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anuary 6, 2016

dollar vs ism pmi 2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1/dollar-vs-ism-pmi.html

2000년대 이후는 대개 동행하지만, 그 이전 시기에는 차이가 보인다.
주기는 4년 정도이고 dollar가 pmi를 9-12개월 선행한다.

그럼?
dollar yoy의 약세가 지속되면 pmi의 전환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다.

dollar index 자체가 제조업 경기의 선행지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해본 적이 전혀 없다.
찾아 볼 필요가 있다.




위는 원자료, 아래는 pmi를 1년 당긴 것.





dollar vs ism pmi




달러 인덱스 yoy는 역축. ism pmi는 -50.


최근 급등한 달러, 급락한 유가, 물가의 방향과 ism 제조업지수의 방향이 충돌하고 있음.

또한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제조업과 서비스업 간의 괴리가 발생하고 있고, 제조업이나 원자재에 더 의존하는 경제일수록 침체의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음.


만약 달러인덱스yoy의 반전추세가 이어진다면?
아래 표시한 시기가 지침이 될 수 있음.



(누르면 커짐)

달러 강세 시기에는 미국 제조업은 침체국면 (예외는 94년)
약 2000년 전후부터 지표들의 동조화가 심화됨.

표시한 시기 중 두번(90년, 06년)은 침체로 이어졌고, 두번(98년, 06년)은 전세계의 위기와 관련됨.

지금은?

표시한 기간 중에는 98년이, 표시하지 않은 기간 중에는 유가가 급락한 86년 전후가 비슷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