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November 13, 2015

term spread since 1919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3/extended-term-spread.html

http://bonddad.blogspot.kr/2015/03/no-yield-curve-is-not-forecasting.html

전에 term-spread를 1934년까지 확장했으나 대공황 이전 시기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었다.




https://philosophicaleconomics.wordpress.com/2014/06/15/whos-afraid-of-1929/

1919년까지 추가로 확장해보니, 대공황 이후 20년 이상의 기간 동안 장단기금리차는 경기예측에 크게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을 확인.

대신 물가, 실질금리, 고용 등 다른 지표를 봐야.





10년 전후의 장기금리와 3개월 전후의 단기금리가 대공황 이후 20년 이상 크게 벌어진 채로 유지되었다.

저금리, 저인플레이션, 저성장의 시기. 1929 - 1949
  대공황이후 경기회복 징후.
  37년의 긴축 이후 다시 침체.
  2차 대전.

고금리, 고인플레이션, 고성장의 시기. 1950 - 2008
  전반 30년: 미국 vs 소련. 냉전
  후반 30년: 미국의 시대

저금리, 저인플레이션, 저성장의 시기. 2009 -
  2007년 단기금리 고점. 29년과 비슷.
  2015년 연준 금리인상한다면 37년과 비슷?
  G2시대: 미국 vs 중국


Q 1. 30년 이후의 세계, 37년 이후의 미국.
Q 2. 중국의 금리 싸이클.


------------
추가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1/30.html


미국의 물가, 장기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