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ly 9, 2016

공부 안하는 의사때문에 지속된 섬망 tramadol-induced delirium - 3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7/tramadol-induced-delirium-1.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7/tramadol-induced-delirium-2.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6/07/tramadol-induced-delirium-3.html


9

tramadol이 섬망의 원인이었다는 의심이 들어도 일단 끊고 섬망이 사라지지 않으면 다른 문제를 생각해야 한다.

반대로 울트라셋이알세미(트라마돌37.5mg)를 끊고 증상이 사라져도 다른 조건이 바뀌어서 결론을 내리기 쉽지 않다. 퇴원으로 환경이 바뀌었고, 약이 몇가지 바뀌거나 줄었고, 트라마돌 주사제(50mg)가 중단되었으니, 내가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증상이 개선될 수도 있다.



10



병원에서 무슨 처치를 했는지 차트를 볼 수 없지만 병원에 매일 다니면서 보고 메모했던 것과 퇴원후 계산서와 함께 나온 처치 내역서를 보면 무슨 행위를 몇 번 했는지 비슷하게 짐작할 수 있다.

섬망 증상을 내가 평가하는 것은 실제로 매우 어려운 일이다.
이것은 전문가들의 평가와는 전혀 다를 수도 있다.
그러나 이상한 증상들을 기록해 놓은 것이 조금 있어서 상중하 정도로 임의로 구분했다.

증상이 수술 후에 심했다.
수술이나 통증이 섬망의 원인이라면 피할 수 없는 일일 수도 있지만, 이전 글의 논문을 보면 술전 술후의 진통 관련 처치를 개선해서 사라지게 할 수도 있다.

섬망치료제를 투여후 개선되는 시기가 있었다.
그런데 알지 못하는 이유로 퇴원며칠 전부터 악화되었다.
다행히 퇴원 후에 트라마돌을 끊고 나서 이틀만에 극적으로 개선되었고, 3일째 증상이 없다.

며칠동안 증상이 더 없다면, 정신과 상담 후 섬망치료제를 끊을 예정이다.
아직은 그렇게 될지 모른다.



11

외과의사에게는 뛰어난 수술실력을 갖추는 것이 최우선일 것이다.
그래서 성과가 좋으면 이름도 날리고 충분히 돈도 벌 수 있다.

그러나 여기에 조금만 더 공부하면 환자와 관련된 심각한 문제들을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이유가 있을 것이다.
그것을 스스로 명확히 밝혔다.

'다 그렇게 하기 때문이다.'

해왔던 대로 해서 큰 문제가 없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 개선해야 한다.

문제의 발생을 인지하는 것은 환자도 보호자도 가능할 수 있지만, 개선하는 것은 전문가 스스로 바꾸지 않으면 바꾸기 어려운 부분이다.



12

첫번째 수술 후 정확히 한달이 지났다.
섬망이라는 심각한 문제가 거의 해결되어 가는 것처럼 보인다.


만약 전문병원이 아니라, 서울의 빅5 대학병원에 있었다면 어땠을까?

아마 보호자나 환자가 지속해서 불평을 하면 신경과 혹은 정신과에 의뢰했을 것이고, 레지던트나 펠로우가 찾아와서 기록을 살펴보고 트라마돌을 다른 진통제로 바꾸었을 것이고, 그렇게 하고 나서 섬망이 사라졌을 것이다. 그래도 사라지지 않으면 또 다른 시도를 했을 것이다.
아니면 적어도 입원기간 동안 정신과에서 섬망치료제 titration이라도 진행했을 것이다.
아마 그 의사는 다음 번에 같은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예방조치를 했을 것이다.


내가 왜 대학병원이 아니고, 전문병원에 갔을까?

수술을 잘 하는 의사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것도 집에서 가까운 곳에 병원이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무엇을 잘 못 했을까?

전문병원의 수술 전문가들은 수술은 많이 해서 수술실력은 급격히 늘어도 사는데 지장없으니 공부를 안 할 수 있고, 공부를 안해서 새로운 지식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고, 무식해서 크고 작은 과실이 발생해도 다양한 전문가 그룹의 피드백을 받지 않아도 되는 상태라는 것을 간과했다.
고인 물이라는 것이다.


앞으로 전문병원에서 치료해도 될 상황이 발생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힘들어도 멀리 대학병원에 가는 것을 일순위로 놓을 것이다.
이번 문제는 일단 끝난 것으로 보이지만, 상당한 시간이 지날때까지 판단할 수 없다.
다음에 돌이킬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하면 내가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다.





12 comments:

  1. 5개월 정도 진행된 설사때문에 몇일전에 내시경검사를 했습니다. 십이지장궤양에 궤양성대장염이고 크론이 의심되어서 조직검사를 했고 15일에 결과가 나온다고 이야기를 듣고 참 심란하고 힘든 일주일을 보냈는데, 좌크님 말씀대로 듀프레인님은 정말 심신의 고생이 상당하셨을 테지만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의 상황과 어느 정도 겹쳐서 크게 동감하고 있습니다. 처음 설사를 했을때 동네 병원(어머니의 단골 병원이시고 매형의 선배되시며 동네 노인들이 새벽 6시부터 줄서서 기다리는 문전성시의 병원)에서 세균감염제 정장제 지사제 등을 처방 받았습니다. 보통 2~3일 이면 나아야 할 증상이 1~2주 계속 되었고 과민성증후군에 처방하는 진경제를 추가하여 1~2주 지났으나 증상이 완화 되었다 악화되었다를 반복하였습니다. 그런후 대변검사를 하였고 혈변이 없는것을 확인하고는 스트레스가 원인이니(위염으로 2년 정도 약을 복용하였을때 들었던 말)운동하고 스트레스를 풀으라는 처방을 받고 그렇게 설사를 계속 하면서 2~3달이 지나고 나서야(주변에서는 진즉에 대학병원으로 가보라고 성화였으나)동탄의 대학병원에 접수를 해서 진찰받고(5월말경)바로 내시경 해봅시다 했는데 건강보험으로 위내시경 같이 받으려고 1달을 넘게 기다렸다 지난 화요일에야 내시경검사를 했네요. 동네병원의사 참 친절하고 사람 좋은데 듀프레인님 사연을 듣고 난니 고인 물 이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이 너무 길었습니다. 아버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ReplyDelete
    Replies
    1. 감사합니다. 일반적이지 않은 케이스를 봤을 때 시간끌지말고 빨리 판단해서 큰 병원으로 보내는 것도 의사 능력일텐데, 지금 생각은 의사만나는 것도 복 중에 하나인가 싶네요. 꿈보다해몽님도 고생 많이 하셨네요. 좋은 결과 나오기를 바라겠습니다.

      Delete
    2. 찾아보니 보통 진단까지 5개월정도 걸리고 의원에서의 궤양성대장염진단률은10%가 안되네요.http://ekjm.org/upload/42801329.pdf
      지금보니 제가 너무 과민하게 반응한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아버님이 거의 회복하셨다니 다행입니다.

      Delete
    3. 꿈보다해몽님은 몇개월을 고생하셨는데도 자료를 찾아서 냉정하게 다시 판단하시는 것을 보니 대단하시네요. 빨리 완쾌하시기 바랍니다.

      Delete
  2. 형이 뭐라뭐라고 할때 그 의사들의 표정은 안봐도 알거 같아요.

    ~~~ 전문병원에서 어머니 아버지와 관련된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똑같이 느꼈어요.. 기초적인일이 아니고는 꼭 대학병원을 가야 하겠다는.

    아니 대학병원보다 내가 무었보다도 어느정도 몸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지않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아버지같은 경우에 위에 치료받고 있었는데 메르스로 홍역치른 그 같은 병원 다른 과에서 고혈압 이 심하다며 매일 아스피린 먹으라고처방했다가 위 출혈로 쓰러지셨어요. 그 다음 부턴 처방 받을 실때 그 이야기 꼭 하세요.

    잘 모르면 한방에 훅 갈수 있는 일들이 도처에 너무 많네요.

    암튼 아버님 경과 좋으시길 기도할께요.. 고생하셨어요.

    ReplyDelete
    Replies
    1. 고마워요. 비슷한 경험을 했었군요. 지금 몸상태는 좋으신데, 암튼 지뢰밭을 뚫고 나온 느낌이네요.
      다른 병원가서도 이제는 전처럼 그냥 믿고 맡기게 되지 않을 것 같아요. 미리 알릴 것은 알리고 조심해야야지요.

      Delete
  3. 듀프레인님, 고생 많이 하셨어요. 아버님이 좋아지고 계시다니 일단 다행이네요. 세로퀠은 담당선생님과 상의해서 가능하면 빨리 줄여나가거나 끊는 게 좋겠네요. 도파민 길항제니까요. 또 그 자체로도 항콜린성 부작용 등은 인지기능에 좋지 않지요.
    정형외과 의사는 의사들 사이에서 흔히 '목수'라고 놀림받습니다. 체력, 외과 기술의 측면과 인성, 외과 이외의 지식의 측면, 이 둘 사이에 괴리가 크다고 흔히 여겨집니다.^^
    게다가 수술 전문 병원은 '영리'에 치중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그렇게 수술 잘 하기로 소문난 병원이라면, '수술'에 집중하느라 '수술 후 돌봄'은 등한히 하기기 쉽지요.
    그리고, 말씀하신 대로 수술 전물병원에는 전문과목을 보조하는 과가 약하거나 없기 마련이지요.

    우리 국민이 사소해 보이는 병에도, 꾸역꾸역 대학병원을 찾는 데 이유가 없는 건 아닙니다.

    고령에 파킨슨병의 아버님이라면, 양쪽 무릎관절 수술은 위험성이 높은 편이었겠네요. 심신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그 고초를 겪고도 감정조절을 하면서, 의사가 할 공부를 대신 해가며 간병하신 듀프레인님도 대단하십니다.

    ReplyDelete
    Replies
    1. 말리시는 분들도 많았는데 통증때문에 거의 걷지를 못하시니 각오를 하고 수술을 결정했습니다.
      말씀처럼 빨리 정신과선생님을 찾아가봐야겠습니다. 그래도 이제 거의 끝난 기분입니다. 전문적인 조언 감사합니다.

      Delete

  4. 전문적인 내용이라 어렵지만.

    아버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거의 한달 동안 상당히 바쁘게 지냈다는 인상도 받지를 못했네요.



    ReplyDelete
    Replies
    1. 고맙습니다.
      간병인이 돌보고 저는 일과끝나면 병원에 가서 상태를 확인하는 것뿐이라서 직접 간병을 하는 어려움과는 비교할 수 없었겠지요.

      Delete
  5. 늘 좋은 글 잘 보고 있어서 감사드리는 중입니다. 이번 일에서도 느끼신 부분 생생하게 와 닿아서 인생의 지혜를 좀 더 얻어가게 되네요.

    감사드리며, 아버님 쾌유도 빌겠습니다.. 눈팅만 하다가 글 남깁니다..

    ReplyDelete
    Replies
    1. 감사합니다. 지금은 거의 회복하셨습니다.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