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anuary 18, 2014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국민카드에 들어가서 확인해보니 저렇게 되었다고 한다.
뉴스로 보던 것보다 심각하다.
카드비밀번호, 카드번호, 유효기간이 유출되지 않았다고 하나, 믿을 수 없다.

내용을 보고 식겁해서 고민하는 중에 이웃분의 글이 올라왔다.
알려진 대로라면 손해배상 가능성은 매우 적으니 소송인단 모집 등에는 속지 말라고 하신다.

현재 대응 방법은 카드 해지, 카드 재발급이 있다.
그런데 외부해킹, 내부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한국에서 이런 방법이 소용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다.

은행, 증권, 보험, 카드 어떤 금융사도 내 정보를 도둑맞거나 팔아넘기는 것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정도의 문제인데, 이번에 털린 국민카드, 롯데카드, 농협카드보다 다른 회사들이 안전하다고 하기 어렵다.

카드를 안 쓸 수 없다면 가입 카드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털릴 가능성이 줄어든다.
어떤 것을 남길지 생각 좀 해야겠다. ㅈ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