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10, 2014

The power of dividend




고만고만한 기업이 시총에서 3배가 차이가 난다.
서로 다른 시장환경을 제외하면, 저평가될 이유도 크지 않다.
배당을 준다면 ROE가 낮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만약 삼성이 애플처럼 주주에게 이익을 돌려준다면 현재 기준으로 2배, 아이칸의 계산방식으로는 4배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아래는 아이칸의 요구 이후 애플이 공개한 내용이다.
2012년 이후, 성장이 멈춘 현재까지 80조 이상을 배당과 자사주 매입의 형식으로 주주에게 돌려주었다. 15년까지 140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한다.
이렇게 이익의 반정도를 주주에게 돌려주는 것은 선진국, 후진국의 평균정도에 불과하다.


http://files.shareholder.com/downloads/AAPL/3534760327x0x770107/ea8b120c-03c3-41ae-bf39-8baa0e4ed364/Return_of_Capital_Timeline_Q314.pdf



한국이 할인받는 것에는 명백한 이유가 있다.
이 할인은 정부, 국민, 북한이 아니라 기업이 스스로 해소할 수 있다.
만약 할인이 지속적으로 유지된다면 시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고, 기업이나 시장이 외부의 충격에 취약해질 이유가 된다.

그러나 한국에 여유 자금이 수백조에 달한다고 해도, 많은 한국 기업들은 십여% 수준의 지분으로도 경영권을 방어하기에 어려움이 없다. 장관이 바뀌고 여러가지 정책이 발표되었지만, 기업의 변화는 아직 발견하기 어렵다.

최근의 급변은 구경이나 하다가 포트 정비 기회로 삼는 수밖에 없을 듯하다.


-----------

[일문일답] 최경환 "韓주식, 낮은 배당으로 저평가…배당촉진으로 외국인 장기투자 기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366&aid=0000222158


5 comments:

  1. 태생이 틀린데.. 이제와서 바꾸라고 하는게 무리인가? 라는 생각이 들어요..

    외국에선 주식회사가 자본을 가진 자들이 위험을 분산하면서 여러 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때문에 만들어 진것이라면.
    한국에선 자본을 가진자들이 자신들의 사업 확장을 위해서 이용한 제도가 주식회사니까요...

    암튼 결론은.. 한국에선 바꿀 생각 없으면 난 외국에 투자하겠다 이지만..

    ReplyDelete
    Replies
    1. 한국에선 사업을 하던 사람이... 라고 하는게 의미가 더 명확하겠네요.

      Delete
    2. 나의 결론은 뜻이 있는 곳에 길이... ㅎㅎ

      Delete
  2. 한국기업의 배당이 미미하다는 생각으로 무시하곤 했는데 우연한 기회에 계산에 넣어보니 차이가 크더라구요.

    없다고 말것이 아니라 찾아봤어야 했는데... 아쉬움이 많네요.

    ReplyDelete
    Replies
    1. 기업이 안정적인 배당에 대한 신뢰를 주주에게 주는 것은 한두해로는 어렵지만, 일단 믿는 주주가 생기면 한국에서도 차이는 매우 명확하고, 저금리 기조가 정착되면서 더 커지고 있네요. 그래서 한국 기업이익의 몇십%에 직간접 영향을 주는 삼성이 애플의 반이라도 따라가는 것이 한국의 미래에 중요하다고 봅니다. 한국에 칼 아이칸같은 행동주의 투자자들이 많아지면, 주식투자로 버는 돈이 다른 투자자의 돈이 아니라 기업이 번 돈에서 나오는 선순환이 생기는데도 아직은 기대난망이네요.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