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20, 2014

kospi vs krwusd - dxkw





원화약세에도 불구하고 코스피가 잘 버티더니 급락을 해서 균형을 맞추었다.
원화강세, kospi강세가 동행하던 과거의 관계에서 벗어나 원화의 약세와 kospi의 강세가 동행하게 되는 징조로 보기에는 이르다.

한국은 위기 시에 자본 유출과 원화 약세가 발생하면서 수출 증가와 경제 회복이 시작되는 자동조절 기전이 잘 작동하는 국가였다.
만약 세계적인 경기위축, 금융위기, 불안 상황이 발생할 때 원화의 강세가 발생하면 과거 10여년간 안전자산의 역할을 하던 엔화와 니케이지수와 비슷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불안정한 많은 신흥국들처럼 위기 시에 급격한 통화가치하락에 노출되는 것도 문제이지만, 펀더멘탈이 그 수준을 벗어났다면 일본처럼 전세계적인 위기 시에 통화의 강세가 발생하는 것도 바람직한 상황은 아니다.
아직은 원화 약세시 주가가 하락하는 것이 최근 두어달처럼 상승하는 것보다 안심이 된다.




fig: google


dxkw는 작년 말에 상장된 hedged korea etf 이다.
단기적으로 ewy의 성과를 앞서고 있고, 이것은 원화약세로 인한 것이라고 본다.
구성종목을 확인하지는 않았다.

http://runmoneyrun.blogspot.kr/2013/11/wisdomtree-korea-hedged-equity-fund.html

당시에는 도대체 이런 것을 무슨 의도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원화가 900원을 보는 날이 오는 것만을 기다리고 있었으니 헤지의 필요성을 무시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최근의 상황은 dxkw가 언젠가는 dxj처럼 장기적인 성공을 거두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900원이든, 800원이든 원화가치가 충분히 상승한 이후라면 당연히 dxkw는 먼저 고려해야할 대상이 될 것이다. 몇년 후의 일을 너무 일찍 생각하는 것일 수도 있으나, 환율레벨이 얼마이든 온다는 것을 부인하기도 어렵다.

만약 내 생각과 다르게 원화가 900원 수준까지도 내려가기도 어렵다면 저 etf는 더 빨리 주목을 받을 수도 있다. 물론 지금까지와는 다른 세상이 되어 있을 것이다.






3 comments:

  1. 최근의 이 이상한 흐름은 .... 엔/원을 무슨일이 있어도 유지하겠다는 정부의 발표와 그애 따른 몇번의 행동을 본 시장참여자들의 세뇌효과 때문인거 같다는 느낌입니다.

    엔이 약간 강세로 가니까 정상화되는 듯 하지만.. 또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전 원화 강세에 벳팅.

    ReplyDelete
    Replies
    1. 그렇기는 한데 정부가 환율을 방어하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도, 그것에 시장이 편승하는 것도 스무딩 정도를 넘어서는 순간 위험을 늘리는 일이 될 것같네요.

      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