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October 13, 2014

us economic cycle 20141013 - resilient income


투자는 아직 2%부족하지만 소득, 소비에는 문제가 없다.
그래서 미국 경제가 둔화되는 것을 고려하기에 매우 이르다.




고용.
전년동월비로 보면 탄탄하다.
낮은 것이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으나, 감소하지 않고 있기때문에 기회가 있다.





시간당 평균 수입.
역시 탄탄.





전체의 소득은 일하는 사람과 시간당 수입에 비례할 것이다.
계산해보니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정부의 보조금, 센서스 같은 초대형의 임시고용 등을 배제하면 위의 빨간선은 명목 가처분 소득과 상당히 높은 관련성을 보인다.

공식적인 가처분소득보다 더 유용할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아직 가처분소득보다 명확한 상승 추세를 보인다.

과거에는 경기가 둔화되기 전에 감소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다를까?




녹색은 보통의 misery index이다.
고통지수라고들 하나, 비참지수라고 하는 것이 선명하게 느껴진다.
실업율과 물가상승율을 더하고 소득증가율을 더할 수도 안 더할 수도 있다.
실업율도, 물가도, 소득도 어떤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지는 만드는 사람 마음인듯하다.
뭐든 국가간의 비교, 과거와의 비교가 가능하면 그뿐이다.

물가에 대해서는 과거보다 불만이 줄었으나, 실업율은 현실과 거리가 멀어서 못 믿겠다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래서 위에서 이용한, 고용자수 전년동월비를 빼서 계산해 보았다.
고용자수는 적은 것이 문제일뿐 못 믿는 사람들은 없는 듯하다.

빨간선이나 녹색선이나 낮은 수준이고 현재가 경기 중반임을 시사한다.
내일부터 내쳐 올라가도 한 2년은 지나야 침체기 수준의 비참함을 겪게 될 것이다. 미국인들이.






nominal

괜찮아 보인다.




real

실질금리, 실질지수, 실질임금이 몇개월째 조정 중이다.
실질소비도 횡보 중이다.

물가가 올라가면 실질 지표들의 훼손이 발생하고, 내려가면 전세계적인 디플레이션의 우려가 커진다. 지금보다 높은 수준에서 안정되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바라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

단기간에 금융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보이지 않는다.
지금은 투자가 충분히 증가하는지 관찰할 필요가 있다.
어떤 사람들이 기업이익의 감소를 걱정하는 듯한데 올라가면 좋지만, 내려가는 것을 문제삼을 국면이 아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