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ne 25, 2016

fx 20160625




해외 여행 순서

14년 미국
15년 유럽, 일본
16년 영국
17년 다시 미국?

내가 그랬다는 것이 아니고, 그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얘기.

짧게보면 그렇고, 길게보면 전혀 다른 그림이 펼쳐진다.





http://stooq.com/q/?s=gbpkrw&d=20160624&c=30y&t=l&a=lg&r=usdkrw+eurkrw+cnykrw+jpykrw


엔화 기준으로 급등이 발생하는 시기에 한국에 위기가 발생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다르다."

믿으면 망한다는 그말을 내가 하고 있다.
정말 망할까? 정말 안 망할 것으로 본다.

달러가 다르고, 유로가 다르고, 파운드가 다르고, 위안이 다르다.




아무리 엔화가 한국경제에 중요해도, 일단 지워봤다.
이번에는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07년이 아니라, 마치 04년에 돌아와있는 것처럼 보인다.
지금과 가장 가까운 과거는 여전히 04년-05년이라고 보고 있다.

더 먼 과거는 더 먼 미래를 보여줄 것이다.
지금과 비슷한 먼 과거는 37년이거나 49년이거나 혹은 그 이후일 것이다.

이렇게 환율을 나누어 보고 bis의 명목실효환율을 보면 왜? 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그런데 명목실효환율도 보지도 않고, 물가와 실질실효환율을 비교하지도 않으면서 환율의 레벨과 방향을 예상하는 것은 내가 보기에는 웃기는 일이다.
환율전문가라는 자들이 1200원을 넘으면 더 갈 것이라는 점쟁이 짓을 하는데, 딱하다는 생각이 든다.


요약
아직 쫄 필요 전혀 없다.
아주 먼 바다에 바람이 조금 불고 있을 뿐이다.
태풍이 되는지는 그때 가서 생각해 보자.





2 comments:

  1. 실질실효환율기준으로 70/130에 있는 나라들의 환으로 롱숏하는거 같아서 조금 겁이 납니다.

    ReplyDelete
    Replies
    1. 20년전의 소로스같은 자들이면 벌고, 아니면 망하겠지요. 누군가 브렉시트 투표 전에 하락에 베팅했다면 벌써 수백조에서 수천조까지 벌었을 테니 잘 회수할 궁리를 하고 있겠네요. 한방에 너무 벌어서 그들이 겁내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