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pril 22, 2015

금리, 금리차, 금리전년동월비, 예대차 - 20150422



80년대 초부터 30년 이상 하락 중.


3년물이하 금리차 역전 지속.
10년물 금리차 변화.


전년동월비 상승 요원.
그러나 외환위기, 금융위기를 제외하면 저점권에 근접.
금리하락속도가 가속되지 않으면 2-3개월 내로 상승 전환 가능성.
전환 순서는 장기부터 단기로.
kospi yoy보다 2-3개월 정도 후행.


겹쳐서 비교.


신규 예대금리차.


장기 금리차에서 변화 시작. 금리하락 가속되지 않으면 단기 금리차, 단기 전년동월비로 이어질 듯.




4 comments:

  1.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the author.

    ReplyDelete
    Replies
    1. 위험을 반영하는 지표들은 다 비슷하게 움직이는데 vix는 노이즈가 너무 크고, tips 스프레드는 관련성이 조금 적습니다.
      원화 관련해서는 두개가 가장 좋다고 봅니다. 하나는 하이일드 스프레드이고, 또 하나는 금융스트레스 인덱스인데 그 것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9/prepare-for-super-won-1.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9/prepare-for-super-won-2-default-vs-high.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0/prepare-for-super-won-3-term-spread.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0/prepare-for-super-won-4-korea-is.html

      현실적으로 엔, 유로의 약세에도 불구하고 또는 관계없이 원화의 약세는 정부의 양적완화와 초강력환율시장개입이 나타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얘기들을 한 것입니다. 또 정부가 그럴 이유가 지금은 없다고 봅니다.
      이 주장이 맞는지와 상관없이 근거와 논리가 중요하다고 보는데 그냥 vix 하나로 그 모든 과정을 뒤집을 수 있다면 뭐라 이런 저런 조사를 하겠습니까?
      미안하지만 본인의 주장을 그냥 하실 생각이면 댓글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Delete
  2.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the author.

    ReplyDelete
  3.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the author.

    Reply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