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February 12, 2013

strong dollar


엔화 약세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유럽 사람들은 엔의 약세, 유로의 강세에 모두 불만이 많은 모양이다.
시장이 두 통화의 약세를 용인할 것인가?


지난 10여년간 달러의 강세는 원자재, 특히 기름값의 약세와 동반되었다.


최근 달러의 강세는 유가의 강세와 동행하고 있지만, 일시적인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셰일가스, 셰일 오일의 개발로 인한 생산 증가는 2000년대 중반, 자동차 마일리지의 감소로 인한 사용량 감소는 2008년 이후 지속되고 있다.
WTI의 브렌트유, 두바이유에 대한 상대적인 약세는 이제 구조적인 현상이 되었다.


달러 인덱스를 구성하는 가장 큰 부분이 유로이기 때문에 달러 인덱스는 유로와 반비례한다.
그러나 최근의 달러 강세는 주로 엔화의 약세때문이라서, 달러강세에도 불구하고 유로의 강세가 동시에 진행되었다.


유로와 달러의 동시 강세.
최근 엔화의 약세로 인해 벌어진 현상이다.


최근 유로, 달러가 동반 강세를 보인 시기를 제외하면 유로도 유가도 달러의 가격에 반비례한다. 당연히 유로와 유가는 높은 상관관계를 보인다.



2012년 전후 유가의 일시적인 강세를 제외하면 두개의 가격이 큰 흐름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




확대해 보면 2012년 이후 유가와 유로가 잘 동행한다.
최근 달러의 강세가 유로뿐 아니라, 유가의 강세와도 동행했다는 것이다.


다시 정리해보자.
최근의 엔화 약세가 달러, 유로의 강세를 가져왔다.
여기까지는 자연스럽다.

그런데 유가까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것은 자연스럽지 않다.

달러의 강세와 원자재의 약세를 매칭시키던 메카니즘이 사라진 것인가? 가능성이 있다.

아니면 엔화의 약세가 직접 유가의 강세를 유발할수 있게 된 것인가? 이것은 글쎄다.

그냥 일시적인 노이즈인가? 뭔가 불편하다.

가장 쉽고, 편한 설명은 미국의 경제가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달러도 강해지고 있는 것이다.
달러종말론자, 화폐종말론자들이 여전히 득세하고 있지만, 오래 걸릴 것이다.

지난 5년간 금융시장을 장악했던 위험의 시대는 가고, 지금은 성장이 많은 것을 설명할 수 있는 시기이다. 아직 인플레이션의 싹은 보이지 않는다.

달러의 강세에 대한 상상은 이른 듯이 보인다.
그러나 달러, 유로, 유가의 동시 강세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지속된다면 80년, 95년을 들여다 봐야 한다.
이제 과거의 그림들을 다시 그릴 필요가 없다는 것은 다행이다.




선무당과 빌 밀러



이트레이드 증권에서 삼성전자에 대한 보고서를 냈다.
이전에 한 페이지짜리 보고서를 남발하면서 변죽을 많이 울려놓았기 때문에 짐작은 했었다.

여러가지 별 상관없는 내용을 많이 인용한다.
잡학이 무르익으면 그래도 현학적 허세정도로 봐줄 수 있다.
그러나 소화가 안된 초식을 마꾸 쓰면 옆에서 보기 위험해 보인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그런데 그나마 관련이 있는 것이 빌 밀러를 인용한 것이다.
이전에 한 번 의심스러운 면이 있어서 조사해 본 적이 있다.
내가 보기에 선구적인 IT 투자자가 아니라 한 두번 운이 좋았다가 모두 말아 먹은 사기꾼이다.
유명세를 이용해 여전히 훈수를 놓고 있는 모양이다.

보고서는 읽어볼 필요가 없지만, 혹시 빌 밀러의 책을 읽은 사람이라면 아래 글을 읽어보기를 권한다.
증권업계에 구조조정이 올 때가 지난 모양이다.


빌 밀러 http://blog.naver.com/abdcdbr/15013934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