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September 3, 2013

나이와 투자


http://www.morningstar.com/Cover/videoCenter.aspx?id=384033&lineup=MUTUALFUNDS#

But, whatever your thinking is as an investor, begin to wind that down starting in your 60s, and really that should be wound down completely by the time you turn 70. There is no scope for that because at some point, there is a very high likelihood of cognitive decline, and at that point, picking individual securities, all of that active management of your own portfolio is very risky and likely to get you in trouble.

위의 글은 투자자로서 무능력해지기 전에 준비하라는 내용이다.
나이를 먹으면 자신이 알든 모르든 인지능력의 감소가 일어난다.
아무도 피할 수 없고, 80대에는 50%가 치매 초기라고 봐야 한다.

액티브한 투자는 패시브한 투자보다 기대수익도 크지만 위험이 크다.
또 나이를 먹으면 손실을 회복할 기회도 감소한다.
따라서 위험한 투자의 비중을 줄이지 않으면 이상한 곳에서 인생을 마감할 수도 있다.

변동성이 큰 자산에 대한 투자의 비중을 어떻게 적절히 줄일 수 있을까?
유일하게 안전한 방법은 60대부터는 위험투자의 비중을 무조건 줄이는 것뿐이다.
아니면 옆에서 줄여주는 것인데, 대부분의 투자자는 고집이 세서 일단 결정을 하면 말리기 어렵다.

위대한 투자자 필립 피셔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쇠약해져가고, 결국 치매에 걸려서 인생을 마감하는 동안 투자 판단이 흐려져가는 것을 지켜본 아들 켄 피셔의 얘기도 비슷하다. '위대한 기업에 투자하라'의 뒤쪽에 아버지를 회상하는 글이 있다. 아래는 그 중   267쪽의 두 문장이다.

"늙기 전에 투자에 대한 판단을 중단하라."
"늙은 나이의 뛰어난 투자자는 보지 못했다."

원래 켄 피셔를 좋아하지 않는데, 이 얘기는 마음에 담아두고 있다.
당연히 예외가 있겠지만, 자신을 판단할 능력이 사라진 후에 성공적인 투자를 기대하는 것은 위험한 도박이다.

100-나이는 적당한 위험자산 비중이 될 수 있다.
집안에 치매환자가 없거나, 수명이 길다면 120-나이도 가능할 것이다.
어떤 식이든 60이 되면 무조건 일정한 비율로 투자의 비중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death list - nokia





오늘 노키아의 사망 선언이 있었다.
아직 발표하지 않은 두 업체도 비슷한 처지라고 할 수 있다.


1 알카텔 2004 TCL
2 지멘스 2005 BenQ
3 BenQ 2006 파산
4 에릭슨 2001 소니
5 소니 2001 에릭슨
6 핸드스프링 2003
7 2010 HP
8 카시오 2010 합병3
9 NEC 2010 합병3
10 히다치 2010 합병3
11 후지츠 2010 도시바
12 도시바 2010 후지츠
13 모토롤라 2011 구글
14 NEC 2013 철수
15 파나소닉 2013 철수
16 노키아 2013 MS
  블랙베리 ?  
  HTC ?  



1년 반 전에 만든 표였는데, 이제야 중요한 빈칸 하나를 채우게 되었다.
당시에는 LG가 이 목록의 한자리를 차지하겠는지가 관심이었지만 '예상대로' 아니었다.
소니에릭슨은 소니의 100% 자회사가 되었고 거의 일본의 지역업체가 되었다.

오래전이지만 세원텔레콤, VK같은 회사도 사라졌고, 팬택도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였던 적이 있지만, 국내용이었으니 목록에 올리지는 않았다.
목록에 이름을 올린 회사의 면면을 보면 노키아가 망한 이유를 한두마디로 얘기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노키아가 자신의 플랫폼, 심비안을 고집했으나 그것이 처음부터 뒤떨어진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MS와의 제휴가 벌써 오래전이었으니 자신의 플랫폼만을 고집해서 망했다고 볼 수도 없다.
안드로이드를 선택하고 망해가는 회사들을 보면 안드로이드도 대안이라고 할 수도 없다.
디자인이 떨어지거나, 기술이 부족한 것은 아니다.
비대한 조직, 느린 의사결정이 문제라는 얘기도 있으나, 한국업체들도 만만치 않을 뿐더러 경우에 따라 다양한 대응이 가능하게 하는 동력이 될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 애플, 삼성에 밀린 것이지만, 삼성도 3년 전에는 거의 존재감이 없었다.

모토롤라, 노키아처럼 전성시대를 누린 기업들도 망해가는 것을 보면 한국 기업들의 생존과 성장은 자체로 놀라운 일이다.
더구나 lg, 팬택처럼 가사상태를 겪고 살아난 기업은 이 업계에 다른 예가 존재하지 않는다.

애플, 구글+모토롤라, MS+노키아.
OS가 없는 삼성이 낄 자리가 없어 보인다.
그러나 모토롤라, 노키아가 구글, MS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아직도 의심스럽다.
구글은 13조를 들여 인수한 회사에서 2년동안 모토 x라는 예쁜 전화기 한대를 내 놓은 것이 전부이다. 특허값을 했는지는 알 수가 없다.

MS는 게임기를 제외하면 mp3, 태블릿 등의 하드웨어에서 전패를 기록했다.
사양산업이 되어가는 PC시장에서도, 부상하는 태블릿, 스마트폰 시장 어디에서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MS가 노키아 인수로 변화를 모색할 수는 있다. 그러나 무덤을 파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구글이 모토롤라를 인수했던 가격에 비하면 많이 싸다는 것이 위안이겠지만 시장의 성숙도를 고려하면 정말 더 싼지도 의심스럽다.

이제는 블랙베리, HTC의 운명도 경각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
추가

[이슈분석]노키아, 왜 헐값에 팔렸나…핵심은 남아 있다

[MS, 노키아 인수] "SW 루저와 하드웨어 루저의 결합…안드로이드 진영 흔들기엔 역부족"

MS-노키아, 구글-모토로라…남은 블랙베리는 누가?

MS 노키아 인수, 아이폰,갤럭시S 넘는 '윈도폰' 만들까?



NEC이어 日파나소닉, 스마트폰 사업 철수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