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pril 11, 2017

War Korea 전쟁







트럼프가 시진핑과 회담을 하는 동안 시리아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면서 다음 공격 대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구글 트렌드에서 확인해보면 영어로 'war korea'를 검색하는 빈도가 급격히 증가했다.
반면에 한글로 '전쟁'을 검색하는 빈도는 그만큼 증가하지 않았다.

이것이 전쟁 확률을 반영한다고 볼 수 없다.
그러나 전쟁이 발생한다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사람들이 오히려 전쟁에 둔감하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한국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서 심각한 장애물이 될 수 있다고 본다.




'korean war', '한국전쟁'은 고유명사라서 검색어검색, 주제검색 어떤 방식을 써도  전혀 다른 추이를 보인다.

2004년 이후 'war korea'빈도는 4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북한과 미국이 강대강의 대치를 지속한다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다.

전쟁가능성을 과장하는 것도, 무시하는 것도, 음모론적으로 3류소설을 써서 퍼뜨리는 것도 피할 일이다.
지금은 한반도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지만 이전의 최고수준과는 거리가 있다.
내 기억에 94년은 한반도의 전쟁 위험이 이후 어느 때보다 높았던 시기였다.

http://www.cnbc.com/2017/04/10/pyongyang-fighting-words-as-korean-peninsula-hugely-near-the-tipping-point.html

tipping point에 얼마나 가까운지는 전문가들이 판단할 문제이나, 넘었다는 얘기를 하기에는 여러모로 부족할 것으로 본다.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국본토를 공격할 능력을 갖추었다고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되는 순간이 오면 그때는 각오를 해야 할 것으로 본다.


남한과 북한의 경제 협력이 강화되어서 전쟁으로 북한 혹은 북한 정권이 잃을 것이 더 크다고 판단할 수 있고, 북한의 소수가 아니라 다수가 이해관계에 포함되어야 한반도에서 전쟁의 가능성이 낮아질 것이다.
잃을 것이 없다고 믿는(사실이든 아니든) 상대와의 대결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남북한을 제외한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는 평가에 따라 남북한의 피해보다 더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으니 크게 기대할 것이 없다.

나는 전쟁 전에 한국정부가 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응은 북한과의 협력을 통해 상호 윈윈하는 경제적 토대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본다. 중국과 미국 두 초강대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하는 것도 필요하고 중요한 일이지만, 김대중처럼 통일에 대한 확고한 비전이 있던 지도자가 없다면 강대국에 이리저리 휘둘리기 쉽고 실무를 담당하는 외교관들의 역사관, 능력, 헌신 같은 것도 크게 믿을 바가 없다고 본다.

다음 정부의 큰 과제는 정경유착, 국정농단 세력을 제거하고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인적, 제도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는 것이다.
그것이 촛불에 참여한 국민의 뜻일 것이다.
그러나 한국, 한민족의 지속성이 유지되지 않는다면 다 소용없는 일이다.
이것이 북한과의 관계 개선, 협력 강화를 가장 중요한 과제의 하나로 삼아야 하는 이유이다.
또한 그것은 박근혜 이명박 정권에서 벌어졌던 일 중 최악의 퇴행을 바로 잡는 것이 된다.




--------------



--------------










4 comments:

  1. 역사를 공부한다는 것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않기위해서도 하나의 이유죠
    대처하고 지나가는것과 그러지않는것의 차이도 크고요
    참고로 저는 이상(?)하게 구글에서 검색을할땐 한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로 검색을 하게되더군요^^
    네이버에선 갤럭시로 검색하던 것을 구글에선 galaxy로 하는것 처럼....


    지표는 좋아진 것같은데 못믿는건지 왜이리 기저효과에 불과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좋은말씀감사합니다 좋은한주되세요^^

    ReplyDelete
    Replies
    1. 감사합니다.
      수출회복에 비해 기업투자, 고용이 적어서 낙수효과가 감소하는 것이 체감경기와 지표와의 차이를 키우는 것도 있을 것같고, 6개월 넘게 진행된 한국의 정치적인 변화, 중국미국의 경제전쟁(?)같은 것들도 심리를 악화시킬 것 같네요. 5월대선이 지나야 내수의 방향이 잡히고 회복의 강도도 좀 더 지나야 가늠하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Delete


  2. 94년엔.....
    외국(미국)에서 더 난리였다고 기억하고 있네요. 한국은 상대적으로 너무 조용했던 듯.
    사재기가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그 이후였던 것 같기도 하고..


    나중에 하나씩 밝혀진 것으로는...
    미국에서 북한 공습을 준비했었고, YS가 그것을 막았다는 기사는 읽은 기억도...

    ..
    언제까지 북한이 버틸 수 있을지는 궁금하네요. 김정일 때도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까 궁금했었는데...
    지나고 나면 기나긴 시간이 짧아 보이지만 지나기 전까지는 일년도 엄청 긴 시간으로 느껴지고.

    ..


    SNS 상에서는 이전부터 전쟁관련 얘기들이 먼저 돌았다고 하는데 뉴스 보도하고는 시차가 좀 큰것 같습니다. SNS에서 도는 것들도 대부분 미국발 소식들을 인용하면서 의심을 하는 것일텐데.

    ReplyDelete
    Replies
    1. 항상 외부에서 더 상황을 심각하게 보는 것같기는 하네요. 사재기는 딱 94년 그때였구요.
      카터방북, 김일성 남북회담 제안, 김영삼 수락, 김일성 사망 등 놀라운 뉴스가 있었던 것 같네요.
      김영삼보다는 카터, 김일성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은데 지금은 누가 역할을 할지 전혀 감이 안오네요.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