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25, 2013

LGE 3q13 - 오리무중





가전TV에어컨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안정적이다.
계절성이 존재하지만 문제될 이유가 없다.

휴대폰은 최악의 시기는 지났으나, 올해 들어 모든 면에서 정체되었다.
주목할만한 제품을 2년 전부터 시장에 내놓고 있지만, 시장에서 팔지를 못하고 있다.
변화를 기대할 수 있으나 경쟁이 심화된 시장에서 이익율을 언제 회복할 지 알기 어렵다.




휴대폰의 판매대수 증가가 매우 낮다.
스마트폰의 판매대수는 정체되었다.
스마트폰의 판매비중은 지난 분기에 비해 감소했다.
전체 폰의 판매단가는 길게 보면 2012년부터, 짧게 보면 2013년부터 감소중이다.

단가가 낮아지고, 수량은 정체되니 매출이 줄고 있다.
매출이 줄면서 비용(연구개발, 마케팅 둘 다)만 증가하니 이익이 줄고 있다.
이익율이 감소하면서 다시 적자에 빠져들었다.
내용상 팬텍이나 다를 바 없다.

lg는 고가폰에서 대박을 노리고 있으나, 고가폰 시장은 애플과 삼성의 시장일 뿐 다른 업체들은 들어간 본 적이 없는 곳이다.
망해가는 노키아는 피처폰, 저가스마트폰, 윈도폰에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LG는 중국에서는 저가폰에 퇴출되었고, 미국, 유럽에서는 고가폰에 밀리고 있다.

세계 시장의 크기는 연간으로도 분기별로도 커지고 있다.
현재 10억대 미만에서 향후 5-6년동안 10억대 이상 커질 수 있는 시장이다.
고가폰 시장의 비중이 감소하고 있지만, 규모가 감소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성장하는 시장에서 LG의 자리가 보이지 않는다.

가전과 붙어있는 한 휴대폰의 생존이 크게 의심되지 않는다.
그것이 장점일 수도 있고, 단점일 수도 있다.
3분기의 마케팅이 4분기부터 성과를 낸다면 전처럼 2분기까지는 실적 개선이 이어질 것이다.
그러나 이후 벌어질 일이 전혀 짐작이 되지 않는다.


요약하면

lg전자의 가전 부문은 안정적이다.
lg전자의 휴대폰 부문은 노키아-MS, 모토롤라-google, htc-?, blackberry-?, 팬텍-?에 비해 망할 가능성이 적다.
LG전자의 현재 시총에 휴대폰의 가치가 거의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회사를 분할하거나 팔지 않으면 가치를 실현할 방법이 당분간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