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November 28, 2014

xle vs xlu - mean reversion or convergence




최근 기름값이 많이 빠졌고, 에너지섹터의 수익률도 낮다.
상대적으로 유틸리티섹터의 수익률이 높다.

그래서 저금리로 인한 경기방어주의 과도한 상승이라고 걱정하는 사람들도 있다.
http://www.blackrockblog.com/2014/11/25/defensive-stocks-longer-defensive/

배당이 높아서 상승한 것이라는 얘기지만, 그것뿐일까?





수익률을 99년이후로 확장하면 많이 다르다.
it버블과 금융위기의 원흉에 해당하는 기술주, 금융주를 제외하면 수익률이 가장 낮은 섹터가 유틸리티와 필수소비재이다.

결국 수익률의 수렴 혹은 평균회귀가 잠깐동안 진행한 것에 불과하다.
얼마나 오래 진행할까?

수렴 속도에 따라 대략 1년에서 15년 정도 걸리지 않을까 한다.





http://stockcharts.com/freecharts/perf.php?XLU,XLE,$WTIC


에너지, 유틸리티, 기름값만 떼어서 봤다.
기름값이 오르면 수혜를 보는 업종, 기업이 있는 것처럼 기름값이 내려도 수혜를 보는 업종, 기업이 있다.
화학 업종에 대해서는 가격 대 스프레드로 쌈질을 많이 하지만, 정유석유개발에 대해서는 논할 것도 없다.
항공해운이 얼마라도 수혜를 보는 것은 당연하다.
기름값, 가스값이 내려서 발전 단가가 낮아지면 이익이 증가하는 유틸리티업체가 나오는 것도 당연하다.


유가하락이 진행될 경우 상전벽해가 발생하면서 유틸리티 투자자들이 15년 동안의 설움을 한번에 복구할 가능성도 있고, 2008년처럼 공도동망할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경제가 상대적으로 튼튼하다니 상전벽해 가능성에 한표.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3/xlu.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9/smp-2010.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11/1986-korea-oil-yen-dollar-yuan-interest.html

http://runmoneyrun.blogspot.kr/2014/07/japan-nuclear-restart.html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