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December 26, 2016

nominal rate, - gold, + oi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11/real-rate-20161111.html


명목금리 = 실질금리 + (인플레이션 또는 기대인플레이션) --- (1)

최근 몇년간은 기름값이 인플레이션에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






그럼 실질금리를 결정하는 요소들에는 무엇이 있을까?

인플레이션을 제외한 나머지 요소들이라면 성장, 위험, 유동성 등이 있다.
이런 것들은 실질금리가 아니라 인플레이션과 기대인플레이션에도 영향을 줄 것이다.

그러나

명목gdp = 실질gdp + 인플레이션

과의 대칭성을 고려하면 성장이 중요한 요소일 가능성이 있다.







대략 1980년 이후 실질성장률과 실질금리와의 관련성이 높지만 금융위기 이후 몇년간 관련성이 낮아져 있다.






최근 5년간 금값은 실질금리(tips로 대용, 역축)와 정확하게 대칭이다.
그러면 금값의 하락은 미국경제의 성장에 대한 기대를 나타낸다고 볼 수 있다.



명목금리를 인플레이션을 나타내는 '기름값변화율'과 실질금리를 나타내는 '금값'으로 분해해서 더하면

명목금리 = a*(-금값) + b*기름값변화율 + c    ---(2)



금값과 기름값변화율로 15년간의 명목금리를 설명할 수 있다.
2005년 전후의 몇년간은 관계가 뒤집어져 있다.


이 관계를 지금 어디에 사용할 수 있을까?
명목금리의 변화가 실질금리에 의한 것인지 기대인플레이션에 의한 것인지를 판단할 때 다른 금융지표들과 비교해볼 수 있다.

향후에는 어디에 사용할 수 있을까?
달러가 방향을 바꿀 때 펀더멘탈의 변화와 동행하는지 역행하는지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