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ne 30, 2016

물가가 경기에 선행하나? business cycle vs price index


yes and no.

왜 답이 이럴까?

1. 최근 50년 동안 물가상승이 선행했고, 그 이전 50년동안 물가하락이 선행했다.
2. 최근 50년 동안 물가상승이 선행했지만, 1-2년 선행한 경우도 있고, 3-4년 선행한 경우도 있어서 안정적으로 경기선행지표로 쓸 수 없다.

그럼 물가를 보는 것이 의미가 있나? yes.

1. 여전히 물가상승이 경기싸이클을 끝낼 가능성이 높다.
2. 자본주의의 성격이 바뀌거나, 자본주의가 다른 체제로 바뀌는 것을 보여줄 지표이다.




최근 50년간 물가상승과 경기침체.
소위 오일쇼크이후 스태그플레이션 시대가 지속된 셈.
경기 후반 물가가 상승하면서 둔화가 시작되고 경기가 침체에 진입하고 나서야 물가가 내려간다.

파랑색이 소비자 물가. 벽돌색이 생산자 물가.
바닥에 장단기금리차가 깔려있으니 필요하면 비교가능.



20세기 초반 50년간의 물가하락과 경기침체.
디플레이션과 침체가 동반하는 고전적인 설명이 가능하던 시대.

그 와중에도 대공황기 1937년 전후는 아리송.
물가가 장기하락동안 침체 직전 단기상승.
기준금리를 올린 연준이 욕먹는 시기이고, 최근의 연준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까 겁내는 시기.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11/term-spread-since-1919.html




금리차는 20세기 전반 난해하게 움직인다.
그럼 과거의 경기를 파악하기 위해 무엇과 비교하나?
실업률, 임금상승률, 산업생산, 부도율 등




100년동안의 물가와 경기침체.


통계청 경기선행지수 개편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6/blog-post_30.html

물가는 중요하다. 그래서 보긴 보되, 잘 봐야 한다.
물가나 원자재가격이 경기후반에 상승하는 것은 분명히 존재했던 현상이지만, 금리차처럼 명확한 경기선행지표로 보긴 어렵다.
암튼 통계청이 몇년 동안 욕먹느라 고생했다.





cvs sales 20160630



http://www.motie.go.kr/motie/ne/presse/press2/bbs/bbsView.do?bbs_seq_n=158346&bbs_cd_n=81

2016년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

- 편의점은 식품, 생활용품 등을 중심으로 14.8% 증가,
- 백화점, 대형마트 등은 휴일축소의 영향으로 감소 -



유통에서 성장하고 있는 부분은 편의점, 면세점, 온라인.
편의점의 성장은 이제 전적으로 점포수 증가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http://file.mk.co.kr/imss/write/20160630092132_mksvc01_00.pdf

대우증권 보고서의 그림은 이러한 상황을 깔끔하게 보여준다.

점포당 매출액은 이제 거의 증가하지 않는다.
만약 구매단가가 증가하기 어렵고(담배값인상효과끝), 구매건수증가는 점포수 증가에 수렴한다면(위그림처럼), 점포수 증가가 멈추는 순간 성장이 멈추게 된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5/cvs-sales-20160531.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4/svc-sales.html

소매판매 - 미국보다 한국이 낫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6/blog-post.html




5월 산업활동 동향의 소매판매는 훌륭하다.
그러나 자동차 판매에 크게 의존하는 것은 여전하다.

유통업체 중 대형마트에 포함된 기타대형마트(면세점, 아울렛)의 성장은 10.8%.
5월 면세점 매출 성장은 원화로 15.0% (달러로 7.1%).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6/dfs-20160622.html


온라인/모바일 증가는 투자대상이 불명확.
내수 자동차판매는 소비세등 정책, 수입차 등에 영향. 현기차는 내수를 보고 투자하기는 글쎄.
편의점의 상승세는 단기 고점 지났을 가능성.
면세점 성장은 정책의 악영향이 문제. 업체간의 경쟁력 차이 커서 공급과잉 가능성은 아직 논외.
아울렛의 성장은 전체매출에 대한 기여도를 고려해야.
전체로 5% 성장은 낮지 않지만, 차 떼고 포 떼면 막상 쉽지는 않다.



-----------
추가

https://maparam.wordpress.com/2016/06/30/retail-sales/

메이비메이비님의 소매판매 데이타 그림.
yoy로 자동차 1등, 화장품 2등.



통계청 경기선행지수 개편





고자였던 경기선행지수를 수술했다고 한다.
선블로깅 후분석을 할 예정이지만, 이전 개편에서 원자재지수를 뒤집어서 경기선행지표에 추가했던 것은 악마의 한수였다.

개편된 지수의 유용성을 확인하려면 적어도 경기싸이클이 하나는 지나가야 하니 3-5년은 최소한 기다려야 한다.

그 전까지 한국의 경기선행지표로 가장 확실한 것은 2+1.
주가지수전년동월비와 장단기금리차 + 재고순환.


더 참고하려면
oecd경기선행지수, 한국.
미국 주가지수전년동월비 + 장단기금리차
미국 실업률 전년동월차 (실업률 자체가 아니다)
미국경기선행지수(oecd, 컨퍼런스보드, ecri)
미국, 중국 물가 (싸이클의 끝을 확인하는데 유용, 그래서 금융위기 이후 통계청의 삽질에 기여)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지표들간의 관련성일 수도.
하나만 보고 점쟁이 짓하면 바보되거나 거지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