 비용을 줄여서 이익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 생산이 진행되는 경우에는 CR에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에 베트남 등의 해외 생산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그렇게 해도 매출의 증가없는 이익의 증가는 곧 한계에 도달하게 된다. 삼성전자의 이익율은 지금도 높은 수준이다. 역사적으로도 그러하고 다른 대형 it기업과 비교해도 그러하다.


삼성전자가 그런 상황에서 어떤 일을 하게 될까?

성장이 둔화되면 내부에 쌓아서 썩히거나, 대주주가 빼돌리는 것은 과거의 한국식이다.
성장이 둔화되어도 끝까지 투자해서 장렬히 산화하는 것은 일본식이다.
성장이 둔화되면 그 때부터 주주환원이 시작되는 것은 고전적인 서양식이다.
성장이 둔화되어도 주주환원이 시작되지 않으면 상어들이 덤벼드는 것은 최근 서양식이다.

100년 동안 성장하는 것. 어렵지만 모두가 편안하다.
삼성이 할 수 있을까?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capital-recycling-us-vs-japan.html




------------
추가







dog dividend etf


http://www.thestreet.com/story/12616002/1/woof-new-etf-applies-dogs-of-dow-theory-to-emerging-markets.html

https://www.google.com/finance?chdnp=1&chdd=1&chds=0&chdv=1&chvs=Logarithmic&chdeh=0&chfdeh=0&chdet=1396928695112&chddm=172040&chls=IntervalBasedLine&cmpto=NYSEARCA%3AIDOG%3BNYSEARCA%3AEDOG%3BNYSEARCA%3ASPY%3BNYSEARCA%3ADIA&cmptdms=0%3B0%3B0%3B0&q=NYSEARCA%3ASDOG&ntsp=1&fct=big&ei=J3BDU8iyEYaOkgWzlAE




http://www.alpssectordividenddogs.com/funddata/edog



idog: ALPS International Sector Dividend Dogs ETF

Security
METSO OYJ 3.55 hel
BANCO SANTANDER SA 8.29% sp
NIPPON ELECTRIC GLASS CO LTD 3.02%
YARA INTERNATIONAL ASA 7.51 sto
NATIONAL AUSTRALIA BANK LTD 5.42 au
WESTPAC BANKING CORP 5.05 au
STORA ENSO OYJ-R SHS 3.79 hel
ENI SPA 5.82% it
SEADRILL LTD 11.21%
BAE SYSTEMS PLC 4.8
SSE PLC 5.66
ASAHI GLASS CO LTD 3.06%
TELECOM CORP OF NEW ZEALAND 6.37 nze
CANON INC 4.1%
HOYA CORP 2.11%
SANOFI
ERICSSON LM-B SHS
GDF SUEZ
TERNA SPA
ROYAL DUTCH SHELL PLC-A SHS
BELGACOM SA
TELSTRA CORP LTD
BEZEQ THE ISRAELI TELECOM CO
WESFARMERS LTD
E.ON SE
SINGAPORE PRESS HOLDINGS LTD
TOTAL SA
ORKLA ASA
UPM-KYMMENE OYJ
WOOLWORTHS LTD
NOKIAN RENKAAT OYJ
JAPAN AIRLINES CO LTD 3.77%
SANDVIK AB
SKYCITY ENTERTAINMENT GROUP
ISRAEL CHEMICALS LTD
SKY NETWORK TELEVISION LTD
STATOIL ASA
ORICA LTD
TAKEDA PHARMACEUTICAL CO LTD 3.98%
ASTRAZENECA PLC
IMPERIAL TOBACCO GROUP PLC
EISAI CO LTD 3.85%
SWEDBANK AB - A SHARES
GLAXOSMITHKLINE PLC
ZURICH INSURANCE GROUP AG
RICOH CO LTD 2.93%
TESCO PLC
OPAP SA
DREYFUS TREAS PRIME CASH MGMT/INST



sdog, idog은 dia, spy와 비교시 비슷한 정도.

edog의 며칠간 성과는 좋다. gazprom, lenovo 등


cf. dog = dow short etf





monsanto, syngenta






SYT Revenue (Quarterly) Chart




monsanto


MON Chart
MON data by YCharts



MON Chart
MON data by YCharts



MON Chart
MON data by YCharts



MON Price to Book Value Chart



MON Chart
MON data by YCharts



MON Chart
MON data by YCharts





syngenta


SYT Chart
SYT data by YCharts



SYT Chart
SYT data by YCharts


SYT Chart
SYT data by YCharts



SYT Price to Book Value Chart



SYT Chart
SYT data by YCharts









오만함에 대한 할인 - arrogant guys of google



Short Google, Because Arrogant Behavior Has Its Limits

http://seekingalpha.com/article/2128253-short-google-because-arrogant-behavior-has-its-limits?isDirectRoadblock=false&uprof=44



애플이 휴대폰 업체 전체 이익의 70%를 가져갔을 때, 그것은 위대함의 증거였다.
그러나 전후방 업체들의 이익을 독차지하는 것은 다른 문제였다.

아이폰 부품을 남품하고, 조립하는 아시아 하청 업체들의 평균 영업이익율은 3% 수준이었고, 많은 업체들은 아이폰에 납품을 시작하면서 파산을 했다. 한국, 일본, 중국 모든 나라에서 벌어졌던 일이다. 오로지 소수의 독과점 영역을 보유한 업체들만 적정한 이익을 가져갈 수 있었다. iFactory, foxconn 폭동 등은 애플의 놀라운 성취와 떼어서 생각할 수 없다.

아이폰을 출시한 통신사들은 가입자유치 경쟁에서는 승리해도 증가하는 보조금 덕분에 이익을 늘릴 수는 없었다. 몇년전 미국에서 시작해서 최근 중국, 일본까지 확산되어, 이제 일단락되어 가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애플의 무차별적인 특허와 애플의 삼성이나 여타 업체들에 대한 여러 소송들은 자체로 거만함의 극치였다.


그러나 애플을 비판하는 것에는 이제 관심이 없다.

중요한 것은 오만방자함을 천하에 떨치는 기업은 다른 것을 보지 않아도 기업의 정점근처에 있다는 것을 높은 확율로 짐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애플의 최고 시절은 벌써 2년 전에 지나갔다. 정확한 타이밍을 원하는 것이 아니면 그 정도로 충분하다.
매출, 매출증가율, 판매대수, 판매대수증가율, 영업이익율, 이익증가율 등 어떤 숫자들을 들여다봐도 당시에 정점근처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다만 확인이 나중에 가능할 뿐이다.


기업의 행태를 겸손함, 오만함이라는 잣대로 판단하는 것이 가능한다고 본다면 지금 구글은 어느 정도일까?

최근의 비대칭적 주식분할을 통해 창업자 둘이 앞으로 적어도 수십년은 아무런 외부의 방해 없이 구글을 쥐고 흔들수 있게 되었다. 그들의 천재적인 경영능력이 구글에 꼭 필요하지 않거나,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져도 견제할 방법이 없다.

2년 전의 애플보다 현재의 구글이 더 오만한가?
내가 보기에는 그렇다.
저 위의 글을 쓴 저자의 심정이 완전히 공감이 된다.

구글의 오만함을 할인해야 한다면 어느 정도일까?
10% 중반의 안정적 성장을 유지하는 기업의 적정 per가 20정도가 적당하다면, 15정도면 충분히 할인된 것일까?
이러한 지배구조에 대한 할인이 시장의 컨센서스가 된다면 미국이 다시 원래의 단일한 주식 구조로 돌아가게 될까?

전부 먼 훗날의 얘기일 것이다.
그러나 중요한 할인요인을 시장이 간과하고 있는 것이라면, 조심할 필요가 있다.

중국에서 우선주를 발행하는 것이 호재라고 주장하는 외국 찌라시들이 있다.
한국에서 20년동안 우선주가 무슨 일을 겪고 있는지 보면 그런 소리를 하기 어려울 것이다.
우선주의 탈을 썼든, 채권의 탈을 썼든, 전환, 배당, 상환 등 무슨 옵션을 가졌든 자본 구조가 복잡해지는 것은 자체로 심각한 할인 요인이다.
구글은 기존 주식의 반을 우선주(무의결권주)를 바꾸었고, 앞으로 제한없이 발행할 수 있게 되었다.

민주주의는 일인당 한표, 주식회사는 한주당 한표.
이것이 지켜지지 않으면, 다른 가치도 지켜지기 어렵다.
누군가 자신의 지분보다 더 많은 권리를 행사할 자격이 있다고 믿고, 그것이 정당화되는 것은 그것이 구글이든 삼성이든 할인될 충분한 이유가 된다.



오만함에 대한 할인.

국민과 소액주주를 졸로 아는 재벌 총수들의 형이 확정되거나, 그들이 감옥에 갖히는 날 주가가 상승하는 나라에서나 관심을 두고 있는 줄 알았다.




----------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one-stock-one-vote.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google.html

http://www.businessweek.com/videos/2014-04-07/why-mark-mobius-won-t-be-investing-in-alibaba-ipo

마크 모비우스가 알리바바의 지배구조에 대해 의문을 표시한다. 그가 다른 기업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표시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을 듯.

http://www.bloomberg.com/news/2014-04-07/mobius-buys-technology-stocks-amid-internet-selloff.html
“If you look at Tencent for example, it’s come down about 20 percent and that’s a pretty good correction,”


berkshire
facebook
google
zinga
aliba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