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24, 2015

수출입은행, 성동조선, 대우조선해양


1
결국 수출입은행에 국민의 세금 3천억이 들어간다고 한다.

[단독]건전성 비상 수출입은행에 혈세 3000억 투입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1&sid2=771&oid=011&aid=0002702717 
박원석 정의당 의원실에 따르면 수은에서 여신이나 보증을 제공한 기업들의 법정관리로 사실상 떼일 위험에 놓인 돈이 최근 4년여간 1조3,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회수 가능한 돈은 4,00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돈이 어디로 가게 될까?

수출입銀,여신심사 능력 도마…성동조선 등 3연타 부실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8641

모뉴엘, 경남기업, 성동조선 중 앞의 두 기업에 대한 채권은 회수할 가능성이 낮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추가지원할 필요가 없으니 위험이 커지지는 않는다.

[파이낸셜 포커스] '밑 빠진 독' 성동조선… 고민 커지는 이덕훈
http://economy.hankooki.com/lpage/finance/201506/e20150604180554117450.htm

문제는 성동조선이다.
성동조선에 이미 1조원을 출자전환한 상태이고, 3천억을 단독지원하기로 되어 있다.
그러나 생존가능성도, 향후 얼마의 추가지원이 필요한지도 오리무중이다.
우리은행, 무역보험공사들이 지원을 거부한 이유는 향후 몇년 내에 상황이 개선될 가능성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부실한 은행이 부실한 기업을 지원하고 있고, 결국 정부의 지원이 은행을 거쳐서 조선업체로 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2
아래 수치는 성동조선의 창업 이후 매출과 손익을 감사보고서에서 취합한 것이다.


  매출 매출원가 매출총이익 영업이익 순이익 비고
2003 0 0 0 -4 -5  
2004 68 55 14 -8 4  
2005 546 510 36 -18 -24  
2006 2,330 2,104 226 3 82  
2007 5,664 5,110 554 240 109  
2008 10,009 7,700 2,309 1,662 -11,396  kiko
2009 23,157 23,276 -119 -1,527 -1,361  
2010 24,088 24,561 -473 -1,613 -4,653  
2011 18,489 18,641 -152 -1,122 -3,852  
2012 17,629 18,265 -636 -1,675 -1,780  
2013 10,115 11,139 -1,024 -1,916 -3,213  
2014 6,969 9,670 -2,700 -3,395 -5,793  
             
합계 119,064 121,031 -1,965 -9,373 -31,882  


누적 손실이 3조가 넘고, kiko로 인한 손실을 제외해도 2조가 넘는다.
누적 영업손실만으로도 1조에 육박한다.




콜롬부스 이래 최대였다던 호황의 끝자락에 초스피드로 매출성장을 이루었지만 2010년을 정점으로 매출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2009년 이래 어떤 종류의 이익도 낸 적이 없다.



매출이 감소하면서 손실이 급증했고, 14년 영업이익률이 - 49%, 순이익률이 -83%이다.




누적 손실은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당사자들은 수주잔고가 충분하니 지원만 있으면 생존할 수 있다는 주장을 멈추지 않는다.
최악의 업황에서 비슷한 처지의 다른 기업은 저가의 출혈수주 경쟁을 포기했고, 대기업들마저 자체적인 구조조정에 한창이다.

성동조선해양, 삼성ㆍ한진重 위탁경영 불발 가능성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A21&newsid=02824086609405000&DCD=A00102&OutLnkChk=Y
`부실` 조선사 신규 수주에 곱지않은 시선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62202101032749001
잘 버텼던 대우조선해양 마저 적자 전환, 글로벌 조선업 수익난 가중
http://www.ajunews.com/view/20150515164750989
위기의 조선업계 "핵심빼고 다 버려라"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5&no=475847
금융권 발목 잡는 '좀비 기업' 공포 확산
http://www.hankookilbo.com/v/b45c7f523e2444caab5790605102df0b
좀비기업, 워크아웃·법정관리 대신 업종별로 통폐합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5&no=468630
[프리미엄 리포트]“지원금 제대로 쓰나 검증 필수… 救命 로비도 차단해야”
http://news.donga.com/3/all/20150518/71317654/1
좀비기업의 청산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4/blog-post_29.html

관때문이든 민때문이든 선제적인 구조조정의 기회는 거의 지나가고, 별다른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쯤 되어서 변화가 시도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한 두해 미적거리다 정권말기가 되면 또 다시 몇년은 금방 지나갈 것이다.

금융위기가 발생한지 7년이 지나도 거품붕괴의 충격에서 전혀 벗어나지 못하고 과거에 머물러 있는 업종과 기업들을 보면 90년대 일본에서 벌어진 일이 어떤 것이었는지 짐작은 할 수 있다.

과거 일본의 경제상황에 대해 그럴듯한 설명처럼 받아들여진 대차대조표 불황, 부채 디플레이션은 거품 붕괴로 감소하는 자산가치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남아있는 금융부채때문에 자본감소, 순손실이 발생하고 경제주체는 투자, 소비를 포기하고 차입금의 감소에 올인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국책은행을 통한 정부의 지원으로 무한정 차입금을 늘려가는 살아움직이는 좀비기업을 확인하고 보니, 그 설명이 정말 일본에 적합했던 것인지 의심스럽다. 부채를 줄이기 위한 노력때문에 불황이 생긴 것이 아니고, 부채를 줄일 필요가 없이 정치력으로 생존할 수 있는 기업이 산업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때문에 생긴 불황이라면 진단도 처방도 달라야 한다.




3
성동조선의 부실은 그나마 잘 알려져 있고, 시간이 지나면 어떻게든 정부가 처리할 것이다. 그런데 산업은행의 지원을 받아 생존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은 14년 매출만 16.7조로 성동조선의 연 1조 전후 매출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왜 대우조선해양을 사야하는가?
http://blog.naver.com/furmea21/220397033119
대우조선해양 대박..
http://blog.naver.com/furmea21/220362129553

이 기업에 대한 드리머님의 분석은 충격적이다.
신한, 대신, 한투에서 대우조선의 미청구공사를 언급하는 보고서를 내기는 했지만, 저런 수준으로 철저하게 분석하고 있지는 않다.
이 외에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한 드리머님의 모든 글은 관련 업종과 기업에 관심이 있다면 정독할 가치가 있다.



---------------------

잇따르는 ‘인도지연’… 조선업계 부담 가중

[취재뒷담화]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FLNG 인도 미뤄진 이유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50618010011664

대우조선 "크루즈船 해볼까" STX프랑스 인수 고심중
http://biz.newdaily.co.kr/news/article.html?no=10077945

대우조선, 벌써 '계륵' STX프랑스 포기 효과?…"사실무근"
http://www.g-enews.com/ko-kr/news/article/news_all/201506231009595005444_1/article.html

대우조선해양債 파격금리, 수요예측 통할까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31015193230264&outlink=1

국내 대형조선사 신용등급 무더기 강등
http://www.ksg.co.kr/news/news_view.jsp?bbsID=news&bbsCategory=KSG&categoryCode=search&pNum=102741

대우조선해양, 자금확보 '안간힘'…깊어지는 고민
http://www.mediapen.com/news/articleView.html?idxno=77538

대우조선, 회사채 발행 한달만에 가치 급락
http://www.thebell.co.kr/front/free/contents/news/article_view.asp?key=201504300100062510003914

----------
추가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해양부문 손실 심각…2분기 실적 반영"
http://www.dailian.co.kr/news/view/511935/?sc=naver
"지난해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해양 부문에서의 손실 반영으로 적자를 기록한 데 반해 대우조선해양만 흑자를 기록한 게 ‘손실 반영’을 미뤄뒀기 때문이라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삼성물산 합병 가능성 감소 - 국민연금의 sk합병 반대


국민연금이 sk와 s&c의 합병을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sk와 c&c의 합병은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놀랬던 주가가 대개 회복했다.

반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은 낮아졌다.
그래서 제일모직의 주가가 내려가고 삼성물산의 주가가 상승했다.




이재용의 하인들이 주장하던 것처럼 합병이 삼성물산의 가치를 상승시킨다면 기대할 수 없는 현상이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주가비율, 합병비율, 시장의 기대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6/blog-post_17.html

주가비율이 상승했으나, 아직은 시장이 합병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그러나 국민연금의 sk 합병 소식이 전해진후 일시적으로 0.42를 넘었던 주가비율이 이후 0.5를 넘어 유지되면 시장의 판단도 바뀔 수 있다.

국민연금, SK-SK C&C 합병 반대 결정… 삼성물산 합병안 영향은?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150149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는 합병의 취지와 목적에 대해서는 공감하나 합병비율, 자사주소각시점 등을 고려할 때 SK㈜의 주주 가치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반대 의사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이 합병비율과 자사주소각시점을 언급하면서 반대했다고 한다.

"SK·SK C&C 합병, SK 주주권익 침해 우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6/09/0200000000AKR20150609152300008.HTML?input=1195m 
안상희 대신경제연구소 연구원은 "SK C&C와 SK의 자사주 소각과 신주 미발행은 합병공시 당일 발표돼 그 효과가 주가에 미리 반영되지 않은 상태에서 합병비율이 결정됐다"며 "자사주 소각 공시가 합병공시 전에 이뤄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사주 관련문제는 이전에 자세히 지적된 바 있다.

[기자수첩] SK, 제2의 엘리엇이 두려웠나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6/16/2015061603518.html 
“SK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이 자료 때문에 합병이 미뤄지면 각오하라고 하시네요.” 대신경제연구소 관계자는 외국계 헤지펀드가 삼성물산 합병을 문제 삼는 것이 신경쓰여 그런 것 같다며 곤란한듯 말을 잇지 못했다.

불리한 보고서에 대한 재벌기업의 반응은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그러나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삼성물산은 자사주 소각은 커녕 KCC에 자사주를 매각해서 노골적으로 주주의 권리를 침해하는 결정을 했다. 이러한 일들이 합법의 외피를 쓰고 진행되고 있으니 사후약방문이지만 이재용같은 자들을 막기 위한 법률이 추진되고 있다.

오너 지배력 강화 위한 자사주 매각 제한 법률안 추진
http://www.business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024

삼성물산처럼 자사주를 매각해 우호세력을 확보해서 다수 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일을 막겠다는 것이 이 법률안의 목적이다.

만약 어떤 식으로든 합병을 성사시키는 것으로 왕위 계승의 모든 과정이 끝난다면 다 걸고 합병성공에 집중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미 삼성 그룹사의 많은 지분은 국내, 국외의 기관투자자,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고 그들을 적으로 만든 상태에서 핵심자산인 삼성전자의 지분을 확보하고 저항없이 경영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합병비율의 부당함에서 시작된 문제가 합병의 명분까지 의심받게 만들고 있고, 합병 가능성도 낮아지고 있다. 만약 합병에 실패하면 검증되지 않은 경영능력에 추가해서 검증되지 않은 위험관리능력, 검증되지 않은 대세판단능력까지 골고루 의심받게 될 것이다.

주주의 이익에 부합하는 합병비율로 조정해서 합병에 성공했던 삼양홀딩스의 전례가 있으니 삼성도 그 전례를 따른다면 부작용이 적을 것으로 본다.

“적법한 합병”이라는 삼성, 삼양그룹에 한번 물어보라
http://www.hani.co.kr/arti/economy/stock/697106.html

sk와 c&c의 합병비율이 적절하다면 국민연금이 반대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합병비율을 조정해서 다시 합병을 시도하는 것이 sk에게도 현명한 선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우선주 합병비율 - SK vs 삼성물산
http://runmoneyrun.blogspot.kr/2015/05/sk-vs.html
sk의 경우에도 미리 자사주를 소각하고, 보통주도 최소 우선주 합병비율정도로 맞추었다면 국민연금이 합병에 반대하는 일이 생기지 않았을 수도 있다. 증권사 직원들을 협박하기 전에 적절한 합병비율로 주주를 존중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관련자 모두에게 행복한 결말을 끌어내는 방법으로 보인다. 삼성도 마찬가지이다.




mers card


(내용추가)메르스로 급감했던 경기도 소비심리, 빠르게 회복
http://gnews.gg.go.kr/briefing/brief_gongbo_view.asp?BS_CODE=S017&number=27629


메르스의 직격탄을 맞았던 경기도의 카드사용 내역을 경기도가 분석한 것이다.

병원은 안 가고, 약국은 가고
백화점은 안 가고, 대형마트는 가고
버스는 안 타고, 택시는 타고
놀이공원은 안 가고, 영화관은 가고

공포심은 이해가 되지만, 합리적인 것과는 거리가 먼 것을 알 수 있다.




■ 경기도 가맹점 주요 업종별 카드사용액 증가율 비교 (6월 vs 5월)
(단위 : %)
구분 3~7일8~14일15~18일전체
쇼핑(3.9%) Δ30.7Δ24.1Δ12.9Δ24.7
 백화점(1.9%) Δ32.0Δ29.3Δ13.1Δ27.8
 아울렛(0.6%) Δ28.2Δ9.3Δ10.1Δ16.8
 패션(1.5%) Δ29.8Δ22.1Δ13.7Δ23.2
마트/슈퍼/편의점(13.4%) +5.8Δ4.1+5.2+1.2
 대형마트(4.3%) +10.4Δ17.1+3.0Δ4.4
 슈퍼마켓(6.0%) +8.4+5.5+7.4+6.9
 편의점(1.4%) +0.7+4.0+9.8+4.4
 식자재(1.6%) Δ9.2Δ4.7Δ1.0Δ5.5
홈쇼핑/온라인(6.7%) +17.6Δ1.7+8.8+6.8
 홈쇼핑(0.8%) +2.3+7.7+18.5+8.1
 온라인(5.9%) +20.5Δ2.9+7.7+6.6
놀이/취미(1.6%) Δ6.3Δ1.0Δ4.9Δ3.6
 놀이동산(0.1%) Δ65.4Δ37.3Δ48.3Δ50.2
 골프장(1.1%) +2.2Δ0.1Δ2.1+0.2
 영화관(0.4%) Δ2.9+10.9+1.2+4.5
여행(0.3%) Δ5.7Δ17.8Δ16.3Δ13.5
 숙박(0.3%) Δ5.7Δ17.7Δ16.3Δ13.5
미용(1.2%) Δ16.4Δ7.7+1.5Δ8.8
 화장품(0.4%) Δ29.1Δ9.8+5.5Δ13.9
 안경(0.3%) Δ12.4Δ14.6Δ9.9Δ12.8
 미용실(0.5%) Δ4.7Δ1.8+5.4Δ1.3
의료(3.8%) Δ20.7Δ14.3Δ17.4Δ17.1
 종합병원(0.9%) Δ20.3Δ29.6Δ33.6Δ28.2
 개인병원(1.9%) Δ29.7Δ13.5Δ15.8Δ18.9
 기타의료기관(0.2%) Δ37.1Δ10.6Δ7.4Δ18.2
 약국(0.7%) +16.3+8.8+3.4+9.5
이동(8.8%) Δ6.5Δ4.7Δ1.5Δ4.5
 택시(0.01%) Δ21.2+3.4+8.9Δ1.2
 버스(0.01%) Δ34.5Δ53.8Δ52.2Δ48.2
 주유(8.8%) Δ6.4Δ4.7Δ1.5Δ4.4
요식/기타(10.3%) Δ15.0Δ6.2Δ3.2Δ8.6
 유흥주점(0.4%) +2.1Δ4.3Δ4.3Δ2.3
 패밀리레스토랑(0.1%) Δ42.1Δ16.6Δ19.7Δ27.3
 요식(9.8%) Δ15.2Δ5.9Δ3.0Δ8.6
 목욕탕/마사지(0.1%) Δ18.5Δ21.7Δ9.5Δ18.0
     
전통시장 Δ12.9Δ6.2Δ2.8Δ7.8
 수원 Δ19.5Δ14.8Δ11.1Δ15.6
 성남 Δ5.5+1.9+2.2Δ0.5
 부천 Δ1.1+4.8+8.9+3.7
 용인 Δ21.6Δ18.5Δ11.1Δ18.2
 안양 Δ10.0Δ0.2+1.7Δ3.3
 평택 Δ26.6Δ28.4+1.9Δ21.1


■ 경기도 거주 고객 연령대별 카드사용액 증가율 비교 (6월 vs 5월)
(단위 : %)
구분   3~7일 8~14일 15~18일 전체
      Δ10.5 Δ7.4 Δ2.9 Δ7.3
  20대(13.2%)   Δ14.7 Δ2.9 +5.6 Δ5.0
  30대(26.3%)   Δ11.0 Δ8.4 Δ2.7 Δ7.8
  40대(32.1%)   Δ11.2 Δ7.8 Δ5.2 Δ8.2
  50대(20.3%)   Δ6.9 Δ7.3 Δ3.0 Δ6.1
  60대이상(8.2%)   Δ7.9 Δ9.8 Δ6.7 Δ8.4
■ 경기도 거주 고객 소득분위별 카드사용액 증가율 비교 (6월 vs 5월)
(단위 : %)
구분   3~7일 8~14일 15~18일 전체
      Δ10.5 Δ7.4 Δ2.9 Δ11.4
  5분위(33.1%)   Δ11.4 Δ8.0 Δ5.6 Δ8.5
  4분위(25.2%)   Δ9.6 Δ8.5 Δ3.3 Δ7.6
  3분위(17.7%)   Δ10.6 Δ8.2 Δ3.5 Δ7.8
  2분위(14.4%)   Δ10.2 Δ8.1 Δ2.3 Δ7.4
  1분위(9.6%)   Δ12.5 Δ5.3 +1.9 Δ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