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October 22, 2015

shipbuilding cycle




http://blog.ciltsl.com/archives/2014/03/global-shipping-review-2013/




대략 30-35년의 주기를 보이고, 원자재 가격이나 실질금리의 30년 주기와 부합.



http://www.lloydslist.com/ll/sector/ship-operations/article461048.ece


바닥은 2020년대 중반정도 추정.

수요에 대한 추정은 별일 없으면 30년 주기가 유지될 것이라는 희망사항에 불과하지만, 다르게 추정할 이유나 방법이 있을 것 같지도 않다.


http://value-shares.de/2013/01/22/schiffsmarkt-fur-mich-wird-es-jetzt-interessant/clarksons-shipbuilding-capacity/



같은 출처로 보이지만, 수요를 구분한 그림.


1) 과거가 지침이 된다면 앞으로 최소 10년은 공급과잉의 댓가를 지불해야.

2) 산업의 주도권이 이전되어온 과정을 고려하면 한국의 경쟁력이 무엇인지 확실히 해야.
영국, 미국 -> 일본 -> 한국 ->?중국이전?한국연장?

3) 고부가가치를 준다고 기대했던 분야(해양플랜트, 크루즈선 등)의 진입이 성공했는지, 호구노릇만 한 것인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르나, 지불한 수업료만 수 조이상일 듯.



대우조선에 ‘4조 지원’ 진짜 이유는…“조선업 베팅”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102211145771829

"부와 채권단은 조선업이 10년마다 호황을 누린다는 '10년 주기설'도 염두해두고 있다. 2007~2008년 호황에 이어 2017~2018년 또 다시 호황을 누릴 것으로 보는 것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노쇠 선박 교체, 세계 물동량 변화에 따라 조선업은 10년 단위로 호황이 찾아온다"며 "정부도 이같은 기대감을 갖고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를 독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 올해 적자 5조3000억원 예상… 이번주 지원대책 나온다
http://www.moneyweek.co.kr/news/mwView.php?type=1&no=2015102209028097322&outlink=1

대우조선 '4조 지원' 전면보류…"자구계획·노조동의 먼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01&aid=0007936411

조선업에 10년 주기가 있으니 2-3년 내의 업황회복을 기대하면서 대우조선을 지원한다는 '채권단 관계자'의 인식이 사실이라면 저 동네는 공도동망의 길을 간다고 봐야.


4조 지원으로 부족할 가능성이 높지만 밑이 빠져있어서 지원해도 현재의 구조로 생존이 어렵다는 사실을 채권단도 인식은 하는 듯.



---------------
추가
http://www.sajn.or.jp/e/statistics/Shipbuilding_Statistics_Sep2015e.pdf


---------------
추가 20161023
http://www.sajn.or.jp/e/statistics/Shipbuilding_Statistics_Sep2016e.pdf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