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rch 6, 2014

etf - ewy, ewj, ewt, eww, ewp, ewi, spy


보유 중이거나, 보유했었거나, 보유할 예정이거나, 관심이 많은 나라의 etf들이다.
아래에는 환헤지형이 없으니 환율과 주식시장의 변화가 모두 반영된 것이다.


작년 5월 미국의 테이퍼링과 관련해 돈의 흐름이 바뀌기 시작한 시점부터 보면 셋으로 나뉜다.

미국, 유럽의 선진국 - 남유럽도 선진국이다.
한국, 일본, 대만의 아시아 - 일본은 2000년대 중반이후 계속 한국, 대만과 성과가 비슷하다.
멕시코 등의 신흥국 - 신흥국 중 두드러진다는 나라이나 별 차이가 없다.



2011년 유럽 위기, 미국의 신용등급 강등이 겹쳐서 큰 파장이 있던 시점부터 보면 미국이 독야청청하고 있다.
나머지는 변동성만 크고 안밖으로 현재까지의 성과는 15% 이내로 몰려 있다.




금융위기의 정점, 세계 지수의 최저점이 지금부터 딱 5년전이다.

한국, 멕시코가 매우 비슷하고, 대만이 약간 처져있다.
미국은 꾸준히 상승했다.
이상은 확실이 미국 경기의 회복과 관련이 있는 나라들이다.
2011년까지의 중국의 역할이 중요할 수도 있으나, 굳이 경로의 차이일뿐 레벨에는 역시 미국이 큰 역할을 했다고 해도 그만일 수 있다. 지금은 2011년이 아니라 2014년이다.

일본, 남유럽은 큰 차이로 뒤처져 있다.
재작년 이래 돌아가면서 높은 성과를 보였음에도, 아직 한국, 멕시코과 비교하면 새발의 피라고 할 수 있다.





금융위기 전의 07년 고점과 비교는 반복적으로 하고 있다.

미국, 멕시코가 앞서 있고 수익율이 플러스이다.
아시아 삼국은 비슷한 마이너스 수익율을 보이고 있다.
남유럽은 아직도 회복하려면 먼 길을 가야한다.


기준이 되는 시점에 따라 성과에 차이가 있다.
첫번째 그림의 단기적 성과가 미래에 대한 현재의 시각을 가장 잘 반영하고 있다면, 남유럽의 미래가 가장 밝고, 멕시코의 미래가 가장 어둡다.

그러나 순환적인 세계관에서 멕시코는 금융위기 이후 가장 빨리 회복하고 부진한 후발주자들이 따라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미래에 대한 시장의 단기적 전망같은 것은 전혀 상관없는지도 모를 일이다.





그림: google finance



그런데 2000년부터 구글 파이낸스가 제공하는 기간 전체를 보면, 한국, 멕시코는 다른 나라와는 비교할 수 없는 눈부신 성과를 거두었다는 것이 명백하고, 앞으로도 그 성과를 유지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한국, 멕시코 두 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금융위기에서 빨리 회복한 것도 우연이 아닐 수도 있다. 90년의 데킬라 위기, 위환 위기에서 회복했고, 2000년대에 신흥시장의 붐에 동참했고, 금융위기에서도 빠르게 회복했다. 한 번 더 강한 회복력을 보여주면 더 믿어 줄 수 있지만, 굳이 역사로 확인하고 싶지는 않다.


상대적으로 볼 때, 이 중의 일부는 성장이 중요하고, 일부는 싸이클이 중요하다.
그런데 지금은 그런 구분을 하는 것이 별 의미가 없는 듯하다.
선진국, 후진국 구분해봐야 모두 위험자산이고, 지금은 단 며칠 사이에 과거의 안전자산에 대한 주기적인 회귀로부터 벗어나고 있는 신호가 명확하다.





world trade outlook by Jim O'Neil




http://www.businessinsider.com/global-trade-in-2020-2014-3

http://www.bruegel.org/publications/publication-detail/publication/817-changing-trade-patterns-unchanging-european-and-global-governance/

Changing trade patterns, unchanging European and global governance

by Jim O‘Neill and Alessio Terzi on 25th February 2014



2020년까지 세계 무역과 GDP 비중의 변화에 대한 짐 오닐의 전망.

험한 변화가 놓여 있지만, 가장 두드러진 것은 중국과 브릭스의 무역 비중이 지난 10년간 나타난 변화보다 크게 나타날 것이고, 지난 몇년 사이 가속된 유럽 비중의 감소도 지속되어서 비슷해지거나 역전되는 상황을 기대한다고.













eww





대상이 해외 배우이든, 해외 주식이든 덕질에는 차이가 없을 지도...
아래 내용과는 아무 상관없음.





source: google finance

mexico에 대한 외국인의 투자가 늘어나고 있고, 향후에도 그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별로 의심되지 않는다.
inflation이 통제가능한 지는 아직 판단하기 어렵다.
http://www.inflation.eu/inflation-rates/mexico/historic-inflation/cpi-inflation-mexico.aspx


FMX, KOF가 mexico보다 더 안전해 보인다.
그러나 1년 간의 높은 하락율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성장에 기대감이 너무 커 보인다.


eww는 ewy, ewt보다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 않고, 위험 수준이 동아시아를 제외한 다른 신흥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


관심을 두고 있었으나 말뿐이었다.
이제 발을 담갔으니, 열심히 관찰해 보자.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2/fragile-emerging.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2/fmx-kof-mexico-latam.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1/mexico-inflation.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1/mexico-20140120.html

짐 오닐의 빛나지 않는 승리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08/blog-post_23.html




-----------------



최근의 멕시코 관련 기사 제목들



Mexico inflation: step in the right direction? | beyondbrics - Blogs
Mexico's CPI Bond Yields Increase Before Report; Peso Advances

HSBC lowers growth expectations for Brazil, Mexico - BNamericas

US corporates cautious over Mexico and Brazil - StockMarketWire.com

Will Mexico Surpass Brazil As Latin America's Largest Economy ...
무디스, 멕시코 신용등급 'A3'로 한단계 상향

뜨는 신흥국 '멕시코', 개혁정책 걸림돌은?

"돈 받고 기사 썼냐"…타임지 멕시코 대통령 커버로 '곤욕'

"세금 늘어도 멕시코가 답"..펩시코, 네슬레 등 투자 봇물

BNP파리바, 멕시코 내년 성장률 3.5% 예상

오바마 美대통령 "멕시코·캐나다와 무역통해 경제협력 강화"

13년 만에 잡힌 멕시코 마약왕 체포 풀스토리 월스트리트저널

NICE신용평가, 멕시코 신용등급 ‘BBB+’ 상향 조정

<유망시장리포트>미국발 경제 훈풍에 도약 준비하는 멕시코

글로벌 車업계, 멕시코에 생산기지 건설 '붐'…현대차는?

현대차 "멕시코를 뚫어라"

"자동차용 철강 수요 폭증한다"... 글로벌 철강업체 '멕시코 선착순'

한전-삼성물산, 멕시코 가스복합발전소 준공

[이슈분석]IT 성장률 세계 최고 수준 멕시코

멕시코 작년 FDI 352억弗 사상 최고…전년 2배 넘어

BMW, 멕시코에 15억 달러 들여 멕시코 공장 추진

포스코, 멕시코 제2공장 준공…연 90만톤 생산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