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rch 13, 2015

환율과 현대차


달러의 초강세가 진행 중이다.
원화 강세의 조건이 다양하게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달러의 강세를 넘어서는 것은 당분간 불가능해 보인다.
기준금리 인하도 원화약세에 기여할 수 있다.



한국의 수출과 관련이 높은 몇 나라의 환율을 비교했다.
위는 달러를 기준으로, 아래는 원화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완전한 달러페그제를 유지하는 홍콩은 달러와 차이가 없고(생략), 바스켓으로 환율을 결정한다는 위안은 실질적으로 달러페그와 다름없지만, 2014년초까지 일정한 속도로 절상을 진행했다.
대만은 원과 위안의 중간정도에 해당한다.

많은 변동이 있었고 달러의 초강세 시대가 왔다고 하지만 과거 5년만 보면 한국, 중국, 대만 통화에 대해서 달러가 강세가 아니다.


fig: google

원화가 1000원대까지 내려갔던 작년 7월초를 기준으로 보면 달러, 위안은 10%의 강세를 보였고, 대만달러는 5%정도 강세를 보였다.
유로의 약세는 여전히 진행중이지만, 엔화의 약세는 15년 들어서 900원 초반에 막혀있다.

만약 유로의 약세가 어느 시점에서 멈추면 환율이 수출기업 실적에 미치는 악영향은 일단 감소한다.
위에 표시하지 않은 러시아, 브라질, 터키 등 여러 신흥국 통화의 약세도 수출기업들에게 불리하지만, 그 나라들은 경쟁국의 관점에서 보기는 어렵다.



한국의 자동차 업체들이 실적과 수급 면에서 환율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것은 명백하다.


현대차 투자할 만한가?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12/blog-post_3.html

많은 전문가들이 아니라고 수도 없이 부정했지만 지난 3년의 부진한 성과는 지금 돌이켜봐도 당연한 것이고, 과거시점에서 봐도 당연한 것이었다.







위의 그림 3개는 삼성증권의 보고서에 나온 것이고, 14년 배당을 늘리는 시늉을 했지만 현대기아차 그룹이 왜 전 세계의 완성차 대비 할인을 받고 있는지 충분한 설명이 된다.


fig: google



그럼에도 불구하고

엔화 약세가 달러당 120엔 근처에서 멈춘다면?
지배구조, 배당, 한전부지, 기타 여러가지 문제에도 불구하고 관심을 둘만 하다.
국내 완성차, 부품 중 환율과의 관련성은 현대차가 가장 높은 것으로 보인다.


--------------

자동차 업계의 착각 혹은 거짓말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1/blog-post_7.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1/sec-vs-hmc-wide-gap-of-gaps.html

현대차 배당 증가, 삼성전자는?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0/blog-post_23.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0/prepare-for-super-won-4-korea-is.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7/toyota-fcv-subsidies-2000000-yen.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2/yen-hyundai-and-toyota.html








2 comments:

  1. 아파트, 자동차, 유류 가격이 지금보다 훨씬 더 내려가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그와 관련된 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주식쟁이가 다 되었나 싶기도 하고, 이제 투자자가 되가나 싶기도 하고... 일상과 투자가 분리되가는 느낌입니다.

    '마이 기다렸다 아이가~. 이제 좀 오를때 되지 않았나~?'라는 마음이 더 크네요.

    세상사 어느 한쪽으로 설명할 수 없는데 억지를 부리는가 싶기도 합니다,.

    ReplyDelete
    Replies
    1. 소비자, 노동자, 투자자의 입장이 다르다고 어느 쪽의 입장이 옳거나 선하거나 아름다운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균형에서 지나치게 벗어나면 사단이 발생하는 것이고 그래서 특히 가격에 대한 생각은 자신의 위치뿐 아니라 이해관계가 갈리는 타인의 위치에서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투자가 직업이든 아니든 투자자 혹은 자본가의 관점에서 세상을 보는 것은 이해관계에 따라 세상을 치우치게 보는 것이라기보다는 세상을 보는 새로운 관점을 추가적으로 획득하는 것이고, 그렇게 보지 못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외눈박이가 되기 쉽습니다. 물론 돈만 추구하는 양아치들도 주식으로 성공하고 고상한 척 하기도 하지만 어디나 그런 사람들이 있기 마련이니 그것도 심히 괘념할 거리는 아니라고 봅니다.

      http://blog.naver.com/abdcdbr/150116153566

      자신만의 세상에 갖혀 저렇게 독선에 빠질 수도 있고 어떤 경우에는 피해망상, 과대망상으로 빠지기도 하니, 세상이 복잡할 때 투자로 머리를 정리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