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August 31, 2014

the stability of bicycle



2011년에 자전거의 안정성에 대한 글을 올렸고, 이후 몇 가지 재미있는 일이 있었다.

자이로스코프를 이용해 잘 안넘어지는 자전거가 나왔고, '절대' 안 넘어지는 오토바이가 나왔다.


http://freethoughtblogs.com/singham/2013/11/06/the-puzzle-of-bike-stthe-amazing-stability-of-bicyclesability/



로봇조차 자전거를 탈 정도로 자전거의 내적인 안정성이 높다고.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joshbechtel/the-bicymple



사업적으로 성공했는지는 모르나 킥스타터에 올라왔던 것이라고.
체인이 없이 뒷바퀴를 그냥 돌린다. 불편하겠지만, 간단한 구조.
안정성은 감소할 듯.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30&aid=0002277882



앞 바퀴 내부에 디스크를 넣고 모터로 돌려서 자이로스코프 효과로 넘어지지 않게 만든 자전거. 한나절이면 누구나 자전거를 배울 수 있다고.




하버드가 주목한 韓청년…1인용 전기차로 세계 흔든다
http://news1.kr/articles/?1492658
"그러나 모터사이클은 정차할 때 두 발을 땅에 내려 균형을 잡아줘야 하지만, C-1은 그럴 필요가 없다. 두바퀴로 굴러가지만 '절대' 쓰러지지 않는다."


[실리콘밸리 통신] 넥슨 김정주 회장 사로잡은 ‘전기 이륜차’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50&aid=0000033659




바퀴가 아니라 몸체 내부에 모터로 돌아가는 자이로스코프를 장착하고 있다고.








예전 글.

--------------
자전거의 안정성
 2011/11/21 13:21


지인이 최근 외발자전거를 타기 시작했다.
외발 자전거를 타는 것은 자체가 신기한 일이지만 두발자전거를 타는 것도 당연한 것은 아니다.
4발, 3발자전거가 안정되게 서 있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세 발 사이에 무게중심이 놓이면 넘어질 이유가 없다.
그러나 2발자전거(bicycle)는 정지상태에서 스스로 안정성을 유지할 수 없는데, 달리게 되면 어느 정도 안정성을 유지한다.
이것을 설명하면서 자이로스코프 효과라는 것을 이유로 들곤 하지만 이해가 안 되거나 믿음직하지가 않았다.

주된 이유는 내가 자전거를 배우는데 오래걸렸기 때문이다.
국민학교 4학년때 한 번 시도하고 포기한 다음 6학년이 되어서야 겨우 탈 수 있었다.
당연히 어른 자전거를 타는 것이다.
페달이 잘 닿지 않아서, 처음에 출발을 위해서는 '옆타기'를 일단 마스터 해야되기 때문에 겁이 많고 작은 애들은 넘어져서도 땅과 그리 멀지 않을 때가 되어서야 배울 수 있는 것이 정상이었다.
그래서 6학년이 되어서야 자전거를 탈수 있었지만 2년이 걸린 것도 그리 늦은 것은 아니었다.

옆타기에 비하면 안장 위에 타는 것은 매우 쉬운 것이다.
애들 자전거로 자전거타기를 배운 딸들에게 옆타기를 시켜보면 엄두도 못내는 것을 보면 확실히 알 수 있다.
그러나 안장에 타는 것도 적어도 며칠은 뒤에서 잡아주는 사람이 필요했다.
옆타기든 안장타기든 바퀴는 돌고 자이로스코프 효과는 나타난다.
자전거가 저절로 중심을 잡는 것이라기 보다는 사람이 중심을 잡는 법을 배운다고 생각했고 나중에 자전거가 스스로 안정성을 유지한다는 얘기를 들어도 별로 공감이 되지 않았다.

사람이 두발로 중심을 잡고, 걷고 뛰는 것도 실제로는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바퀴와 관련된 효과는 개입될 여지가 없다.
사람이 한발로 중심을 잡는 것은 그런 관점에서는 불가사의하다.
자전거타는 법을 배우는 것은 두발이든 외발이든 몸의 중심을 잡는 기술을 배우는 것이라는 점에서 자동차 운전을 배우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문제이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전거의 원리에 대한 알아보다 재미있는 글을 발견했다.


자전거의 안정성

자전거가 안정성을 유지하는 원리에 대해 분석하고 실험한 글이다.
1970년도에 발표된 글을 2006년에 다시 실은 것을 보면 36년 동안 자전거의 원리에 대해 이보다 잘 된 연구가 별로 없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결론은 자전거의 안정성에 타는 사람의 기술, 자이로스코프 효과, 무게중심을 낮추는 토크, 캐스터 효과가 모두 작용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내용을 보면 각각의 효과를 상쇄시키는 자전거를 만들어서 실험했지만, 좀 더 어렵더라도 모든 자전거를 다 탈수 있었다는 것이고, 다만 사람이 타지 않고 그냥 밀었을 때 안정성이 차이가 난다고 한다.
결국 자전거의 구조, 기능적 한계를 사람이 모두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고 기존에 알려진 효과는 부수적인 것이라는 것이다.


위 실험의 연장선에서 코넬대에서 올 해 발표한 아래의 모델은 자이로스코프 효과와 캐스터 효과를 인위적으로 제거한 것이다.


그렇다고 복잡한 제어장치가 달린 것도 아니다.
그저 무게를 적절히 배치한 것만으로 시속 5마일 (8 km) 이상에서 스스로 중심을 잡는다고 한다.
"Researchers at Cornell, however, have created a tiny bike that generates neither of those effects yet, thanks to carefully calibrated mass distribution, still stays vertical when moving over 5MPH."

자이로스코프 효과라는 것도 바퀴의 속도가 빠르고 무거워야 잘 나타난다는 것을 생각하면 실제 자전거를 탈때 어느 정도 이상의 속도에서는 자전거의 구조가 영향을 주지만 느린 속도에서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의 기술이 점점 중요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디나 마찬가지겠지만 어려운 상황에서는 기계보다는 사람이 중요한 듯하다.




Thursday, August 28, 2014

스페인이 잘 나가고 있는 이유, 독일이 잘 나갔던 이유, 어떤 나라들이 지지부진한 이유



스페인 vs. 이탈리아 경기회복 강도 차이의 이유
http://www.kcif.or.kr/front/board/boardView.do

ㅁ [스페인 vs. 이탈리아] 스페인 경제가 최근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이탈리아는
    경기 재침체를 겪음

    ㅇ 2분기 중 스페인의 전기대비 성장률은 0.6%(e)로 전기 0.4%에 이어 호조세. 이탈리아는 
        -0.2%(e)로 전기(-0.1%) 감안 시 경기 침체에 재진입 

ㅁ [회복세 차이의 이유] 기업의 원가 절감과 구조개혁 정도 차이가 최근 성장률 격차로 시현
    ㅇ (노동비용 감축 차이) 노무비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 향상이 수출 실적의 차이로 연결
    ㅇ (기업수익 증가) 기업 수익 면에서도 스페인이 이탈리아 보다 우위. 최근 노사협상의 유연성 
        확보 판단으로 해외 자본의 스페인 제조업 투자 확대
        - 스페인은 낮은 임금을 바탕으로 자동차, 통신, 관광산업 등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이탈리아는 주력 산업인 섬유ㆍ의류 산업 등 부진 지속
    ㅇ (재정효과) 긴축정책 완화 규모의 차이와 그간의 내수 위축 시기 이연된 소비의 유입 강도에서 차이
    ㅇ (구조개혁 정도) 구조개혁 이행이 강제되지 않았던 이탈리아의 성과가 저조했고 이는 회복세 
        약화로 시현

ㅁ [평가 및 전망] 스페인 사회가 구조조정의 고통을 분담하면서 성장 제고 효과를 본 반면
    이탈리아는 'No pain, No Gain'의 덫에 갇힘
    ㅇ 3분기 전기대비 성장률 격차는 기저효과 등을 고려하면 2분기 보다 줄어들겠지만 구조조정 
        성과 차이는 중장기적으로 영향
    ㅇ 스페인의 경우 저임금과 고용 유연화 등을 통해 기업 수익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독일이 
        '02~08년 동안 보였던 모델(아젠더 2010)과 유사
    ㅇ 이탈리아는 Renzi 총리 취임 이후 오히려 구조개혁과 선거법 개정 등이 지연되고 있다는 평가
    ㅇ 이탈리아의 경기침체 지속 등이 뒤처지고 있는 프랑스의 정치ㆍ경제 이슈와 맞물릴 경우 유럽
      중심부의 새로운 문젯거리
로 부각될 우려 상존


------------
이상은 국제금융센터의 보고서 요약문이다.
평소의 내 생각과 전혀 다르지 않은데, 정리가 매우 잘 되어 있다.

남유럽에서도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
이탈리아의 문제는 현재 프랑스의 문제와 다르지 않다.

2000년대 중반 유럽 전체가 대호황의 한가운데 있을 때 독일은 유럽의 병자 소리를 듣고 있었다.
그 때 독일이 진행한 구조조정, 금융위기 이후에 스페인이 진행한 구조조정의 결과로 노동비용이 감소하고, 기업의 이익이 증가하고, 수출이 증가하고, 투자가 증가하는 선순환이 나타났다.


-------
지나면 쉬운 일이다.
남의 얘기라고 하면 당연히 저런 처방을 하게 된다.
미국은 긴축으로 인한 고통분담에서 예외였다는 불평이 많지만 미국조차도 위기 이후 디레버리징을 충분히 했고, 자산거품을 제거했다.

이것이 일본에서 20여년간 충분히 진행되었는가?
그렇다고 본다.
한국과 비교해서 임금, 물가, 자산가격이 높지 않거나 싸다.
실질, 혹은 구매력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고 명목환율로 단순 환산한 가격이 그렇다는 것이다.

그럼 한국에서 충분히 진행되었는가?
한국은 남의 얘기가 아니다.
이해관계가 걸려 있으면 딴소리가 나온다.

벌써 가계부채로 3-4년째 헛소리들이다.
가계신용 자료만 나오면 기사들을 돌려가면서 베끼고 또 베끼고, 학계, 정계, 무슨 단체 등 여기저기서 걱정을 하면서 아는 척을 한다.
그러나 숫자 하나 제대로 들여다 보는 자가 여전히 없다.

가계부채가 감소하려면 부동산 가격이 내려가도록 하면 된다.
그게 전부이다.
그러나 그것을 참겠다는 사람이 있나?
그게 부자들만의 생각인가?
집값이 안 내려가면 어떻게 하면 되나?
물가가 올라가면 된다. 그러고 오래 버티면 된다. 잘들 하고 있다.
조심할 것은?
물가가 내려가면 안 된다.
지금 물가가 내려가나? 아니다.
그래서 디플레이션인가? 아니다.
그런데 교수라는 것들이 또 헛소리를 한다.
요즘은 초등생도 디플레이션이 뭔지 안다. 에라 이뭐병들아.

가계부채가 시스템에 위협이 안된다는 결론을 낸 뒤로 2년 동안 들여다 보지도 않고 있지만, 달라진 것이 없다.
그러니 갑자기 대박이 날 것 같지도, 어느날 갑자기 한국이 부동산, 가계부채때문에 망할 것 같지도 않다.

자영업자, 고령층, 신용불량자의 문제나 소득 양극화의 문제가 시스템의 문제가 될지 안 될지는 거의 전적으로 정치적인, 요즘 잘나가는 이의 표현대로라면 정치경제학적인 문제이다.

그렇다고 이것이 정치문제이고, 경제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아니다.
이것을 가계부채의 문제나 부동산의 문제로 보는 것은 논점을 흐리고, 삽질을 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말씨름 해봐야 소용없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한국은행은 몇년간 가계부채에 관해 헛소리를 한 적이 없다.
수장이 바뀌어도 그렇다.)

그렇다고 짱돌을 들면 해결되나? 글쎄다.
가만히 있으면 좋아질까?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고통의 바다를 지나겠지.
그러면? 입이나 주먹만 있는 자들 말고, 생각이 있는 자들이 만나야 답이 나오지 않겠나 싶다.
그런 자들이 얼마나 있는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머리를 빌리는 나라라서 사람이 있어도, 그런 자리에는 없을 것같다.








investment cycle - FRED series


투자싸이클 초기
- 가동율 상승
- 자기자본, 이익으로 투자

투자싸이클 후기
- 가동율 횡보/하락
- 이익감소
- 타인자본, 부채로 투자
- 단기금리상승, 장단기금리차 감소/역전

이상은 미국의 장기 (-10년) 투자싸이클을 설명하기에는 적당하다.
한국은 단기(길어야 4-5년, 2000년대 2년) 재고싸이클의 영향이 매우 크다.
보통 경기 싸이클이 다른 나라보다 짧고, 투자싸이클과 관련된 외부 변수와 간섭이 심하다.
미국보다 싸이클의 국면을 파악하기 어려우나, 미국경기와 중국경기에 적당한 가중치를 주면 짐작은 할 수 있다.
다만 중국 정보는 질이 매우 낮아서 예측력이 거의 없으니, 주변국의 정보로 중국의 상황을 추측하는 것이 더 낫다는 점이 한계이다.


















durable goods and capital goods - FRED series


durable goods order: surge
vehicle mile:  sign of recovery

capital goods order: steady increase




































Wednesday, August 27, 2014

the uglier, the better




성장이 아니라, 순환이라면 그렇다는 것이다.
누가 누가 더 못 생겼나를 판단하기도 쉽지 않다.
그러나 최악은 누가 뭐래도...


그런데 못생긴 것들 중에서도 은행은 다르다.
출력의 차이가 아니라 아예 다른 종류의 펌프처럼 보인다. 아예 다른 종류의 전원이거나.
은행의 앞날이 궁금해진다.





Tuesday, August 26, 2014

질 수 없는 중국, 이기기 힘든 한국



The Chinese Communist Party Just Opened a WeChat Account

An eclectic social media debut for the world's largest political organization.


http://www.foreignpolicy.com/articles/2014/08/25/the_chinese_communist_party_just_opened_a_wechat_account


헐이다.
중국에서 벌어지는 중국공산당의 중국기업 편들기는 상식을 뛰어넘는다.
반대로 한국에서 벌어지는 한국정부의 한국기업 때리기도 상식을 뛰어넘기는 비슷하다.

한국의 기업이 미국, 일본의 기업과 동일한 조건에서 경쟁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수십년간 많은 분야에서 비슷한 위치에 도달한 기업들이 나왔다.
돌이켜보면 그것은 과거의 선진국들이 중국처럼 노골적으로 자국 기업을 편들고, 외국 경쟁기업의 영업을 봉쇄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중국에는 중국정부의 규제를 통해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같은 미국기업에 버금가는 규모의 인터넷 거인들이 탄생했다. 일본, 유럽에는 쓸만한 인터넷 기업이 눈을 씻고 봐도 몇 개 없지만, 중국처럼 했다면 미국기업에 시장의 대부분을 내주지 않았을 것이다.

중국에는 대형 인터넷 기업 뿐만 아니라 크고작은 기업들이 벤처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고, 엄청난 자본력으로 한국, 일본, 미국의 기업들을 흡수하고 있다. 이 중 많은 기업들은 미국에 상장해서 미국의 자본을 흡수했고 이 돈과 중국정부의 보호를 이용해 성장했다. 미국은 그러면서도 자국 기업의 경쟁력이 훼손되었다고 할 수 없으니 놀라운 나라이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한국정부에 의해 게임, 결제, 검색, 스트리밍, 공유 등 산업적, 경제적으로 의미가 있는 거의 모든 인터넷, 모바일 분야에서 한국의 기업들만 과도하고 비대칭적인 규제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기업들이 한국기업은 시장을 외국기업에 내주고, 일본, 중국, 미국 시장에서 살 길을 찾고 있다. 여가부 관련 장관, 관련 국회위원들을 보면 창조경제시대에도 바뀔 것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청소년보호, 인터넷지역상권보호, 중독자보호, 프라이버시보호, 인격권보호, 초상권보호, 저작권보호, 보호할 것이 많기도 하다. 대한민국 정부가 저렇게 열심히 국민을 보호한다는데, 정말 보호를 받는 국민은 잘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보호받지 못하는 한국 기업들은 잘 보인다. 또 한국정부 덕분에 한국에서 겁나 쉽게 한국시장을 장악하는 구글, 페이스북 등의 업체들도 잘 보인다.

중국정부의 노골적인 자국기업 편들기는 한국정도의 경제 규모를 가진 나라의 정부가 따라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적어도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지 않으면 한국의 인터넷, 모바일을 지배하는 기업도 관련된 일자리도 한국 영토 내에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다.




japanification of europe vs 50fication of world





japanification of europe

flaw: europe is not japan



50fication of world

flaw: world is not young









Monday, August 25, 2014

삼성전자 배당 통지서




삼성전자 배당통지서를 받았다.
아이들 계좌에도 삼성전자가 1주씩 들어 있다.
주당 500원씩의 중간 배당이 들어올 예정이라고 한다.


그런데 500원 배당때문에 통지서를 받는 것이 너무 황송해서 우편 요금이 얼마인지 확인해 보았다.

http://www.koreapost.go.kr/kpost/sub/subpage.jsp?contId=010101010100

통상우편물요금

2013. 8. 1일부터 적용(단위 : 원)
구분내용중량보통우편요금
통상우편물규격우편물5g까지270원
5g초과 25g까지300원
25g초과 50g까지320원
규격외우편물50g까지390원
50g초과 50g까지마다(1kg까지)120원
1kg초과 200g까지마다(2kg까지)120원
2kg초과 1kg까지마다(6kg까지)400원


대량 우편물이니 저것보다는 저렴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낭비되는 돈도 아깝고, 시간도 아깝다.

내 생각에는 한 주에 100만원이 넘는 주식이면 그에 합당한 배당을 중간배당, 기말배당에 줘야 한다.

니들 생각에 중간 배당을 늘릴 능력이 없다면 중간배당을 하지말고, 기말배당만 하는 것이 효율적이지 않겠냐?
이 쓸데없는 비용과 에너지 사용에 무감각한 자들아.









2000 - korea, china, us









2000에 다시 모이는데 9년 걸렸다.
시간만 충분하면 시장에서 불가능한 일은 별로 없다.




long time no see, BUY


고자가 된 경기지수는 계속 무시.

엔, 달러, 위안의 변동성도 당분간 무시.
심리적으로는 불리하나, 확률적으로 우호적인 상황. 다를 이유가 없다.

kospi yoy, s&p500 yoy, ism pmi, 한국 장단기금리차 긍정적.
한국 실질금리, 미국 장단기 금리차 추적 필요. 위 지표보다 덜 중요.

작년의 애매한 신호도 결과적으로 틀린 것이 아니었으나 예고편.
10년에 몇 번 발생하는 상황.

top-down 투자자라면, 삼수갑산에 가더라도 이번달 말에는 한국을 보유하고 있어야.
물론 신호가 뒤집어지면 무효.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