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February 13, 2016

Too-big-to-fail, German case





fig

이외에 cbk, gle, san, bbva, itub 등 유럽계 대표은행들 주가 추이는 크게 다르지 않다.



http://www.thefiscaltimes.com/Columns/2016/02/12/Deutsche-Bank-Saga-Proves-We-Haven-t-Fixed-Too-Big-Fail

"Despite the logic, no bank has skipped CoCo payments before."


http://seekingalpha.com/article/3883186-deutsche-bank-lehman-moment

펀더멘탈의 문제는 없다.
증자가능성 낮지만, 없지는 않다.
골드만삭스 ceo, 유럽 대형 카운터파티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What Will Keep Deutsche Bank from Becoming another Lehman?
http://marketrealist.com/2016/02/investors-nervous-deutsche-banks-solvency/

펀더멘탈...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DCD=A606&newsid=01321846612550192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DCD=A606&newsid=01325126612550192

1월말 전세계 코코본드 잔액 1020억 달러, 123조원.
홍콩 H지수 els 발행액 37조의 3배를 조금 넘고, 한국 els발행액 100조를 조금 넘는 수준.
규모가 문제가 아니라 불신지옥이 문제.


http://www.forbes.com/sites/timworstall/2016/02/12/as-deutsche-bank-shows-banking-really-is-a-con-trick

"After all, if CoCos protect taxpayers, they do so at the expense of bank shareholders and bondholders."
"It’s as if by protecting against the possibility of failure they are making that possibility of failure greater."

코코본드는 대마불사의 상황에서 은행주식, 은행채권투자자들을 희생해서 납세자들을 보호하는 기능.
그러나 실패의 가능성을 막기위해 더 큰 실패의 가능성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그럴 듯하지만 복잡한 금융상품은 위기 상황에서는 절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교훈.
오히려 위기를 앞당기고 증폭시키는데 일조할 뿐.





코코본드 시장 싸늘.. 은행 자본확충 난감
http://www.fnnews.com/news/201601281752496219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2/12/2016021202372.html
국내 코코본드 잔액 5조원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