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ugust 7, 2013

채권 폭락의 역사적 비교 - 뉴욕 연준 보고서



http://libertystreeteconomics.newyorkfed.org/2013/08/the-recent-bond-market-selloff-in-historical-perspective.html

뉴욕 연준의 보고서이다. 비지니스 인사이더에 소개되었다.

최근 미국 채권의 대량매도를 역사적 관점에서 자세히 비교했다.
특히 단기간의 수익율 하락폭이 최근과 비슷한 94년과 2003년의 매도와 비교를 했고, 최근의 금리 상승은 주로 기간 프리미엄의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런데 내 관심을 끄는 것은 따로 있다.



82년 이후 지난 30년간의 금리하락기에는 대량매도가 발생해도 그 손실의 폭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최근의 채권급락은 11%정도의 손실에 불과하지만, 82년에는 38%에 육박했다.

위 그림에서 82년 이전 30여년 간 금리가 상승하던 시기의 뒤쪽 20년을 확인할 수 있다. 채권 급락시 손실의 폭이 20년 동안 증가한다. 이것은 향후 금리상승기에도 채권의 단기급락으로 발생하는 손실의 크기가 점차 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 빈도는 증가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물론 80년대처럼 단기적으로 30-40%의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은 여전히 매우 낮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