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1, 2013

우선주의 열기 - 20130521


우선주 랠리가 진행 중이다.
아래 표에서 괴리율과 배당수익율을 확인할 수 있다.
일견 아무런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그런 것은 아니다.

한국의 우선주들이 태생적인 한계를 갖고 있기때문에 괴리율은 장기투자에서는 중요한 변수가 아니다. 배당성향, 배당수익율, 기업의 생존, 대주주의 도덕성 등에 대한 장기적인 검증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우선주는 주식의 권리도, 채권의 권리도 제한된 껍데기에 불과하다.





아래 그림의 점은 위의 데이타를 포함하는 일부 우선주들의 괴리율과 배당수익율을 도시한 것이다.
녹색 박스는 오늘 (2013/5/21) 우선주가 높은 밀도로 분포하는 영역이다.
괴리율이 배당과 관련성이 적지만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만약 배당을 목적으로 한다면 박스의 상단, 괴리율 축소를 목적으로 한다면 박스의 좌측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





분홍색 박스는 대략 1년 이전에 많은 우선주들이 분포했던 영역이다.
최근의 랠리로 인해 위치가 변했지만, 주된 변화는 괴리율의 축소보다는 배당수익율의 감소라고 할 수 있다.

왜 그런가?
금리의 하락이 중요한 변수였기 때문이다.
주가상승에 의한 배당수익율의 감소가 허용되는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추가적으로 괴리율의 축소가 진행될 것인가?
아직 2005년 수준과는 차이가 있고, 축소될 수는 있다.

문제는 축소된 괴리율이 지속될 것인가이다.
배당이 증가하는 상황, 증가된 배당이 유지되는 상황이 아니면 언제든지 90%에 육박하는 괴리율로 돌아갈 수 있다.

경영권을 보유하지 않은 투자자에게도 주가의 변동(자본이득이라고 포장을 해도 다를바 없다)이 아니라 배당을 통해 보상하는 관행이 제도적, 정서적으로 뒷받침되지 않으면, 괴리율과 관련된 어떠한 논리도 소용이 없다. 선진국의 우선주와 한국의 우선주를 비교하는 증권사 보고서들은 한국 자본시장의 환골탈태가 전제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GH정권이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고 우선주의 괴리율이 감소할 것이라는 상상.
알흠답지만, 매우 어렵기 때문에 현실감각이 필요하다.
그런데 지금은 기준이 변하고 있고, 어디로 가는지 알기 어렵다.
이럴 때는 가능한 길게 과거를 돌아보는 것이 최선이다.




아래 표는 이전의 블로그에 2011년 7월 22일에 올렸던 것이고, 때는 유럽위기가 터지기 직전이었다.
당시 한 달 여간 우선주들의 작은 랠리가 있었다.
그러한 이유로 많은 우선주들의 배당수익율이 6% 아래로 내려와서 안전한 우선주가 많이 감소했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지금과 비교하니 괴리율이나 배당율이나 모두 저렴하다.

지금은 어떠한가?
정기예금금리가 2% 대로 내려왔으니 우선주들이 여전히 살만한가?
금리가 올라가지는 않을 것인가?
지금 싼 것이 금리가 올라가도 싸 보일 것인가?








로텐부르크, 슈니발렌의 고향






슈니발렌을 처음 사왔다.
독어로 snowball이라고 한다.





먹다가 찍은 사진이지만, 스노우볼이라는 이름에 어울리는 하얀 아이싱이 듬뿍 들어있었다.





그런데 마눌님께서 포장에 찍힌 로텐부르크라는 지명을 보고 예전에 가봤던 곳이 아니냐고 한다.
이제는 가물가물하지만 2008년에 가봤던 도시였다.
혹시나 하고 뒤져보니 슈니발렌이 담긴 한장의 사진이 나왔다.





유명한 가게였고, 앞에서 비디오로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었다.
뒷배경에 핑크, 초코 슈니발렌이 보인다.

로텐부르크 시내에 저런 가게는 몇개를 넘지 않았다.
슈니발렌이 한국으로 치면 호도과자 정도에 해당할 것이다. 지금은 호도과자 프랜차이즈까지 생겨서 여기저기 많아도 30년 전에는 천안역 앞에 원조할머니가 운영하던 원조호도과자집 하나, 짝퉁집 두어 개가 있었다. 5년 전의 슈니발렌이 로텐부르크에서 딱 그랬다. 그것이 지금 한국에서 전철역 안 매점에서까지 파는 음식이 되었다.

신기한 음식이 다 있네 그러면서 구경만 하고, 한글로 된 광고를 보면 또 신기해 하고는 완전히 잊어먹고 있었다. 위는 초상권을 중시하는 큰 애의 5학년때 사진이다. 야간 자습을 마치고 돌아와서 사진과 과자를 보더니 재미있어 한다.



오랜만에 로텐부르크 사진을 보니 괜히 마음이 동하고 있다.
다시 가볼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