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May 27, 2016

ism customer inventories: as fast as new orders






ism pmi 에 다양한 항목이 존재한다.
그 중 종합지수, 신규 주문 정도가 특별히 더 관심을 받는다.
신규 주문은 다른 지표들에 선행하니 그런 것인데, 그만큼 빠른 지표가 존재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몇 개의 지표를 뽑은 것이다.
선행하는 것 후행하는 것으로 구분할 수 있고, 싸이클의 저점 고점에서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신규주문은 선행하고 재고와 고용은 후행한다.
언제 어디서나 비슷하다.

특이 사항은 선행하는 지수들이 평균보다 항상 위에, 후행하는 지수들이 평균보다 항상 아래에 존재한다는 점이다.
이것이 적어도 30년 이상 지속되고 있어서 일시적이라고 할 수 없다.
50을 중심을 순환하도록 만든 지표로 알고 있는데 종합지수만 그렇고 나머지 세부 지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만약 평균이 높은 지표들이 선행하고 그것이 종합지수에 같은 비율로 반영되다면 지표자체가 선행성을 나타내도록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그렇게 할 수는 있지만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다.




ism지수의 inventories는 해당산업의 재고를 칭한다.
그런데 customer inventories라는 항목이 존재하는 것을 우연히 확인했다.

ism에서 가장 후행하는 재고보다 확실하게 더 후행하는 고객재고를 왜 추가했을까?





뒤집어서 보면 명확하다.
고객의 재고가 감소하면 신규주문이 증가한다.
나의 재고는 생산/출하를 통해 내가 결정하지만, 고객의 재고는 내가 결정할 수 없다.
고객재고와 신규주문을 함께 고려하면 한 쪽에 포함된 노이즈의 영향을 감소시킬 수 있다.
두가지를 함께 고려하면 4월의 애매한 신규주문은 증가추세를 확실하게 유지한 것이었다.




4월 내구재 신규주문은 증가했고, 자본재는 항공기, 방산의 고려에 따라 애매하다.
그러나 제조업 침체(그런 것이 존재한다면)를 벗어나고 있을 가능성은 여러 분야, 지표에서 나타나고 있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연준과 홀짝게임을 하고 있지만, 연준을 무시하고 숫자만 보는 것이 훨씬 쉽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