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2, 2015

volkswagen news



http://www.cnbc.com/2015/10/01/volkswagen-scandal-creates-brisk-resale-activity-online.html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폭스바겐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고. 여기도 저점매수?

http://blogs.wsj.com/chinarealtime/2015/09/28/why-volkswagens-problems-dont-include-china/

중국에 디젤승용차 시장은 거의 없는 듯. 이정도인 줄은 몰랐다는.

http://www.latimes.com/business/autos/la-fi-hy-volkswagen-dealers-emissions-scandal-20150928-story.html

미국 폭스바겐 딜러들 고생 중.

http://www.wsj.com/articles/volkswagen-may-not-face-environmental-criminal-charges-1443567204

미국 환경법 관련 형사 고발은 없을 지도. 의아.

Volkswagen AG to be Removed from the 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http://www.sustainability-indices.com/images/150929-statement-vw-exclusion_vdef.pdf

폭스바겐이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지수에서 빠질 것이라고. 당연.

http://www.usatoday.com/story/money/cars/2015/10/01/volkswagen-sales-struggle-scandal-affects-customer-perception/73145740/

폭스바겐의 미국 9월 판매량은 이전과 비슷하나 예상보다는 높고, 시장대비로는 낮다.
스캔들의 효과가 온기로 반영되는 10월 판매를 봐야 영향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http://www.smh.com.au/business/retail/volkswagen-could-face-billiondollar-fines-in-australia-20151001-gjypkn.html

호주에서 대당 9억씩 벌금을 때릴 수도. 관련된 차가 약 4만대라 최대 36조의 벌금.


미국, 호주에서 팔린 5십몇만대만으로도 최대 50조.
1000만대 이상이 팔린 다른 나라도 벌금 추정 합산 대열에 일단 동참할 듯.
리콜, 환불, 소송 등까지 고려하면 아직 전체 비용 추산 불가.
브랜드별로 뽀개 팔아도 비용 마련 가능할지 의문.

----------

추가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5-10-01/volkswagen-too-big-to-fail-for-germany-s-political-classes

대마불사. 독일 정부의 정치적, 외교적 개입을 피하기 어려울 듯.


http://people.stern.nyu.edu/adamodar/pdfiles/blog/VWScandal.pdf






els, 홍콩 h지수 선물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9/els-run.html

국내 증권사들이 els헤지를 자체적으로 하는 비율이 증가한 모양이다.
한국인들이 싫어라 하는 국부유출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해볼만한 일이기는 하지만, 능력이 필요하다.

홍콩H지수 급락에 증권사 ELS운용 손실 ′비상′
http://www.newspim.com/view.jsp?newsId=20150925000397&fromurl=na 
"과거에는 국내 증권사들이 ELS 발행에 따른 위험을 없애기 위해 똑같은 구조의 ELS를 외국계 금융사에서 매입하는 백투백(Back-to-back) 헤지 방식을 택했다. 또 ELS와 짝을 이루는 주식 ELW를 헤지에 활용하기도 했으나 ELW 시장이 위축되면서, 최근에는 유동성이 풍부한 홍콩 H주 선물·옵션을 주로 활용하고 있다."

"국내 증권사가 자체적으로 헤지하게 되면 헤지 비중이나 방향성, 변동성 포지션을 다양하게 활용해 추가적인 이익을 낼 기회가 생긴다."

그런데 최근 증시 급락의 여파로 직접 헤지를 하던 증권사의 손실가능성이 증가했다.

[단독] 증권사 조단위 ELS 손실 리스크 노출…바클레이즈 등 홍콩FCM, H지수 거래 중단 통보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5/10/01/2015100100956.html
"만약 국내 증권사들이 다른 FCM 파트너를 찾지 못한다면 H지수를 헤지하지 못해 발생하는 손실 리스크는 증권사가 온전히 떠안아야 한다. 증권사 입장에서는 H지수가 계속 하락하지만 ‘녹인’에 진입하지 않을 경우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된다. ELS가 ‘녹인’에 진입한 뒤 손실 상환이 확정되면 그 손실 금액은 모두 ELS 투자자들에게로 전이되기 때문에 증권사 입장에서는 차라리 낫다."

한국의 증권사들에게 els가 녹인되는 것을 바랄만한 충분한 이유가 생겼다는 것도 주목할 일이지만, 신규발행되는 els의 규모가 이전에 비해 몇분의 일로 감소하면서 수급의 불균형이 커지고 있다는 것은 다른 측면이다.

ELS 발행량 급감에 HSCEI 재등장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93015183765280&outlink=1
"지난 3월 ELS 발행량이 10조2978억원으로 사상 두번째로 많은 금액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대부분의 자금이 지난 9월에 조기상환되지 못하고 묶인 것으로 보인다."

증시 급락으로 els 조기상환이 불가능해지면서 9월에만 수조 이상의 자금이 묶여있고, 정부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다시 발행되기 시작한 홍콩 h지수 관련 els로 새로 유입되는 자금의 규모도 이전의 1/3에 불과하다.
홍콩 주식시장, 선물시장에 새로운 자금이 유입되지 않으면 한국의 증권사들이 els헤지를 위해 현재 보유하고 있는 포지션은 그대로 외부 환경의 변화에 노출된다.

중국증시가 7일까지 일주일간 쉰다고 하니 홍콩시장의 변동성도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이후에 벌어질 상황에 대해서는 모든 시나리오가 가능하다.
이제는 els가 중위험 중수익 상품이라는 새빨간 거짓말을 공개적으로 반박하는 제도권 인사들도 보인다.

기지개 켜는 중국 펀드… "홍콩H주 주목하라"
http://economy.hankooki.com/lpage/stock/201509/e20150922174640141730.htm
증권사 못믿는 투자자…"브라질 지금이 살 때"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92514105073827&outlink=1

고점 대비 많이 하락했다는 이유만으로 브라질 국채, 홍콩h지수로 돈을 벌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리턴 vs 리스크를 판단하기 전에 감당할 수 있는 리스크인지를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요기 베라
'희망은 전략이 아니다.' 출처 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