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y 30, 2014

lg 그룹 우선주



순서대로 lg,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



순서대로 lg, lg전자, lg화학, lg생활건강의 우선주들.

lg지주회사는 상장 자회사지분을 대개 30% 초중반대로 들고 있다.
시총을 고려하면 lg화학, 전자, 생건 순서대로 영향이 커야 하지만, 2010년 후반부터 lg전자 주가를 졸졸 따라다니고 있다.
특히 생활건강의 가치가 증가했던 것을 거의 반영하지 않았다.

비상장 자회사(cns, 실트론, mma 등)의 가치하락이 영향을 주었다고 볼 수도 있으나, 그것이 lg전자의 업황과 동일하거나 아주 밀접한 것은 아니라서 논외이다.

내가 보기에는 시장이 모멘텀이 부재한 대형지주회사에 대한 평가를 열심히 할 필요를 못 느끼는 것이다. 누군가 관심을 가졌다고 해도, 기껏해야 롱숏, 페어 트레이딩의 대상이었을 것이다.

눈이 밝거나 발이 빠르거나, 운이 좋은 사람들은 다른 중소 지주, 우선주, 부품 등 관련된 시장에서 투자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lg그룹의 우선주들도 예외는 아니어서 보통주들의 소외에도 불구하고, 12년말, 13년초부터 시작된 우선주의 재평가 시기에 대개 동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성, 현대차 그룹 우선주들이 대개 보통주의 60%-80% 평가를 받는 것에 비하면 여전히 저평가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우선주 재평가 이유가 소액주주에게 보통주의 의결권이 거의 가치가 없고, 미국 등의 시장에서 배당이 없거나 적은 무의결권 주식들도 보통주 대비 할인율이 매우 낮고, 일부 기업에서 실제로 배당이 증가했거나, 앞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면 삼성, 현대차 그룹 우선주가 재평가 되는 이유가 lg 그룹에 적용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종목코드 종목명(우) 보통주 우선주 우선주/보통주 08배당 09배당 10배당 11배당 12배당 13배당 DY13
051905 LG생활건강우 510,000 225,000 44.1 2050 2550 2700 3550 3800 3800 1.7
003555 LG우       60,700 36,650 60.4 750 1050 1050 1050 1050 1050 2.9
066575 LG전자우  72,900 35,950 49.3 400 1800 250 250 250 250 0.7
108675 LG하우시스우 191,500 84,000 43.9   1050 1050 1050 1050 1850 2.2
051915 LG화학우  260,000 164,000 63.1 2550 3550 4050 4050 4050 4050 2.5


5개 우선주에 대한 할인율과 배당 이력을 정리한 것이다.
보통주 대비 할인율이 높고, 배당수익율이 높고, 향후 배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면 더 유리할 것이다.

할인율이 높고, 배당수익율이 6-10%에 이르는 우선주들이 널려 있던 2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기는 하지만, 한국 시장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지기 위해 배당 증가가 필수적이라고 보는 투자자가 늘어나고 있고, 그러한 요구에 기업이 반응할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7월에 발표될 삼성전자의 배당 정책에 따라 현재의 우선주 랠리가 과도한 것인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이고, 그전까지는 우선주들 간의 차이도 좁혀들 수 있다. 좋게 보면 시간 여유가 충분한 데다 한국시장 재평가의 서막일 수도 있는 것이고, 나쁘게 보면 삼성의 발표에 따라 시한부일 수도 있는 것이다.


------------
고지사항.

보통, 우선 포함 위에 언급된 10 개를 과거 10년 동안 전부 돌아가면서 고생스럽게 보유했었고, 현재 총 4개를 보유 중이며, 시장이 허락한다면 조만간 2개 정도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





원화, 주식, 채권의 트리플 강세




과거 트리플 강세 국면의 특징 - 우리투자증권

주식, 채권, 원화 강세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고 해서 트리플 강세라고 이름을 붙이고, 과거 비슷한 현상이 관찰된 시기와 비교하고 있다.

그래서 얻은 결론은 "과거 트리플 강세 국면에서 나타났던 특징(주요 선진국의 경기부양책, 리스크 지표의 안정세, 외국인 매수세 등)들이 최근에도 유사하게 관찰되고 있다고 하겠다. 따라서 매물소화 과정을 거친 이후 국내 증시가 경기민감주(업종대표주)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을 염두에 둔 매매전략을 유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는 것이다.


위의 그림은 한국 주식 시장과 관련이 높은 변수를 아주 깨끗하게 도시하고 있기때문에 설명이 어떻든 볼만한 가치가 있다. 또한 설명도 특별히 흠잡을 것은 없다.

그러나 아쉬운 점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그림에 박스 몇개를 추가했다.






최근 3년간 주가가 좁은 박스권에서 횡보했던 시기는 상승, 하락을 얘기하기에는 폭이 작다. 또한 한국에서 80년대 이래 1년 이상 주가가 횡보했던 시기도 없어서 과거와 비교하기 불편하다.

최근 시기를 제외하고 그림에 포함된 주가 상승기는 5개이다.
금리와 비교해보면 5개 상승기의 초반에 금리가 하락하고 이 후 상승한다.
금리는 한 번을 빼면 시작보다 끝에서 더 높다.
환율은 5번 모두 시작보다 끝에서 낮다.

최근에 벌어지는 현상은 전혀 특별한 것이 아니고, 경기회복기, 주가상승기의 초입에 일정하게 반복되었던 현상이다. 그러니 "트리플 강세 국면에서 나타났던 특징(주요 선진국의 경기부양책, 리스크 지표의 안정세, 외국인 매수세 등)들"을 전혀 몰라도 된다. 경기는 주가지수, 업종별지수, 대형주주가를 보고 파악하는 것이 더 정확하고, 빠르다. 당연히 한국, 미국 포함해서 전세계의 경기선행지수에는 주가지수가 포함된다.

지금 한국이 경기상승기의 초입이라는 판단을 하기 어려우니, 그냥 주가, 금리만 봐도 알 수 있는 것을 판단을 못하거나, 복잡해지는 것이다.
펀더멘탈에 대한 이해가 눈앞에 벌어지는 현상을 못 보게 하는 것이다.
아는 게 병인 전형적인 경우이고, 많은 식자들이 겪는 증상이다.

지금 내수, 수출 어느 쪽을 봐도 한국 경기가 좋아진다고 해서 이상할 것이 전혀 없다.
만약 좋아지지 않으면 주가가 꺾이면서 경기 횡보, 침체 국면이 지속될 것이다. 그래도 이상할 것이 전혀 없다.

요점은 지금은 한국의 상황은 전혀 특별하지 않다는 것이다. 지표 세개가 아니라 수백개가 어떻게 움직이든 마찬가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